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12  中文·韓國

푸얼(普洱) 관광 소개 (3)

17:21, November 05, 2013

[추천코스 3] 징구(景谷), 전웬(鎭沅), 징둥(景東) 코스

1일차- 푸얼시에서 징구(景谷)현으로 이동, 타바오수수바오타 (塔包樹包塔) 참관 (멍워투스(勐卧土司), 터우런지다자이(頭人及大寨)의 일부 타이족들이 불교를 숭상하는 곳에 2개의 탑이 있다. 그 중 하나는 보리수 숲에 둘러 쌓여 있으며, 하나는 보리수 가운데 길게 뻗어 나와 ‘중국 전통 탑의 최고봉’으로 불려지고 있다.) 징구현에서 점심식사. 레이광포지스(雷光佛迹寺) 참관 (전해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석가모니가 전도를 하다가 여기의 석판에 4번째 대형 발자국을 남겼다 하며 점차 난촨상줘부(南傳上座部) 불교의 참배지가 되었다.) 첸뤄포스(千糯佛寺) 사, (전체 건축물이 명나라 말기에서 청나라 초기의 건축양식을 띄고 있으며 소박하고 우아하면서도 뛰어난 민족 특색을 나타내고 있다. 사찰은 그늘이 짙게 드리워져 그윽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소승불교의 성지이자 스마오(思茅)의 성급 문화유산으로 이는 윈난의 서남 지역에서는 매우 드문 경우이다.) 징구현에서 저녁식사. 징구현의 온천지에서 온천욕. 징구현 시가지에서 1박.

2일차- 아침식사, 징구(景谷) 바이마산(白馬山) • 왕위(芒玉)협곡에서 웰빙헬스 관광을 체험(골짜기는 푸른 물결이 넘치는 만으로 둘러싸여 있고, 양안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깎아지른 듯한 절벽과 녹음이 짙게 우거져 있다. 원숭이와 새의 울음소리가 흘러나오며, 계곡의 바닥은 수만 년 동안 흐른 물이 거대한 바위를 천태만상으로 조각하여 놓아 전형적인 열대 우림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왕위 협곡에서 점심식사. 징구현에서 전웬(鎭沅)현으로 이동. 보레허(玻烈河) 의 차마고도를 둘러보고, 쿠총(苦聪) 박물관을 견학. 진웬현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웬라오사오진(哀牢小鎭)의 야경을 감상. 진웬현에서 1박.

3일차- 조식. 진웬현- 지우자샹(九甲鄕)의 첸자자이(千家寨), 첸자자이 관광지구로 이동(성급 명승고적지에 속하는 첸자자이에는 원시림이 빽빽하게 들어서있고, 노면은 개울이 둘러싸고 있다. 고목이 하늘을 찌를 듯이 솟아있으며, 넝쿨이 우거져 있다. 야생화가 만발해 있으며 학과 새의 지저귐이 울려 퍼진다. 이런 고색창연하면서도 신비로운 숲에서 유유자적하는 산야의 즐거움과 황홀한 느낌을 주는 신비함, 낭만을 즐길 수 있다. 대자연의 뛰어난 기술이 산의 웅장함과 물의 아름다움, 숲의 은밀함, 신비스런자연 경관을 빚어내었다. 2700년 된 야생 차나무도 분포하고 있다.) 지우자샹에서 점심식사. 전웬현으로 복귀. 전웬현에서 1박.

4일차- 아침식사. 전웬현에서 징둥(景東)현으로 이동.

황차오링(黃草嶺) 삼림 생태지구 둘러보기. (국가급 자연경관 보호지역으로 우량 (無量)산 자연 보호구역의 변방에 위치. 경내의 산천 지형이 장관을 이루며 밀림이 바다와 같이 광활하게 우거져 있다. 샘물이 흘러 폭포를 만들고 새가 지저귀는 가운데 꽃 향기가 그윽하다. 천상의 비경에 원숭이 소리가 그치지 않으며 아름다운 것들이 즐비하다.) 중간에 점심식사. 징둥원묘(景東文庙) 참관 (공자를 기리는 사당으로 동방 역사 문화의 축소판이라 할 수 있으며 종으로 된 건축을 중심으로 가운데 축이 대칭이 된 계단식 정원에 전체 면적이 5,292 m²이다. 문병(밖에서 문이 보이지 않도록 대문을 가린 벽), 주변을 둘러싼 연못, 쓰수이(泗水)패방((牌坊)(망대가 있고 문짝이 없는 중국 특유 건축물), 괴성각(魁星閣), 육각정, 종고루, 영성문, 대성문, 대성전과 양쪽의 곁채로 이뤄져 있다. 내부에는 공자 및 12명의 철학자 조각이 있으며 전체 건축이 매우 웅장하고 장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웨이청(衛城)유적 견학 (성급 문화유산으로 위난성 내에 존재하는 4개의 명나라시대의 위성(围城) 유적의 하나임). 징중 위비산(御笔山) 공원을 참관. 징둥현에서 저녁식사.
[1] [2] [3]

(Editor:孙伟东、赵宇)

포토뉴스

더보기
中, 日의 인위적 대립 조장에 “외부 도발행위 단호히 대응”

여행 정보

뉴스|명소|먹거리
라싸(拉薩) 관광객 대폭 증가, 총 608만 인원 방문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