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16  中文·韓國

이용부 보성군수 인터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13:57, March 16, 2016

 이용부 보성군수 인터뷰
이용부 보성군수

기자: 이용부 군수님 안녕하십니까? 우선 저희 인민일보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저희 인민망 네티즌 여러분께 인사 말씀 부탁합니다.

군수: 안녕하세요, 인민망 네티즌 여러분. 대한민국 최남단에 있는 전라남도 보성군수 이용부입니다. 앞으로 인민망 네티즌 여러분과 함께 대한민국 보성의 생생한 이야기와 보성의 역사, 문화를 소개하고 보성에서 생산된 농특산물을 여러분께 자랑하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녹차 수도 보성을 많이 찾아주시고 홍보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 한국에서 보성은 ‘녹차 수도’라고 불릴 정도로 녹차의 고장으로 유명하다고 들었습니다. 2013년 미국 CNN이 선택한 '세계의 놀라운 풍경 31선' 중 하나였을 만큼 빼어난 경관을 자랑합니다. 보성 녹차만의 특징이 있다면 어떠한 것이 있을까요?

군수: 보성 녹차의 특징은 우선 해양성 기후, 그리고 천혜의 산과 바다, 호수가 어우러진 기슭에 위치하여 토양과 기후가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자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른 지역과는 비교할 수 없는 특수한 지역이기 때문에 차의 향과 맛이 아주 독특하고 뛰어납니다. 그래서 우리 보성의 녹차를 대한민국 국민뿐만 아니라 세계인이 인정하는 녹차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보성 녹차는 유럽과 미국 등에서 6년 연속 대표 유기 인증기관으로부터 인증을 받아 신뢰할 수 있고 사랑받고 있으며 소비자 트렌드와 맞는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자: 보성군은 녹차뿐만이 아니라 꼬막으로도 유명한 고장이라고 들었습니다. 중국인들에게 꼬막은 조금 생소한 해산물입니다. 보성의 벌교 꼬막의 맛이나 영양, 꼬막을 활용한 다양한 음식에 대해서 간단히 소개 부탁드리겠습니다.

군수: ‘보성하면 녹차, 벌교하면 꼬막’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벌교는 대한민국이 인정한 청정지역이 아니고 세계기구인 람사르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지정한 습지입니다. 그 지역에서 생산된, 그야말로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꼬막은 담백하고 쫄깃쫄깃하고 특히 여성들에게 호평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민의 대표적 음식이기도 하지만 민족 고유의 전통 예절로 모든 잔칫상이나 제사상에 올리는 대표적인 음식이기도 합니다. 이제는 꼬막을 가공하고 문화와 조합해서 6차 융합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현재 꼬막이 단순히 먹는 식품에서 이제는 가공식품으로 만들고, 가공식품을 만드는 체험을 통해서 꼬막의 가치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기자: 이와 같이 먹거리 외에도 보성은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녹차밭이나 갯벌, 아름다운 바다 풍경도 자랑한다고 들었습니다. 중국 여행객들이 보성에 온다면 어디를 방문하면 좋을까요?

군수: 보성은 대한민국 녹차 수도로 중국 사람들과 한국 사람들이 같은 기호식품으로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녹차의 주산지입니다. 중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산과 바다와 호수, 그리고 아름다운 계곡과 같은 천혜의 자원이 중국 사람들의 눈길과 발길을 사로잡을 수 있는 좋은 명소들이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청정 바다를 갖고 있고 또 주암호라는 아름다운 호반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제암산에는 자연휴양림이 있습니다. 자연휴양림에 5.7㎞의 산책길을 개설해서 노약자, 임산부, 장애인 누구나 산을 오르내릴 수 있는 트래킹 코스를 만들어놓았습니다. 그리고 제암산 안에는 숲 속 휴양관, 숲 속 교육관이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는 태백산맥 문학관이 있습니다. 조정래 작가가 쓴 대표적인 소설이 많이 있습니다. 태백산맥을 비롯해서 중국과 연관이 있는 소설을 쓰기도 했죠. 그래서 태백산맥의 역사와 문화를 조망할 수 있고 인문학으로 사람이 힐링할 수 있는 자연배경과 함께 다닐 수 있는 여자만 생태공원이 있습니다. 특히, 중국분들은 생태공원을 좋아하시는데 깨끗한 여자만 생태공원이 있습니다.

기자: 네, 꼭 한번 다 가보고 설명도 들어보고 싶네요. 마지막으로 군수님이 생각하시는 중국과 보성의 관계가 어떤 식으로 발전해 나가야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군수: 이제는 글로벌 사회입니다. 국경이 없습니다. 중국 인민망 네티즌 여러분, 중국과 보성은 정말 긴밀하게 상호 호의 원칙에 의해서 자유롭게 왕래하고 중국의 가치를 한국에 심겠습니다. 보성의 가치, 나아가 대한민국의 가치를 중국에 심어서 서로 상호우호 교류를 통한 상생 협력하는 새로운 국제관계를 만들겠습니다. 지금도 좋지만, 더욱더 발전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작지만 강하게 노력하겠습니다.

기자: 오늘 장시간 저희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보성군의 무궁한 발전과 날로 깊어지는 중한 양국 간의 우호 관계를 기원하면서 오늘 인터뷰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Editor:實習生,趙宇)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