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08월 12일 월요일 

피플닷컴을 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중국어영어일본어러시아어

환경보호산업 연평균 15% 이상 성장…新경제성장점으로 두각

16:54, August 12, 2013

[<인민일보> 08월 12일 02면] 국무원은 얼마 전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산업 발전 가속화 관련 의견’을 발표하고 향후 3년 간 발전목표를 제시하였다. 따라서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산업 생산액이 연평균 15% 이상을 성장해 2015년 생산액이 4조 5천만 위안(약 819조 원)에 도달, 국민경제의 새로운 기관산업으로 우뚝 서겠다고 밝혔다.

본 의견에 대해,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자원절약 및 환경보호처 책임자는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산업 발전을 가속화하는 것은 중국의 자원환경적 병폐제약을 해소하려는 객관적 요구이자 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절대적인 요구이며, 투자와 소비를 이끌고 효과적인 내수 확대를 위한 중요한 방편이라고 말했다.

또한 중국의 자원에너지 이용 효율은 저조하고 환경보호가 미비하기 때문에 생태보호에 대한 임무가 막중하며,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산업에 대한 발전 잠재력 및 시장은 또한 거대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산업이 경제성장을 확연하게 이끄는 역할을 감당하고,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 제품 소비를 통해 관련 중점사업을 가속화하고 효과적으로 소비와 투자 성장을 이끌며 새로운 경제성장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자원환경정책 연구소의 리쭤쥔(李佐軍) 부소장은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산업이 중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갈수록 높아진다며, 현재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 제품 그리고 자원순환 이용에 대한 수요가 점점 커 에너지절약과 환경보호산업의 발전은 관련 산업의 발전을 이끌고 안정적 성장 역할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궈청(江國成) 기자

Print(Editor:轩颂、赵宇)

한국의 시장님들을 만나다!

피플닷컴 코리아(주) 창립식

중국 쓰양(泗陽)


제휴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