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3월04일 

[인민일보 사설] 美 중국언론 정치적 압박…미국의 허위성 폭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15, March 04, 2020

[인민망 한국어판 3월 4일] 현지시간(미국) 3월 2일, 미국 국무원은 중국 언론 5곳 중국 직원 수에 대한 한시적 제한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미국 측 조치는 중국 언론 기자들에 대한 ‘실질적 축출’로 아무런 근거도 없는 미국의 냉전사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에 기반한 정치적 압박이며, 미국의 이른바 ‘언론 자유’의 허구성과 뻔뻔한 ‘이중잣대’ 및 패권부림을 폭로한다. 중국은 이를 결사 반대하고 강력 규탄하며, 미국 측이 즉각 이를 시정하고 반성해 이에 합당한 반응과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권리를 남겨 놓을 수 있길 촉구했다.

언론은 각 국민 간 소통 강화, 이해 증진의 중요한 교량이자 연결고리다. 장기간 주미 중국 언론 기자들은 미국 법률과 법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언론 직업 도덕은 물론 객관, 공정, 진실, 정확 원칙을 견지했다. 미국 내 중국 언론의 뉴스 보도 역시도 업계 관계자들에게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주미 중국 언론 기자는 양국 국민 간 이해와 소통을 증진하고, 양국 문화 교류 나아가 양국 관계 발전을 촉진하는 데도 긍정적인 역할을 발휘했다.

미국이 줄곧 표방하던 ‘언론 자유’는 어디로 갔나? 이들은 주미 중국 언론의 정상적인 운영에 간섭, 방해를 함으로 그 허구성이 드러났다. 중국 언론에 ‘외국 대리인’으로 등록을 요구하고 또 5개 중국 언론을 ‘외국 사절단’에 포함시키는 것부터 이른바 인원 수 제한을 명목으로 삼는 것까지 실제는 주미 중국 기자들을 ‘축출’하기 위함이다. 미국의 중국 언론 압박이 갈수록 심해져 중국 언론의 미국 내 정상적인 보도활동도 방해하고 양국 간 정상적 문화 교류까지 간섭했다. 미국의 허위성과 언론에 대한 무자비한 태도는 국제사회 모두가 목도했다. 국제 비정부 기구 ‘제19조’는 미국 언론 보도 환경이 한층 악화되어 기자들이 공격, 조사, 체포, 납치를 당하거나 정보 공개가 제한되는 경우도 있다고 해당 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해당 기구 책임자 토마스는 최근 미국 언론 자유에 가해지는 위협이 놀라울 정도로 심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은 “주미 중국 언론인 축소는 미•중 관계에서 ‘대등’을 실현하기 위함”이라고 했지만, 이른바 ‘대등’은 미국이 중국 언론을 차별, 배척, 압박하기 위한 핑계에 불과하다. 실제 주미 중국 언론은 9곳에 불과하고, 주중 미국 언론은 29곳이다. 중국은 주중 미국 언론과 언론인의 인원 수를 제한한 적이 없고, 주중 미국 언론인 수는 미국 언론 스스로의 결정이지 중국이 제한한 결과가 아니다. 사실은 미국이 중국 언론에 ‘비대등’한 처사를 보인 것이다. 2018년부터 현재까지 미국은 비자 발급 거부 및 연기 등으로 중국 기자의 정상적인 미국행을 제한하고, 작년 이후로 최소한 21명이 비자 발급 거부를 당했다. 주중 미국 기자는 비자 유효기간 내 여러 번 중국을 오갈 수 있지만 주미 중국 기자에 한해 차별 조치를 취해 단수 비자만 발급한다.

틀림없는 사실들이 미국의 이른바 ‘대등’ 핑계가 황당하다는 것을 입증한다. 냉전사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을 고수하는 이들은 이미 자신을 잃어버렸고, 이들의 거리낌과 도발은 결국 중국의 공의, 정의를 담은 국제적 발언 능력에서 온 것이다.

미국은 이른바 ‘언론 자유’의 가면을 벗고 ‘방망이 효과’로 국제관계와 국제협력을 깨뜨리기에 주저하지 않으며, 그 정치적 목적이 드러났다. 국제 여론은 미국 측 조치가 ‘중국 언론에 대한 정책적 전면 압박’이며, 중•미 관계를 ‘이에는 이로 갚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고 보았다. 일부 언론은 각국이 코로나19 대응으로 바쁜 와중에 미국의 이러한 처사는 정보 유동을 막아 글로벌 방역에도 지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언론이 국제교류와 협력에서 긍정적 역할을 발휘하고, 언론의 정상화를 위해 편리를 제공하는 것은 현 시대의 기본적 국제 법칙이자 국제적 도의다. 현 세계 주류는 냉전과 제로섬 사고에 넘어갈 수 없다. 미국은 즉각 중국 언론에 대한 정치적 압박을 중단하고 중•미 양국의 공동이익에 초점을 맞추어 양국 상호 신뢰와 협력을 위한 일에 더욱 힘쓰길 촉구한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일보

오피니언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세계 챔피언과 함께 하는 초간단 운동: 소파를 활용한 운동

    • [홈트레이닝] 양생 태극권 체조

    • [세계 챔피언과 함께 하는 초간단 운동: 종합 트레이닝

    • [홈트레이닝] 신장 기능을 강화하고 허리를 튼튼하게 하는 체조

    • 세계 챔피언과 함께 하는 초간단 운동: 부모-자녀가 함께 하는 운동 프로그램

    • [홈트레이닝] 허한 기를 보하고 폐를 튼튼하게 하는 태극권 체조

    • 세계 챔피언과 함께 하는 초간단 운동: 물병 체조

    • [홈트레이닝] 태극권 체조: 근육 이완 및 혈액 순환 개선

    • ‘대장금’, 중국에 응원 메시지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