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02월 28일 목요일 

피플닷컴을 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중국어영어일본어러시아어

<양회조사> 네티즌 60% 이상, 식품안전문제 발생 시 그냥 참아

09:22, March 01, 2012

[인민망(人民網)] 2012년도 양회(兩會) 기간에 즈음하여 인민망(人民網)과 인민일보(人民日報) 정치문화부에서는 국민적 이슈들에 대한 온라인 조사를 실시하였다. 25일 17시까지의 결과를 볼 때 ‘식품안전’ 문제가 26833표로 이슈 중 9 번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사회 보장, 소득 분배, 사회 관리, 공정 교육, 의료 개혁, 삼농(三農) 문제, 반 부패 청렴 제창, 물가 문제 등이 상위권인 1위부터 8위까지에 놓였다.   

식품안전문제와 관련된 조사에서 53.4%의 네티즌들이 현재 식품안전문제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원인으로 집행기관의 관리 부족, 점검 태만을 꼽았다. 또한 주목할 만한 결과는 62%에 달하는 네티즌들이 식품안전문제가 발생하면 어디에 신고해야 할지도 모른 채, 결국 그냥 넘기고 만다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식품안전문제의 대부분은 관리 부서의 방만한 단속과 관리에서 야기되었으며 기업들의 도덕적 해이도 심각한 수준으로 식품안전문제 해결이 매우 시급하다고 지적하였다. ‘식품안전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가?’에 관한 질문에 일부는 집행기관에서 엄격하게 관리를 시행하여 불법행위는 엄중 처벌하고 건강에 위험이 될 수 있는 불법 행위와 그러한 행위를 저지른 기업들을 대중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전국인민대회 상무위원회의 루융샹(路甬祥) 부위원장은, 현재 식품안전현황은 심각한 수준으로 특히 일부 식품생산자들이 신용을 지키지 않고 이익만 생각한 채 법을 무시고 있으며, 지방 부처에서도 관리가 엄하지 않아 특정 분야와 지역에서 심각한 식품 안전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식품안전문제는 비단 감독의 문제는 아니다. 중국질병예방센터 영양식품안전원 연구원 겸 국가식품안전 위험평가 전문가 위원회 소속의 천쥔스(陳君石) 주임은 중국의 식품 생산, 가공기업의 수가 매우 많고 환경이 일정하지 않으며 위생 업무를 통제하기가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2012년 2월 8일,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겸 국무원 부총리이자 국무원 식품안전위원회 소속 리커창(李克强)이 주최한 국무원 식품안전 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2012년 식품안전핵심업무 배정>을 심의하여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양원옌(楊文彦) 기자, 천징서우(陳景收) 인턴 기자

Print(Editor:轩颂)

한국의 시장님들을 만나다!

피플닷컴 코리아(주) 창립식

중국 쓰양(泗陽)


제휴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