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0  中文·韓國

협력은 중미(中美)의 최대공약수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09:47, March 20, 2017

협력은 중미(中美)의 최대공약수

[인민망 한국어판 3월 20일] 3월 19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베이징에서 중국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을 만났다. 시진핑 주석은 현재 중미 관계가 중요한 기회를 맞았다며, 양국은 완벽하게 좋은 협력 파트너가 될 수 있고, 최대공약수만 견지한다면 양국 관계는 올바른 방향에서 발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입장은 양국 관계가 긍정적 방향으로 평온하게 발전해 나가는 데 이롭다.

틸러슨 국무장관의 이번 방중은 초석을 닦는 의미가 있다. 양측은 양국 정상 간 전화통화 합의에 따라 향후 양국 정상을 비롯한 기타 부처별 교류에 만전을 기해 중요한 고위층 간 소통이 순조롭고, 성공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이는 전세계에 중미 양국이 현재 협력 파트너 관계 수립에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양국 관계 미래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오판을 방지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작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양국은 긴밀한 소통을 이어오며 고위층 간 지속적인 대화로 양국 관계에 대한 중요한 공감대를 형성해 향후 중미 관계 발전에 커다란 의미를 부여했다. 2월 10일, 시진핑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양국 관계가 상부상조, 상호촉진을 토대로 완벽하게 좋은 협력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언급하며, 양국 관계를 잘 처리하는 것이 양국 국민들의 근본 이익에 부합하는 일이자 또 대국으로서 세계에 대한 양국의 마땅한 책임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도 양국 관계 발전은 미국인들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며, 양국은 파트너로 함께 노력해 양자 관계의 새로운 역사를 열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방중 기간에 미국은 비충돌, 비대항, 상호존중, 협력윈윈의 정신을 토대로 대중(對中) 관계를 발전시키고, 양국 간 상호이해를 증진시키는 동시에 양국 간 공조를 강화해 국제사회가 직면한 도전에 공동 대응하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중국이 제안한 신형 국제관계 내용과 완전히 일치한다. 따라서 양국은 ‘협력파트너’로 양국 관계를 확정함으로 더 큰 발전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양국 관계는 새로운 기점에 서있다. 중미 양국의 약 40년 수교 역사를 되짚어 볼 때 양국 관계의 정상화와 중국의 개혁개방은 함께 발전해 왔다. 단절부터 교류까지, 소원한 관계에서 긴밀한 관계로, 양국 관계는 풍파가 끊이질 않고 굴곡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발전세를 이어갔기 때문에 양국 관계는 본질적으로 호혜 관계에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시진핑 주석도 서로의 핵심이익과 입장을 존중하고 양국 관계의 대국적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는 중미 ‘상하이 공동성명’ 선포 45주년을 맞는 해로 온고지신의 의미를 새겨볼 만하다.

중미 관계는 더 큰 발전을 거듭하고, ‘손해 봤다’는 심리를 이겨내야 한다. 즉, 미국은 중국과의 교류에서 중국이 엄청난 이득을 얻는 데 반해 미국은 매번 낭패를 보며 손해만 봤다고 여긴다. 하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다. 양국 관계는 누가 손해를 보느냐의 문제가 아니다. 중미 양국이 냉전 시기 소련의 위협에 공동 대응하고, 9•11 사건 이후 반테러에 공동 대처하는가 하면 2008년 국제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 구출에 함께 나서는 모습 등이 바로 양국 협력 정신의 생동적 사례이자 양국 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킨 동력이다. 21세기 양국 관계의 전략적 기반은 외부적 위협에 반대하는 것에서 이제는 윈윈의 새로운 세계를 구축하는 모델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중국꿈’의 실현은 안정적 중미 관계의 발전을 필요로 하고, 미국의 ‘위대한 미국 재건’ 또한 안정적 양국 관계를 필요로 한다. 양자는 폭넓은 이익 교합점을 가지고, 그 핵심은 바로 협력윈윈이며 더불어 양국 관계의 새로운 전략적 기반과 동력이 된다. 제로섬과 같은 낡은 관념에서 탈피해 협력을 도모한다면 중미 양국은 양국 및 세계에 이로운 큰 일을 해낼 수 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일보 해외판> 3월 20일 01면 

인민망 한국어판 트위터 & 페이스북을 방문하시면 위 기사에 대한 의견 등록이 가능합니다.

(Web editor: 劉玉晶, 樊海旭)
微信二维码图片(韩文版)

포토뉴스

더보기

화제 포토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