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27  中文·韓國

아베 신사참배 中 “日, 결과에 대한 모든 책임져야”

11:13, December 27, 2013

[<인민일보> 12월 27일 03면] 26일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명의 2차 대전 A급 전범을 모셔놓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함에 따라 역사문제를 놓고 또다시 아시아 이웃국가들을 도발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일본 측에 엄정한 교섭과 강력한 항의 의사를 전달한 상태며, 아베의 이같은 행위에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 또한 강력한 규탄에 나서고 국제사회로부터도 질타를 받고 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6일 오후 주중 일본대사를 초치해 중국정부를 대신해 아베 총리의 신사참배에 엄정한 교섭과 강력한 항의를 제기하며, 아베 총리가 고집스럽게 기어코 신사참배를 한 것은 중일 4개 정치문건의 원칙과 정신에 위배되고 일본의 이전 정부와 지도자들이 역사적 문제에서 보인 입장과 약속 또한 거스르는 것으로 이미 팽팽한 긴장 상태에 놓인 중일 양국관계에 또다시 중대한 정치적 장애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중국은 이를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일본은 반드시 아베 총리의 이 같은 행위로 인한 심각한 정치적 결과를 모두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사참배는 국제정의에 대한 공공연한 도발이자 인류의 양심을 무자비하게 짓밟은 일

왕이 부장은 주중 일본대사를 초치한 자리에서, 오늘 아베 총리가 역사적 흐름을 거슬러 제멋대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일은 국제정의에 대한 공공연한 도발이자 인류의 양심을 무자비하게 짓밟은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 군국주의의 대외침략전쟁의 정신적 도구이자 상징으로 지금까지도 각국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극악무도한 죄를 저지른 A급 전범을 모셔놓은 곳이라며, 야스쿠니 신사 문제의 본질은 일본이 일본 군국주의의 침략역사를 정확하게 인식하느냐 즉 중국과 일본 관계의 정치적 기반과 직결된 중대한 원칙문제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은 전 세계 평화를 사랑하는 이들과 더불어 일본 지도자의 신사참배는 무조건적으로 반대해왔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만약 일본이 기어코 중일 관계의 마지노선까지 도전해 오고, 양국 간 긴장대립 상태를 더욱 가극화 시킨다면 중국도 끝까지 같이 갈 것이라며, 시대 역행적 신사참배는 결국 자기 발등을 찍는 격으로 일본을 계속해서 역사 속 피고인석에 놓이게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의 모든 행위는 일본을 매우 위험한 방향으로 이끌고 있기 때문에 역사적 교훈을 깨달아야 한다고 언급하며,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반드시 경각심을 가지고 역사의 역행적 흐름, 즉 다시 돌아가는 것을 절대 허락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융화(程永華) 주일 중국대사는 26일 오후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긴급 회동해 엄정한 교섭과 강력한 항의 의사를 전달했다. 청융화 대사는 아베 총리는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이웃국가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기어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아시아 이웃국가 및 국제사회로부터 일본의 향후 움직임에 대한 경계는 물론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게 했다고 밝혔다.

역사에 대한 책임도 감히 지지 못하면서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책임을 무슨 자격으로 이행한단 말인가

외교부의 친강(秦剛) 대변인은 26일 담화 발표를 통해, 일본 지도자의 야스쿠니 신사참배의 본질은 일본의 군국주의 대외침략과 식민통치 역사를 미화시키고 국제사회의 일본 군국주의에 대한 정의심판을 무너뜨려 2차 대전의 결과와 전후 국제질서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일 오후에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한 기자가 신사참배 후 아베 총리는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친 영혼에 대한 애도로 신사참배를 했다며, 일본의 평화와 번영은 이들의 희생 가운데 세워진 것이라고 밝혔고 또 전후에 일본은 자유 및 민주 국가를 세우고 줄곧 평화발전의 길을 걸으며 세계 평화와 안정 및 번영을 위해 책임을 이행해 왔다고 언급했는데 중국은 이를 어떻게 보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친강 대변인은 일본 지도자의 이 같은 발언은 완전히 주객이 전도되고 생각을 현혹케 하는 것으로 일본의 일부 정치인사는 민주, 자유, 평화를 입으로는 말하지만 다른 한쪽에서는 군국주의를 위한 망령들을 되살려 대외침략과 식민역사를 미화시켜 오히려 민주, 자유 및 평화를 모독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일본 군국주의의 어두운 영혼들이 떠나지 않은 채 역사를 직시할 용기도 없고 역사에 대한 책임도 감히 지지 못하면서 무슨 자격으로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책임을 이행한단 말인가”라고 강조했다.

친강 대변인은 또, 만약 아베 총리가 진정으로 이웃국가에 대해 경의를 표하고 진심으로 아시아 이웃국가들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면 야스쿠니 신사를 찾아 가서는 안되는 것이었고, 난징대학살 기념관은 찾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이 역사를 본보기로 삼을 때에만 아시아 이웃국가들과의 관계에서 미래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오늘은 마오쩌둥(毛澤東) 탄생 120주년을 맞는 날로, 1938년 중국인의 항일전쟁이 매우 힘든 시기에 처했을 때, 마오쩌둥 주석이 ‘논지구전(論持久戰)’ 연설에서 언급한 “중국은 대국으로 진보, 도움으로 최후의 승리는 중국의 것”이라는 말 떠오른다고 전했다.

왕위안(王遠), 류쥔궈(劉軍國) 기자
(Editor:轩颂、赵宇)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창어 3호 35만Km 비행…예정된 3차 궤도 수정 취소

여행 정보

뉴스|명소|먹거리
라싸(拉薩) 관광객 대폭 증가, 총 608만 인원 방문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