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1년04월26일 

왕이, “‘일국양제’ 방침은 홍콩에서 지속적으로 관철 이행할 것이다”

왕이 외교부장의 외신 단독인터뷰 ‘허를 찌르는 답변’④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4:43, February 20, 2020
왕이, “‘일국양제’ 방침은 홍콩에서 지속적으로 관철 이행할 것이다”

현지시간(베를린) 2020년 2월 14일, 국무위원 겸 외교부 부장 왕이(王毅)가 베를린에서 로이터 통신과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 다음은 인터뷰 내용이다.

로이터: 홍콩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영국과 미국이 홍콩 시위를 부추겼다는 어떤 증거를 가지고 있는지?

왕이 외교부장: 이러한 증거와 사실은 셀 수도 없다. 홍콩 길거리를 본 사람이라면 동일한 결론을 얻을 것이다.

예를 들어 비정부기관을 포함한 일부 서방 국가의 외교관은 길거리의 폭도들과 수시로 접촉하며 이들을 격려한다. 또 일부 서방 세력은 심각한 범법자들을 비난하기는 커녕 합법적으로 공무를 수행하는 홍콩 경찰을 질책하며 홍콩 법치를 무너뜨리려고 한다. 어떤 국가의 의회에서는 심지어 홍콩 내정 간섭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것들이 모두 사실이 아닌가? 발뺌할 수 없다.

이중잣대로 홍콩 내정을 간섭하려는 이들 방법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홍콩 사태는 현재 안정을 회복하고 있고 홍콩 법치도 정상적 궤도에 다시 올랐으며, ‘일국양제(一國兩制: 한 나라 두 체제)’ 방침도 지속적으로 관철 이행할 것이다. 홍콩 대다수 동포들이 ‘일국양제’야 말로 홍콩의 장기 번영과 안정에 중요한 뒷받침이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로이터: 홍콩은 다른 방도가 없는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에 이렇게 되었나?

왕이 외교부장: 홍콩은 중국의 일부로, ‘일국양제’가 기본법 방식으로 정해졌다. 물론 합법적으로 수행한다. 현재 홍콩 일부 젊은이들은 외부에서 미혹을 받아 외국 국기를 들고서 모 국가 국민이라는 환상에 빠져 외국 해방을 외친다. 그들은 자신의 열조를 완전히 배신하고 중국인이라는 신분을 망각해 따돌림 당할 수밖에 없다. 이들은 결코 홍콩 절대 다수 동포를 대표할 수 없다.

로이터: 홍콩은 1997년 반환 후 중국 본토 융합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 본토 역시도 많은 자원을 동원해 홍콩 민심을 얻기 위해 노력한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방법들은 홍콩에서 거부되기도 했는데 이를 어떻게 보는지?

왕이 외교부장: 홍콩이 불안하지 않으면 염려하는 일부 외부 세력이 있는 것이 재차 증명되었다. 이들은 온갖 방법을 동원해 홍콩을 어지럽히려고 하고 심지어는 중국 전체 발전에도 영향을 미치려고 한다. 이를 위해 극악무도한 짓을 저지르고 수시로 길거리 폭력을 자행해 홍콩 법치가 심각하게 타격을 입었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은 일시적이며 장기적일 수 없다. 홍콩 동포 스스로의 노력과 중국 중앙 정부의 지원으로 홍콩은 빠르게 안정과 법치를 회복할 것이고, 본토와 홍콩 간 경제도 더욱 긴밀하게 연계될 것이다. 중앙 정부는 거시 경제 전략을 제정해 홍콩, 마카오 및 광둥(廣東) 간에 다완(大灣)구를 형성해 이것이 중국 발전의 또 하나의 중요한 엔진으로 작용하여 홍콩 발전에 영구적 동력을 주입할 뿐 아니라 중국 전체 경제 발전도 선도할 것이다. 영국, 미국 등 다수 국가들이 홍콩에서 중요한 이익을 얻었다. 홍콩의 번영, 안정, 법치 수호는 모든 국가의 이익에 부합한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외교부 공식 사이트

