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09월 20일 금요일 

피플닷컴을 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중국어영어일본어러시아어

베이징∙상하이∙광저우 등 특대도시,자동차보유량 엄격 제한

13:56, September 20, 2013

[인민망(人民網)] 중국 정부사이트 소식에 따르면, 국무원판공청은 최근 ‘대기오염 방지행동계획(이하 ‘계획’)’을 하달했다고 한다. ‘계획’에서는 도시 발전 계획에 따라 자동차 보유량을 합리적으로 규제해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특대도시의 자동차 보유량을 엄격히 제한키로 했다.

‘계획’에서는 대중교통 우선방침을 실시해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고 보행이나 자전거 등 교통수단 이용 시스템 구축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도시 발전 계획에 따라 자동차 보유량을 합리적으로 규제해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특대도시의 자동차 보유량을 엄격이 제한하고, 친환경 외출 장려와 자동사 사용 비용을 늘리는 등의 조치를 통해 자동차 사용률을 낮춘다.

‘계획’에서는 또 자동차의 환경보호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환경보호부와 공업정보화부(공신부), 품질검사부, 공상부 등 부서는 서로 공조해 새로 생산되는 차량의 환경보호 관리감독을 강화해 기준 미달 차량의 생산 및 판매하는 위법행위를 철저히 단속한다. 또 사용 중인 자동차의 년 정기검사를 강화해 기준에 미달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환경보호 합격마크를 발급하지 않음으로써 도로운행을 못하도록 한다. 디젤엔진 차량의 요소수(우레아•Urea, 암모니아 수용액) 공급시스템을 조속히 구축해 대기환경 개선에 힘쓴다. 버스나 택시의 강제 폐차 연한 단축을 검토한다. 택시의 고효율 배기가스 정화장치를 매년 교환하도록 장려한다.

동시에 신에너지 자동차를 대대적으로 출시한다. 버스와 환경위생 등 연관 업종과 정부기관은 신에너지 자동차를 솔선수범해 사용하고, 번호판 직접 부착과 재정보조 등의 조치를 취해 이들 자동차의 개인 구매를 독려한다.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도시의 매년 신규 도입이나 갱신되는 버스 중에서 신에너지와 클린 연료를 사용하는 자동차의 비율은 60% 이상이어야 한다.

Print(Editor:轩颂、赵宇)

한국의 시장님들을 만나다!

피플닷컴 코리아(주) 창립식

중국 쓰양(泗陽)


제휴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