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1월27일 

“쉿, 엄마에겐 비밀이에요”…의료 현장 일선에서 근무한다는 건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1:35, January 25, 2020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폐렴이

공포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전염병 발생은 곧 명령이다!

이 순간, 수많은 의료진들이 의료 현장 일선에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들이 일하는 모습은

보는 이를 눈물 짓게 만든다.

어떤 이는 가족에게 숨기고

자진해서 ‘전쟁터’로 나섰다.

어떤 이는 8시간 연속 밀폐된 곳에서

속눈썹에 서리가 얼어도 그 자리를 떠날 수가 없다.

어떤 이는 432시간

불철주야 환자 구조에 여념이 없다.

 

어떤 이는 현대판 ‘남편에게 보내는 편지’를 쓰고

장기간 관찰실 근무를 신청해

다른 의사의 부담을 덜어주기도 한다.

너무 배가 고파

근무 시간 막간을 이용해 간신히 한두 숟갈 뜨기도 한다.

오전에 사온 밀크티가

저녁이 되도록 그대로 있다.

“제가 일선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것을

엄마에게 알리지 말아 주세요.”

이것이 그들의 애틋한 효심이다.

“생사를 불문하고 대가를 바라지 않는다”

출전장을 쓰고 뒤돌아보지 않는다.

이것이 그들의 꿋꿋한 패기다.

일선에서 분투하는

의료진 여러분 수고가 많으십니다!

부디 안전에 주의하시고

무사히 돌아오셔서

우리와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일보 위챗 공식계정

사회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汪璨,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황재호 클리어치과 원장 “치과 선택, 경험과 사후 관리 따져야”

    • 시진핑 주석, 윈난 시찰하면서 기층 간부 위문

    • 인민망 外专과 함께하는 설날맞이 장보기

    • 십이지 문화창의전 서울서 열려

    • 리톄 감독, 중국축구대표팀 새 사령탑 취임…“꿈 이뤘다”

    • 중국 복합문화타운 런칭식 최문순 강원도지사 인터뷰

    • [건강 마카오] 마카오人 장수의 비결: 중의약

    • 강주아오대교, 마카오-주하이-홍콩 3곳의 연결고리

    • 미국 청년 "굳이 미국이 1위는 아니다. 중국이 할 수도 있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