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03  中文·韓國

중-러-한 잇는 ‘황금통로’ 항로 연내 재개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15:57, April 17, 2015

[인민망 한국어판 4월 17일] 17일 지린(吉林)성 훈춘(琿春)시 해운관리국은 중국, 러시아, 한국 3국을 잇는 훈춘-자루비노(Zarubino)-속초 항로가 연내 재개된다고 전했다.

훈춘-자루비노-속초 항로의 총 길이는 316해리(약 585Km)로 중국의 동북지역, 러시아 극동지역과 한국 동해안을 잇는 최단 항로이며, 중국, 러시아, 한국을 잇는 해상 운송의 ‘황금통로’로 불린다.

2000년에 처음 취항되었다가 2010년 10월에 중단되었다. 운행 기간 1300여 항로편이 오고 가며 화물 5만 3천 여 규격 상자, 수출입 화물액 160여 억 위안, 승객 50여 만 인원을 기록했다.

훈춘시 해운관리국의 추톄청(初鐵成) 부국장은 현재 항로 재개 업무와 관련해 한국의 BBS기업은 이미 한국 교통부로부터 허가증을 획득했고 관련 준비 작업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항로가 재개되면 동북아 지역 경제무역 협력의 주요 통로로 부상해 이 지역의 인적왕래, 물류 분야에 긍정적인 촉진 작용을 가져올 것이다”라고 추톄청 부국장은 말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Editor:軒頌,樊海旭)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