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8  中文·韓國

중국식약총국: 외국 특효약 심사비준 과정 개선하겠다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9:45, March 08, 2017

[인민망 한국어판 3월 8일]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양회에 참가한 비징취안(畢井泉) 중국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식약총국) 국장은 외국 특효약의 국내 심사비준 문제에 대해 현재 식약총국은 약물혁신장려정책을 검토해 중국의 WTO에 가입 시 관련 데이터 보호에 관한 약속을 이행하고 있으며 국내외 약물임상실험 데이터의 국제 상호인증을 단계적으로 실현하고 지식재산권 제도를 더 완비시키고 기업의 연구개발(R&D) 비용을 낮추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 제도의 차이, 지식재산권 정책 미이행, 의료보험 청구 목록 조정 지연 및 심사비준 인원 부족 등의 문제로 인해 일부 약품은 외국에 상장한 지 오래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중국 시장에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

비 국장은 외국 특효약 심사비준 시간에 대한 문제는 총국이 최적화 절차 채택, 심사평가원 증원 등의 조치를 통해 기본적으로 해결했다면서 “현재 약품 심사비준의 상황은 뚜렷이 개선되어 미 심사 건수는 최고 2만 2천 건에서 작년 말 8천 건으로 감소됐다. 또 의료보험 청구 목록도 최근 좀 더 조정했다. 이런 개선은 외국 약품이 중국 시장에 들어오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인구가 13억이 넘어 시장 잠재력이 크다고 강조하면서 외국 약품회사들이 중국에 와서 약품 출시를 적극 신청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일보>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Web editor: 劉玉晶, 樊海旭)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