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2월26일 

中 외교부, “한국-일본과 함께 협동 방역 펼칠 것”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23:17, February 26, 2020
中 외교부, “한국-일본과 함께 협동 방역 펼칠 것”
[사진 출처: 북경탑라인 클라이언트]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6일]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6일) 정례브리핑을 열었다.

기자: 최근 일본과 한국에서 코로나19가 계속 확산되고 있다. 중국의 일부 지역이 일본과 한국에서 온 입국자들에게 제한적 조처를 취하고 있는데 이에 중국이 과도한 반응을 보인다는 의견이 있다.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도 이 같은 의견을 냈는데 중국은 어떤 입장인가?

자오리젠 대변인: 지금은 중∙일∙한 3국이 모두 방역에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중요한 시기이다. 중국은 한국과 일본의 상황에 동질감을 느끼고 있으며 한국과 일본 국민에게 위로를 보낸다. 사태 발생 이후 한∙일 양국 정부와 사회 각계에서 중국에 많은 지지와 지원을 보내준 것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 투도보리(投桃報李: 복숭아를 보내온 보답으로 오얏을 보낸다. 내가 은혜와 덕을 베풀면 남도 이를 본보기로 함)라고 중국은 자국의 방역에 힘쓰는 동시에 한∙일 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중국의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해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를 바란다. 중국도 한국과 일본 양국에 도움을 주고 싶다. 중∙일∙한이 손을 잡고 바이러스에 맞서는 노력이 우의와 협력을 심화시키는 큰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 믿는다. “바이러스에는 국경이 없다”고 최근 일부 국가는 방역 강화를 위해 출입국 관련 필요 조치를 했는데 이는 자국민과 외국인의 건강과 생명 안전을 보호하기 위함이며 지역과 세계공공위생의 안전을 위한 것이다. 이러한 조치가 과학적이고 전문적이고 적절하다면 모두가 이해할 것이다. 중국 방역의 중요한 경험 중 하나는 외출을 줄이고 모임을 줄이고 교차 감염의 위험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다. 중국은 한국, 일본과 함께 합동 방역을 펼치면서 출입국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불필요한 여행을 줄이기를 원한다. (번역: 하정미)

원문 출처: 북경탑라인(北京頭條) 클라이언트 

정부소식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홈트레이닝] 태극권 체조: 근육 이완 및 혈액 순환 개선

    • ‘대장금’, 중국에 응원 메시지

    • 이철우 경북도지사 “중국과 어려움 함께 한다”

    •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 “힘내세요 중국, 힘내세요 우한!”

    • 외국 친구들의 응원 메시지! 우한 파이팅!

    • 산둥大 131명 후베이 의료팀 지원 위해 우한으로

    • 타지서 전우가 된 동료! 창문 너머로 전하는 격려

    • 예멘 어린이: “사랑해요 중국! 우한 파이팅!”

    • 우한 집중 격리시설 운행 첫날 ‘격리자 따뜻하게 대하기’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정부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