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13  中文·韓國

중국 외교부 “조선 핵 문제 실질은 조미 갈등”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8:11, September 13, 2016

중국 외교부 “조선 핵 문제 실질은 조미 갈등”

[인민망 한국어판 9월 13일]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기자회견을 주재했다.

마뱌오(馬飈) 전국정협 부주석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13일 잠비아 수도 루사카에서 개최되는 에드가 룽구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한다고 화 대변인은 밝혔다.

다음은 기자와의 질의응답 내용.

질문: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9일 조선의 제 5차 핵실험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는 중국의 책임이다. 중국은 이번 사태 발전에 대해 중대한 책임이 있고, 이 사태를 반전시킬 중요한 책임도 있다”고 밝혔다. 조선 외무성 대변인은 어제 발표한 담화를 통해 “미국이야말로 조선이 핵탄두 개발을 하게끔 만든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답변: 카터가 잘못 짚었다. 조선 핵 문제의 유래와 응어리는 중국이 아닌 미국에 있다. 조선 핵 문제의 실질은 조미 갈등이다. 미국은 한반도 문제의 변천 과정을 전체적으로 반추해 확실한 효과가 있는 해결책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매듭은 맺은 사람이 풀어야 하듯 미국이 책임을 져야 한다.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한반도 이웃국가인 중국은 한반도 평화안정 수호와 국제 핵 비확산체제의 권위성과 효용성 차원에서 출발해 한반도 핵 문제의 해결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했다.

맹목적으로 강경하게 압박하는 것은 한반도 핵 문제 매듭을 더 꼬이게 만들거나 아예 풀 수 없게 만들 수도 있다. 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관련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관련 당사국이 각자의 책임을 져야 하고, 각자가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 중국은 조선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최종적으로 대화를 통해 한반도 관련 각측의 안보 요구를 균형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모색해 한반도의 항구한 안보책을 모색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우리는 각측이 대국적 관점에 입각해 언행에 신중을 기해 서로를 자극하는 것을 피하고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 추진과 한반도 평화안정 실현을 위해 진심으로 노력하길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촉구한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Web editor: 劉玉晶, 樊海旭)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