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1  中文·韓國

구조조정이 중국 발전의 신동력 생성한다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8:45, September 01, 2016

[인민망 한국어판 9월 1일] 노인을 위한 식당과 각종 노인 건강 프로그램에 노인 도우미팀 등 항저우(杭州)에 사는 청년 황민(黄敏) 씨는 올해 3월 양로서비스회사를 설립해 이 같은 특색있는 운영으로 고객이 점점 늘고 있다고 한다. 작년 만해도 황민 씨는 철강회사의 한 기술직 종사자였다. 짧은 몇 달 동안에 약 60년 전통의 철강회사와 그는 새로운 전환을 맞았다.

철강회사인 항저우철강집단은 항저우에 소재한 국유 철강회사로 1947년에 설립되었다. 이중 항저우 반산(半山)철강기지의 연간 생산량은 400만 톤에 달해 60년간 저장 경제 건설과 사회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그러나 전환 시대를 맞아 국내 철강산업의 과잉생산 문제가 불거지면서 생산 비용과 판매 가격이 심각한 역전 현상을 보여 철강기업의 생존이 불투명해졌고, 결국 2015년 저장성 측은 경제 구조조정을 위해 그해 말에 반산철강기지의 폐업을 결정했다.

전환은 진통이 따르기 마련이다. 철강회사의 폐업으로 인해 몇 만 명에 달하는 근로자들의 앞날이 가장 큰 문제로 대두되었다. 이에 항저우철강 측은 창업, 서비스 수출, 퇴직 등의 12가지 선택사항을 두고 각종 기술교육반, 혁신창업 강좌를 조직해 직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 150일이 지난 후 황민 씨처럼 1만 2천 명의 근로자들이 자신에게 적합한 진로를 찾을 수 있었다.

과잉생산을 줄인 동시에 중국의 신산업, 신경제가 활개를 펼친 사례로 이러한 긍정적 변화는 경제구조의 전략적 조정이 가져온 희소식이다.

현재 전략적 신흥산업과 첨단기술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전략적 신흥산업의 부가가치가 전년 대비 11% 증가해 전국 규모 이상 산업보다 5%P 웃돌았다. 그리고 첨단기술산업에 대한 투자 역시도 1조 5622억 위안으로 13.1% 증가해 전체 투자보다 4.1%P 높았다.

또한 사회 전체의 혁신창업 열기 또한 계속해서 고조되어 중국 경제 발전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었다. 올해 상반기 전국적으로 일평균 1만 4천 개 기업이 신규 등록했다. 국내 발명특허 수리도 16만 4천 건에 달해 전년 대비 41% 증가했다.

이 밖에 해외무역구조에도 긍정적 변화가 나타났다. 일부 고부가가치 제품의 경쟁력이 상승하고, 중국 서비스 수출에서 첨단기술 서비스 수출 비중이 점차 확대되었다. 상반기 중국 기업의 해외 정보기술 프로젝트 수주와 업무 절차 및 지식 절차 수주 사업액이 각각 934억 9천만 위안, 320억 2천만 위안, 706억 1천만 위안으로 전년 대비 7.5%, 26.9%, 6%씩 증가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일보>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Editor: 劉玉晶,樊海旭)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