정치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동영상] 中 구이저우 묘족 손님맞이 풍습…‘직접 빚은 술로’
    • [동영상] 항저우 ‘아시안게임 3관’ 완공, 2개 ‘세계최대’ 달성
    • [동영상] 中 신형 푸싱호 스마트 고속열차 내부 모습 공개
    • [동영상] 봄나들이 가요! 항공 사진으로 보는 시후호의 풍경
    • [동영상] 중국 윈난 바오산, 보호종 뿔논병아리 ‘짝짓기 춤’ 진풍경 포착
    • [동영상] 기계화! 고효율! 신장 220만 묘 기계 면화채집 풍경
    • [동영상] 장자커우 동계올림픽 경기장 완공
    • [동영상] 충칭 스주, ‘날카로운 칼날’ 같은 고속도로 덕에 유명해진 마을
    • 양회에서 화제가 된 ‘귀여운 고양이’…치롄산국가공원의 ‘스타’들
    • 멸종위기 붉은목코뿔새 윈난 잉장서 나타나
    • [동영상] 중국의 2035를 수놓다
    • 中 텅충 저명 옥 공예사의 비취 감별법
    • 징강아오, 후선광 구간 자기부상열차 규획 공개…광저우에서 베이징까지 3.3시간
    • 박병석 한국 국회의장 인민망 신년 인사
    • 정세균 한국 국무총리 인민망 신년 인사
    • 양승조 한국 충남도지사 인민망 신년 인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민망 신년 인사
    • 도종환 국회의원 인민망 신년 인사
    • 몽환의 베이하이습지, ‘수상 초원’
    •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한중, 미래 같이 가야 할 동반자”
    • 변성 텅충, 극지 등대 생태 보고
    • [한국언니 in 베이징] ‘고궁 비밀탐구 편’ ⑤: 건청문 앞의 귀여운 황금사자
    • [영상] 하드코어 에너지! 중국 로켓군 2021년 모습
    • 1인 시험장! 다롄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석사시험 응시
    • 녹색 발전 이념 이행, ‘공원 도시’ 쑤이닝
    • 싼장위안국가공원 고화질 파노라마 영상 최초 발표
    • 20개 숫자로 되새겨 보는 2020
    • 원저우, ‘창업 도시’의 ‘비즈니스 성공 비결’ 탐구
    • 용문석굴, 중국 불교 석굴 예술의 최고봉
    • [특집 인터뷰] 안민석 의원 “한중,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야”
    • 손 끝의 비물질문화유산…중국전통문화의 보물 ‘구수(甌繡)’
    • ‘도시 이야기’ 언스, 다채로운 풍경과 걸출한 인재 배출지
    • [한국 언니 in CIIE] 비행 운전, “나는” 순시선…직접 체험해 보는건 어떨까?
    • [한국 언니 in CIIE] "제2화" 미래에는 어떤 자동차 탈까? 바로 여기 다 모여있다!
    • [한국 언니 in CIIE] "제1화" 하이테크놀로지 의료 신기 탐구
    • [한국 언니 in CIIE] 제3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 임박…현장 속으로
    •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새만금, 한국의 미래 중심지로 개발할 것”
    • 쓰촨 쑤이닝의 정취…천쯔앙의 고향을 탐방하다
    • [영상] 中 자율주행 택시 체험 현장…스마트생활 시대 도래
    • 경탄! 중국 가을 아름다움의 끝은 어디일까?
    • 화수피 문화, 자연과 예술의 아름다운 융합
    • [특집 인터뷰] 문진석 의원 “설중송탄의 한중 관계 더욱 발전해야”
    • 中 칭하이, 친환경 에너지 발전 고지
    • 평화로운 고향으로 귀향한 영웅들
    • 제7차 중국인민지원군 열사 유해 안장식
    • [특집 인터뷰] 우상호 의원 “동북아 평화 유지 위해 중국과 더욱 긴밀해져야”
    • [특집 인터뷰] 윤영덕 의원 “한중, 영원한 우호 관계로 발전했으면…”
    • 150년 동안 대를 이어 약속을 지키는 뱃사공
    • 시진핑 등 지도부, 중국인민항일전쟁 및 세계반파시즘전쟁 승리 75주년 기념 항전 열사 헌화식 참석
    • [특집 인터뷰] 도종환 의원 "한중,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우애 키워야"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가 인증 K브랜드 중국에 많이 알려지길"
    • 학생들과 록밴드 결성한 산골학교 선생님…현실판 ‘코러스’ 재현
    • [한국 언니의 1분 vlog] ‘오피스족’의 요통, 어깨 결림? 전통 중의 추나요법으로 해결하자
    • [영상] 중국-유럽 열차: ‘실크로드 사절’
    • [영상] 친창: 현대의 노력으로 계승되는 고대 예술문화
    • [영상] 시안-중국항공항천업의 옥토
    • [특집 인터뷰] 권영세 의원 “세계 번영 위해 한중 관계 무엇보다 중요”
    • 대당불야성, 빛과 문화의 아름다움을 체험하다
    • [특집 인터뷰] 고민정 의원 “어려울 때 도와주는 친구가 진짜 친구”
    • [한국 언니의 특별한 vlog] ‘가오카오’편! 코로나19 속 ‘新가오카오’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