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03  中文·韓國

일본 교과서의 또 시작된 역사 인식 역행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8:36, April 08, 2015

[인민망 한국어판 4월 8일] 4월 6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2016년 춘계 전국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일본 정부의 압력과 자체 검열로 출판된 일부 교과서는 역사 인식 관련 표현에서 다시금 역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난징(南京)사건(난징대학살)’을 놓고 일부 교과서는 표현 방식을 바꾸었다. 예를 들면 현행본 중 일본군이 ‘많은 포로와 주민을 살해했다”가 “포로와 주민에게까지 미쳐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로 수정되었고, 일부 교과서에서는 ‘일본군의 만행이 규탄을 받았다’라는 표현을 아예 없애 버렸다. 또한 모든 중학교 사회 교과서에 댜오위다오(釣魚島)를 언급하며, 대다수의 교과서에서 댜오위다오를 ‘일본 고유영토’라고 칭했다. 인터뷰에 응한 일본 각계 인사들은 이번 교과서 검정 결과가 가장 기본적인 역사적 사실을 위배했다며, 일본은 응당 역사적 교훈을 받아들이고, 평화발전만이 올바른 길이라고 외쳤다.

이번 검정에서 합격한 교과서는 5월 하순에 전역으로 보내지고, 현지 교육위원회에서 8월 말까지 교과서를 채택하게 된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작년 1월에 교과서 검정 기준을 수정해 근현대사 부분에서 정부 입장을 존중하도록 요구했다.

일본공산당 국회의원단 문부과학부 회장은 6일 담화를 통해 이번 검정 교과서는 또 다시 일본 군국주의의 침략전쟁을 ‘자위자존(自衛自存)’, ‘해방아시아’ 전쟁으로 미화해 헌법의 평화민주 원칙을 왜곡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검정에서 ‘위안부’ 관련 언급을 대폭 삭제한 일은 그냥 넘길 수 없는 부분이라며, 아베 신조 총리 등이 가진 ‘일본이 올바른 전쟁을 일으켰다’는 잘못된 역사관을 교육적 수단을 통해 강압적으로 사회에 주입한 것은 일본을 아시아 나아가 전 세계로부터 고립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기간 일본 교과서 문제를 연구해온 류쿠대학의 한 명예교수는 인터뷰에서 이번 교과서 검정에서 관련 기관은 아베의 역사 수정주의와 편협한 국가주의에 마지 못해 영합한 것이라며, 이 같은 교과서는 일본 청소년들이 이웃국가와 우호적 감정을 나눌 수 없게 할 뿐만 아니라 오히려 이웃국가에 대한 적대 감정을 키우게 된다고 언급했다. 또한 역사 인식 부분에서 난징대학살에 대한 어떠한 역사적 언급도 하지 않은 역사 교과서까지 등장했다며, 당시 일본군의 만행은 글로 다 쓸 수 없을 정도인데 역사적 사실을 무시한 일부 역사 교과서 편집자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본 ‘아동 및 교과서 전국인터넷 21’ 사무국장이 보내온 팩스에서 이번 사회 교과서의 검정에는 많은 문제가 존재한다며, 일본 우익세력이 침략전쟁과 식민지통치 등의 만행을 미화하려 애쓰지만 일본의 적지 않은 양심 있는 학자와 교사 그리고 출판사는 우익의 퇴보와 역행에 맞서 싸우고 있다고 전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일보> 04월 07일 03면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Editor:軒頌,樊海旭)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