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5월20일 

국제 실험실 조사 대상에서 미국은 응당 일순위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8:11, May 20, 2020

[인민망 한국어판 5월 20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자연 발생했다는 것은 전 세계 과학자들의 공감 의견이며,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재 약 1만 5천 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 정보가 이를 확실하게 뒷받침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이 인간의 생물실험실에 대한 관심을 유례없이 불러일으켰는데, 이들 실험실은 무엇을 하며, 안전 방호조치는 효과적인지 또 이들이 인류 안전에 위협적이지 않는지 등의 질문이 쏟아졌다. 이러한 질문은 타당할 뿐만 아니라 정확한 답을 요구한다.

워싱턴은 최근 우한 바이러스 실험실이 코로나19의 근원지라고 공공연하게 비난했는데 이 사실무근인 정치적 모함은 전 세계 과학자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미국의 동맹국들조차도 억울한 누명 씌우기 목적이 과해 선을 긋고 있다. 이에 워싱턴은 어쩔 수 없이 “가능성이 있다”란 한정어를 붙였다.

중국은 유죄 추정 원칙에 따른 조사에 반대한다. 특히 유전자 정보가 이미 코로나19의 자연 발생을 증명한 이때 세계 모든 실험실에 대한 누명 씌우기식 비난에 반대한다. 아울러 전 세계 실험실에 대한 안전 조사와 WHO에서 이를 맡아서 하기를 주장한다.

미국에 생물실험실이 가장 많고 또 해당 연구 분야도 가장 광범위해 ‘신비도’가 가장 높으며, 미국이 유엔 <생화학무기 금지 협약> 체결국 간 합의한 핵사찰 시스템 의정서에도 끝내 반대하고 있다는 사실도 모두가 잘 알고 있다. 따라서 국제사회의 투명한 방식으로 조사를 받아야 할 의무 또한 가장 높다.

미국 메릴랜드주 포트 데트릭 생물실험실이 작년 8월 폐쇄되었다가 최근 다시 문을 열어 코로나19와 관련해 다수 추측이 나온다. 음모론은 놔두고라도 미국 언론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측 말을 인용해 폐쇄 원인이 폐수 정화 시스템 관련 문제라고 보도했는데, 이 일은 적어도 해당 실험실의 안전에 심각한 위험이 있을 수 있다는 의미며, 따라서 조사 대상에 올라야 한다.

일간지 ‘USA 투데이’는 2015년 미국 생물실험실의 각종 사고를 보도한 적이 있는데, 해당 일간지에서 제공한 데이터에 따르면 2006년부터 2013년까지 미국 각지 실험실에서 연방 조사기관에 보고한 병원체 관련 사건이 1500여 건이며, 유출, 개인 방호설비, 기계 시스템 고장, 침 치료, 동물 교상 등을 포함하고, 실험실 사고 및 불법 조작으로 감염된 사람이 15명이다. 또한 다수 과학자들의 감염 후 사망 사례도 보도했다.

미국은 과학 강국으로 실험 안전 설비 의제와 관련해 큰 권리를 가지고 있고, 이러한 권리를 지정학적 목적으로 쓰는 경향이 뚜렷하다. 미국의 다른 나라에 대한 지적질이 이번에는 중국을 겨냥해 애쓰고 있지만 자신의 문제는 오히려 ‘등잔 밑이 어두운’ 상태다.

미국 국내 외에도 워싱턴은 지난 몇 년간 구소련 해체로 남겨진 과학 자원과 정치 진공을 활용해 러시아 및 주변 독립국가연합에 다수 생물실험실을 세웠다. 일각에서는 미국 본토 실험실보다 이곳에서 더욱 위험한 실험을 진행한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이들 실험실의 연구 내용과 안전 방호 신뢰성은 국제사회가 촉각을 세우는 중요한 방향이다.

이번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은 미국 국가 관리 시스템의 무질서를 폭로했다. 세계 으뜸으로 여겨졌던 핵심 능력이 무능력함을 드러냈다. 미국의 생물실험실 안전 방호가 기준치 미달일 가능성이 크고, 외부에 알려지기 꺼려지는 ‘음모’가 있을 수 있다는 합리적 의혹을 사고 있다. 국제사회는 이번 감염 사태를 통해 미국의 생물 연구가 규범화되고 또 투명한 기본 문턱 도달하도록 해야 한다.

미국은 국제 생물 연구 분야의 특별 회원이어서는 안된다. 리스크 조사와 인류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장악에 도움이 되는 중요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측면에서 그들의 수많은 실험실이 ‘조사 면제’라는 권리를 받아서는 안되며, 오히려 조사 대상의 일순위에 올라야 한다. 이들 실험실은 너무 많고 관리 주체와 방식 또한 달라 국제사회가 안심할 수 있도록 정돈이 필요하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환구시보(環球時報)>

오피니언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현대판 ‘착벽차광’! 후베이 가난한 소녀 옆집 와이파이로 열공

    • 경이로움! 중국 우이山 ‘자연 코드’ 발견

    • 우한 사람 눈을 통해 본 우한 봉쇄 76일

    • 장보리 원사 코로나19 중의약 처방전 공유

    • ‘고즈넉한 자금성, 봄날의 아름다움’: 고궁 2020년 첫 인터넷 생방송 ③

    • 베이징 지하철 모촹 시스템 인기…반투명 스크린으로 변하는 차창

    • [인터뷰] ‘N번방’ 사건에 대한 韓국민의 생각은?

    • 세계 챔피언과 함께 하는 초간단 운동: 칼로리 소모 폭탄 운동

    • 세계 챔피언과 함께 하는 초간단 운동: 계단 연습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