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9년09월09일 

[추석맞이] 세계 각지 디저트 알아보기: 말레이시아 대표 디저트…‘뇨냐 퀘’

09:52, September 09, 2019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촬영한 뇨냐 퀘(Nyonya Kuih) [9월 1일 촬영/사진 출처: 신화망]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촬영한 뇨냐 퀘(Nyonya Kuih) [9월 1일 촬영/사진 출처: 신화망]

[인민망 한국어판 9월 9일] 오는 13일은 중국 전통 명절인 중추제(中秋節, 중추절)다. 월병(月餅)은 중국인들이 중추제에 먹는 대표적인 간식으로 오랫동안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 각지의 전통 간식에 대해 알아봤다.

말레이시아 현지인과 중국 이민자 간의 자손은 바바뇨냐(baba nyonya)라고 불린다. 남성은 바바, 여성은 뇨냐로 불리며 바바뇨냐는 동남아 지역에서 태어난 중국계를 지칭한다. 바바뇨냐는 중국 전통 풍습을 유지하면서 말레이시아 현지 문화를 흡수했다. 그들의 먹거리 역시 중국과 말레이시아의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디저트로 대중의 사랑받고 있는 뇨냐 퀘(Nyonya Kuih)가 대표적이다. 노냐 퀘는 찹쌀, 코코넛 밀크, 향료 등으로 만들며 식감이 부드럽고 종류와 맛이 다양한 것이 특징이다. 접두화(蝶豆花), 다운 판단(Pandan Leaf)과 같은 식물로 색을 내며 고운 빛깔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국제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