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10  中文·韓國

중국산 스마트폰 글로벌 시장점유율 20% 차지

17:00, August 12, 2013

[<인민일보> 08월 12일 10면] 세계적인 시장연구기관 Canalys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산 휴대폰 생산업체의 작년 한해 동안 제품 판매량이 급상승해 롄상(聯想), 위룽(宇龍), 화웨이(華爲), 중싱(中興) 및 샤오미(小米)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20%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보고서에서는 또 올해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삼성, 애플, 롄상, 위룽, LG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산 스마트폰 브랜드의 중요한 글로벌 전략으로 11일 베이징에서 제1회 롄샹 스마트폰 애호가클럽대회 행사가 펼쳐졌는데 이 자리에 참석한 롄상의 류쥔(劉軍) 부총재는 이 같은 행사를 통해 롄상 스마트폰이 젊은 브랜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말했다.

자오융신(趙永新) 기자
(Editor:轩颂、樊海旭)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 정치
  • 경제
  • 사회
  • 논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