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5  中文·韓國

린이푸: 中경제 성장률 6.5% 목표 도달할 수 있다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9:25, March 15, 2017

린이푸: 中경제 성장률 6.5% 목표 도달할 수 있다
작년 12월, 쿠알라룸프르에서 열린 ‘베이징대학 보야포럼’에서 린이푸 교수가 ‘일대일로(一帶一路)’ 전략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인민망 한국어판 3월 15일] 전국정협 위원, 베이징대학 국가발전연구원 명예교수, 유명 경제학자인 린이푸(林毅夫) 교수는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 정부업무보고의 최대 하이라이트는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정부업무보고에서 제시한 6.5% 안팎의 성장률 목표는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린 교수는 중국은 현재 많은 국제 및 국내적 도전에 직면했지만 정부업무보고에서 언급한 것처럼 중국 국민은 도전에 대응할 용기와 지혜, 능력이 있고, 중국 경제는 잠재력과 우위, 인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정부업무보고에서 제시한 6.5% 안팎의 성장률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그는 이 목표에 도달하는 것은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발전하는 국가 중 하나이며, 매년 세계경제성장에 대한 기여도가 30%를 넘는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2년에 중국은 2008년부터 20년간 매년 평균 8%씩 성장할 잠재력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경제 ‘감속’이 나타나자 많은 사람들이 그가 2012년에 했던 발언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린 교수는 잠재력과 실제성장률은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 같은 나무라 해도 햇빛이나 양분 등의 조건에 따라 키가 다른 것처럼 “조건이 좋으면 잠재력을 발휘할 것이고, 조건이 나쁘면 키가 작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제성장은 노동력에 기반한 생산수준의 끊임없는 향상을 필요로 하는데 이는 기술 혁신과 산업 업그레이드를 필요로 한다. 중국은 선진국과 아직 많은 격차가 있다. 따라서 기술혁신, 산업 업그레이드에서 후발주자의 우위를 가지고 있다. 한편 중국과 같은 발전단계에 있고 같은 후발주자 우위를 가지고 있는 국가들도 20년간 매년 8%-9%의 성장을 실현했다. 따라서 중국도 가능하다.” 린 교수는 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발발 이후 세계 경제 회복 둔화의 영향을 받아 중국의 경제성장 잠재력이 완전히 방출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린 교수는 자신의 판단은 모두 문제의 본질에 기반해 분석한 것이라면서 대다수 사람들은 비관파이고 혹자는 자신을 낙관파라고 하지만 실제로 자신은 객관파라고 말했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일보>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Web editor: 劉玉晶, 樊海旭)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