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25  中文·韓國

시멍(西盟) 와족(佤族) 생태관광지 소개

16:09, November 25, 2013

명칭: 시멍 와족 생태관광지

등급: 국가 AA급 관광지

위치: 시멍 와족 자치현 경내

관광명승지: 멍쥔룽탄(勐梭龍潭), 리칸(里坎)폭포, 무이지(木依吉) 신곡 등

관광지소개:

와족 문화보호구역인 시멍와산(西盟佤山)에는 8만여 명의 와족이 거주하고 있으며 원시적인 신비함을 유지하고 있는 멍쥔룽탄(勐梭龍潭), 용커뤄웬(永克落園), 스강리부뤄(司崗里部落), 룽모예(龍摩爺)성지, 무이지션구(木依吉神谷), 포덴산(佛殿山)삼불상 유적지 등 다수의 문화유적이 있다. 경내에 도기제조, 악기, 회화, 염직, 가무, 제사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인류의 초기 부족사회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살아 있는 화석과도 같은 지역이다.

시멍현은 멍쥔룽탄 호수를 끼고 발달했으며 와족의 전통적 풍습을 반영한 현대적인 건축물들이 반경 5km정도의 마을을 이루고 주위는 울창한 삼림으로 둘러싸여 있다. 숲이 제공하는 맑은 공기와 깨긋한 환경, 독특한 와족의 민속문화가 보존되어 있는 친환경적인 도시로서 중국 제1의 생태도시로 알려져 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Editor:孙伟东、赵宇)

포토뉴스

더보기
中, 日의 인위적 대립 조장에 “외부 도발행위 단호히 대응”

여행 정보

뉴스|명소|먹거리
라싸(拉薩) 관광객 대폭 증가, 총 608만 인원 방문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