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8월17일 

‘마오우쑤 변녹기’ 닝샤편…만 묘 오아시스 새롭게 선보여

19:04, August 17, 2020
니샤 바이지탄 방풍방사림장 사막개조 전후 대비 [사진 출처: 인민망]
니샤 바이지탄 방풍방사림장 사막개조 전후 대비 [사진 출처: 인민망]

[인민망 한국어판 8월 17일] 1970년대 닝샤(寧夏)의 황사는 매년 평균 79.2일로 ‘지구의 암’이라 불리는 이 땅의 사막화가 닝샤의 발전을 가로막았다. 현재까지 사포터우(沙坡頭), 사후(沙湖), 황사구두(黃沙古渡)처럼 모래를 자원으로 하는 관광지에 해마다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며 닝샤 문화와 관광지가 발전하고 있다.

닝샤는 세대에 걸쳐 끈질기게 황무지 사막을 개조했다. 마오우쑤 사막에서의 ‘닝샤 경험’은 생태계를 우선으로 하는 녹색 발전으로 고품질 발전의 새로운 길을 이끌었다.

황사천하에서 인적 드문 곳으로

닝샤의 마오우쑤 사막 면적은 1102만 5천 묘로 마오우쑤 면적의 12.32%, 닝샤 사막의 59.8%를 차지한다.

[자료사진]

생태계가 악화되면서 풀이 자라지 않았고 모래 먼지가 이 토지의 명함이 되었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이 모래지역에서 황허(黃河)강 동쪽까지 불과 4~5km밖에 되지 않아 한때는 황사가 황허강으로 쓸려들어가거나 강을 건너가기도 했다. 모래 먼지는 마을을 삼켰고 생활 환경의 악화로 링우(靈武)시 주변 마을의 3만 명이 고향을 떠나야 했다.

인류에 대한 대자연의 ‘형벌과 비난’이 끊이지 않는 이 토지에서 닝샤의 사막을 개조하려는 사람들의 ‘인내심과 결심’도 깨어났다.

나무 한 그루에서 광대한 오아시스로

바이춘란 [사진 출처: 인민망]

바이춘란(白春蘭)은 평범한 농부로 이곳에서 사막 개조의 기적을 일으켰다. 40년 동안 바이춘란은 10만 그루의 나무를 심으며 3800묘의 사막을 개조했다. 바이춘란은 여러해 동안 모색 끝에 풀로 바람을 막고 버드나무를 심어 토사유실을 막고 나무를 심어 모래바람을 방지하는 ‘삼행제(三行制)’ 사막 개조법을 만들고 사막에서 관개지 40묘를 개발하며 비옥한 토지를 만드는 기적을 일으켰다.

[사진 출처: 인민망]

왕유더(王有德)는 닝샤 과학 사막개조 길잡이이다. 40년 동안 수백 명의 닝샤 바이지탄(白芨灘)의 방풍방사림장 간부들과 함께 짚을 격자로 엮는 방식으로 사막을 개조했다. 광활한 마오우쑤 사막은 모래바람을 잠근 녹색망이 되어 남쪽과 서쪽으로 확산되는 것을 효율적으로 막아 황허강과 끝없이 펼쳐진 옥토를 지켰다.

마오우쑤 사막에서 닝샤 사막을 개조하는 사람들은 사막개조 시스템을 모색하고 생태 공정 실시를 통해 ‘사핍인퇴(沙逼人退)’에서 ‘인진사퇴(人進沙退)’로 역전시켰다.

현재 닝샤 식물은 처음 20여 종에서 현재 453종으로 늘었고 2022년까지 인공림 500만 묘, 산림점유율 16%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20년에는 3만 3천ha의 사막개조 임무를 완수할 예정이다.

녹색 사막에서 국민들이 부유해지기까지

생태계 보호가 바로 생산력의 발전이다.

옌츠현 내 재배한 골담초 [사진 출처: 인민망]

닝샤에서 골담초는 가장 흔한 식물 중 하나이다. 옛날에는 골담초가 모래언덕을 고정하는 데만 쓰였지만 지금은 옌츠탄양(鹽池灘羊)을 사육하는 좋은 사료가 되었다. 쑨궈(孫果) 옌츠현 자연자원국 임초센터 부주임은 “옌츠현은 현재 260만 묘의 골담초를 재배하고 있으며 사료 가공공장이 8개, 가공 작업장이 200개로 매년 4만 톤의 사료를 옌츠탄양에게 제공해주며 1천만 위안(약 17억원)의 경제적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닝샤는 몇 세대에 걸친 지속적인 사막개조를 통해 점차 모래지역 시설농업, 생태경제임업, 과일산업, 모래건재업, 사구식물중약재산업, 사막지역 신에너지산업과 사막관광레저 7가지 주요 산업을 형성해 연간생산액 35억 위안 이상을 올리며 기업과 개인의 방풍방사림 참여를 독려하고 있어 닝샤 사막개조 면적 1500묘 이상의 기업이 60곳에 달한다.

[사진 출처: 인민망]

다음 단계로 닝샤는 초원 생태계 복원, 인공조림, 방목금지, 특색경제림, 수토유실개조를 통해 사막화와 사막방지를 추진함으로써 각 지역의 유리한 조건을 활용해 생태와 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발전을 실현하고 탈빈곤의 성과를 공고히 할 것이다. (번역: 하정미)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사회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吴三叶)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