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6월22일 

단오절 베이징 교외 나들이 신중…저위험지역 관광객만 허용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7:12, June 22, 2020

[인민망 한국어판 6월 22일] 단오절 연휴가 다가오자 베이징 외곽 지역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이 많다. 먼저 여행을 떠나기 전 관광지와 숙박 관련 규제 조건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다수 베이징 외곽 관광지의 노천 및 야외 지역은 해당 시 저위험지역 관광객에게만 개방된다.

문화관광국 공식 사이트가 전한 소식에 따르면, 6월 21일 정오까지 해당 관광지 169곳을 개방하며, 구베이수이전(古北水镇), 스두(十渡) 관광지와 옌칭(延慶) 바이리산(百里山) 산수회랑, 베이징 야생동물원 등 지역의 경우 해당 시 저위험지역 관광객들에게만 개방한다. 여행을 떠나기 전 입장권을 예약 구매하고 14일간 중고위험군 지역을 방문한 이력이 없어야 하며, 입장 시 신분증과 베이징 건강검사 ‘녹색코드’를 제시해야 한다. 일부 관광지의 경우는 국무원에서 발행하는 인증카드를 제출해야 한다.

감염 사태 이후 확인자가 발생하지 않은 유일한 지역인 핑구(平谷)구 관광지가 눈길을 끌고 있지만 진하이후(金海湖), 징둥스린샤(京東石林峽), 베이징 야지산(丫髻山) 도교문화성지 지역만 저위험지역 관광객들을 맞이한다.

감염 사태로 일부 외곽 관광지 주변 호텔과 숙박지가 휴업에 들어가 숙식 서비스가 다소 원활하지 못한 상태다. 일부 농장과 놀이공간을 비롯한 비관광지 영업장 역시 도심 관광객에 제한을 두거나 잠정 휴업 상황이기 때문에 여행을 떠나기 전에 관련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북경일보(北京日報)

여행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양잠 및 비단 직조 공예, 한 장의 뽕잎이 비단이 되기까지

    • 신정승 전 주중대사 “수교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자”

    •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제56화

    • 세계 최초 애니메이션은 중국의 그림자극

    • ‘코로나19와의 전쟁, 봄날은 온다’ 사진∙영상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세상을 사랑으로 가득차게' 노래로 코로나 극복 믿음과 희망 전해

    • 하늘의 별 따기! 판징山 정상의 찬란한 은하수 감상해보자

    • 리커창 총리 기자회견 참석해 내외신 기자 질문 답변

    • [생중계] 제13기 전인대 제3차 회의 28일 오후 3시 폐막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여행>>여행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