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1년01월18일 

‘말하는’ 달걀…방역 요원에게 준 선물

10:06, January 18, 2021

“방역 요원들 수고가 많으세요”

“건강 잘 챙기세요”

최근 글씨 쓰인 계란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이건 작은 마음이에요. 집에 가져가 데워 드세요”

지난 11일 헤이룽장(黑龍江) 헤이허(黑河)에서

아주머니 한 분이 단지 입구의 당직실 창문을 두드렸다.

단지의 방역 당직 요원은

아주머니가 출입 기록을 남기려는 줄 알고

창문을 열었다.

아주머니는 뜻밖에도

오리털 파카 안에 품고 있던

계란 한 바구니를 건네주었다.

“밖에 나가려는 게 아니에요. 이건 작은 마음이에요.

집에 가져가 데워 드세요.”

💝계란마다 쓰여 있는 글씨

방역 요원은 우선 사양의 뜻을 표했다.

“아주머니 두고 드세요.”

아주머니는 날씨가 너무 추워

먹을 것을 좀 선물하고 싶다고 밝혔다.

“제가 쓴 글씨 좀 보세요. 드시라고 준비한 거예요.”

 

계란을 받아 든 방역 요원은

계란마다 쓰인 글씨를 보고 깜짝 놀라며 기뻐했다.

“방역 요원들 수고가 많으세요”

“건강 조심하세요”

“고생하시네요. 몸 잘 챙기세요”

계란에 쓰인 글씨를 본 방역 요원은

순간 뜨거운 눈물이 핑 돌았다.

미처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전에

아주머니는 몸을 돌려 집으로 들어가셨다.

💝네티즌, “고생이 많다. 화이팅!”

이에 네티즌들은

“눈물이 났다”

“훈훈하다. 화이팅”

“일선의 방역 요원들 고생이 많다”고 밝혔다.

번역: 하정미

원문 출처: CNR 위챗 공식계정. Pear Video, 네티즌 댓글 등 내용 종합 

신종 코로나 퇴치 뉴스 더보기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특별기획>>[특집보도] 신종 코로나 퇴치>>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