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1년01월06일 

멜라토닌 등 제품이 쏟아진다…中 ‘수면 경제’ 2020년 4000억 위안 넘을 듯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7:11, January 06, 2021

[인민망 한국어판 1월 6일] 중국수면연구회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국 성인 불면증 발생률은 38.2%로 3억 명 이상의 중국인이 수면 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많은 사람들이 각종 조면 상품을 사용하던 것이 거대한 ‘수면 경제’를 키워냈다.

중국수면연구회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불면증 그룹은 ‘90허우’(90後: 1990~1999년 출생자), ‘95허우’, ‘00허우’가 대표적으로 젊은층의 수면 문제가 가장 두드러졌다. 69.3%의 젊은층이 23시가 지나야 잠을 잘 수 있다고 대답했고, 34.8%의 젊은층이 수면에 드는 시간이 매우 길었으며, 30분 이내 잠자리에 들기가 힘들었다.

이렇게 잠 못 이루는 젊은이들이 바로 수면 제품을 소비하는 새로운 활력소다. 징동(京東, JD닷컴) 빅데이터 연구원이 발표한 <2019~2020 온라인 수면 소비 보고서>에 따르면, 소비 데이터 중 ‘95허우’ 사용자의 수면 소비 거래액 증가폭이 가장 높았다. 이들은 업무와 생활 상태를 향상시킬 필요에 따라 수면 소비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톈마오(天猫, 티몰)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솽11’(雙11: 11월 11일) 기간 수입 조면 상품 구매자 수가 전년 대비 174% 증가했다. 그중 00허우는 434% 증가했다. 

기존 조면의 개념은 침구 용품에서 벗어난 개념으로 멜라토닌, 스팀 안대, 라텍스 베개, 수면용 귀마개, 조면 스프레이 등의 조면 상품이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나날이 성장하는 수면 시장에 창업자들도 몰리고 있다. 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시장에서 ‘수면’, ‘스마트 수면용품’, ‘수면 도우미’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 기업이 200여 개에 이르며, 이 중 절반이 2015년 이후 설립됐다.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중국 수면 경제의 시장 규모가 4000억 위안(약 66조 8120억원)을 넘어서 2030년에는 1조 위안을 돌파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수면 시장의 규모가 급속히 커지면서 제품도 다양해지고 있다. 각종 수면 보조식품, 스마트 기구, 수면 서비스 등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최근 시장에서는 조면 로봇, 조면기, 조면 조명 등 수면 과학 신제품도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번역: 오은주)

원문 출처: 공인일보(工人日報) 

사회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美玉,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제66화]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삼촌지설(三寸之舌)’
    • 1인 시험장! 다롄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석사시험 응시
    • 녹색 발전 이념 이행, ‘공원 도시’ 쑤이닝
    • 싼장위안국가공원 고화질 파노라마 영상 최초 발표
    • 20개 숫자로 되새겨 보는 2020
    • 원저우, ‘창업 도시’의 ‘비즈니스 성공 비결’ 탐구
    • 용문석굴, 중국 불교 석굴 예술의 최고봉
    • [특집 인터뷰] 안민석 의원 “한중,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야”
    • 손 끝의 비물질문화유산…중국전통문화의 보물 ‘구수(甌繡)’
    • ‘도시 이야기’ 언스, 다채로운 풍경과 걸출한 인재 배출지
    • [한국 언니 in CIIE] 비행 운전, “나는” 순시선…직접 체험해 보는건 어떨까?
    • [한국 언니 in CIIE] "제2화" 미래에는 어떤 자동차 탈까? 바로 여기 다 모여있다!
    • [한국 언니 in CIIE] "제1화" 하이테크놀로지 의료 신기 탐구
    • [한국 언니 in CIIE] 제3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 임박…현장 속으로
    •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새만금, 한국의 미래 중심지로 개발할 것”
    • 쓰촨 쑤이닝의 정취…천쯔앙의 고향을 탐방하다
    • [영상] 中 자율주행 택시 체험 현장…스마트생활 시대 도래
    • 경탄! 중국 가을 아름다움의 끝은 어디일까?
    • 화수피 문화, 자연과 예술의 아름다운 융합
    • [특집 인터뷰] 문진석 의원 “설중송탄의 한중 관계 더욱 발전해야”
    • 中 칭하이, 친환경 에너지 발전 고지
    • 평화로운 고향으로 귀향한 영웅들
    • 제7차 중국인민지원군 열사 유해 안장식
    • [특집 인터뷰] 우상호 의원 “동북아 평화 유지 위해 중국과 더욱 긴밀해져야”
    • [특집 인터뷰] 윤영덕 의원 “한중, 영원한 우호 관계로 발전했으면…”
    • 150년 동안 대를 이어 약속을 지키는 뱃사공
    • 시진핑 등 지도부, 중국인민항일전쟁 및 세계반파시즘전쟁 승리 75주년 기념 항전 열사 헌화식 참석
    • [특집 인터뷰] 도종환 의원 "한중,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우애 키워야"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가 인증 K브랜드 중국에 많이 알려지길"
    • 학생들과 록밴드 결성한 산골학교 선생님…현실판 ‘코러스’ 재현
    • [한국 언니의 1분 vlog] ‘오피스족’의 요통, 어깨 결림? 전통 중의 추나요법으로 해결하자
    • [영상] 중국-유럽 열차: ‘실크로드 사절’
    • [영상] 친창: 현대의 노력으로 계승되는 고대 예술문화
    • [영상] 시안-중국항공항천업의 옥토
    • [특집 인터뷰] 권영세 의원 “세계 번영 위해 한중 관계 무엇보다 중요”
    • 대당불야성, 빛과 문화의 아름다움을 체험하다
    • [특집 인터뷰] 고민정 의원 “어려울 때 도와주는 친구가 진짜 친구”
    • [한국 언니의 특별한 vlog] ‘가오카오’편! 코로나19 속 ‘新가오카오’
    • 이광재 의원 “권력보다 가치 추구하는 삶 살고파”
    • 중국 인민해방군 3군의장대가 모스크바 붉은광장에 나타났다!
    • 양잠 및 비단 직조 공예, 한 장의 뽕잎이 비단이 되기까지
    • 하늘의 별 따기! 판징山 정상의 찬란한 은하수 감상해보자
    • 신정승 전 주중대사 “수교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자”
    • ‘코로나19와의 전쟁, 봄날은 온다’ 사진∙영상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세계 최초 애니메이션은 중국의 그림자극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