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9년06월20일 

中 외팔 의사, 10여년째 한 팔로 산골 주민 건강지킴이 역할 톡톡

16:30, May 30, 2019
허융칭(何永淸)이 이른 새벽 왕진을 갔다가 마을 보건소에 돌아왔을 때 보건소 앞 의자에 진료를 받으려는 주민들이 줄지어 앉아 있다.  [사진 출처: 신화망]
허융칭(何永淸)이 이른 새벽 왕진을 갔다가 마을 보건소에 돌아왔을 때 보건소 앞 의자에 진료를 받으려는 주민들이 줄지어 앉아 있다. [사진 출처: 신화망]

[인민망 한국어판 5월 30일] 허융칭(何永淸∙32)은 중국 산시(陝西)성 뤠양(略陽)현에 위치한 러쑤허(樂素河)진 와팡(瓦房)촌 보건소 의사다. 그는 10살 때 교통사고로 오른팔을 잃었지만, 강한 의지로 자립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2006년 7월 한중(漢中)시 위생학교를 졸업한 그는 친링(秦嶺)산맥 중심부에 위치한 고향으로 돌아왔다.

허 의사는 지난 10여 년 동안 고향 주민들을 위해 성심껏 봉사해왔다. 그의 휴대전화는 24시간 켜져 있다. 한밤중에 왕진을 가는 경우도 허다하지만, 왕진비는 받지 않는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외상이나 무료 진료도 마다하지 않는다. 현지 주민들은 그를 ‘우리 외팔 의사 선생님’ 이라고 부른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사회 뉴스 더보기

 

(Web editor: 申玉环, 王秋雨)

최신뉴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