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1년01월21일 

【중국 청년 관찰】 젊은이들은 다시는 사랑을 동경하지 않는 것일까?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2:01, January 21, 2021

“핸드폰이 재미없는 것도 아니고, 드라마도 볼 만한 게 많은데요. 왜 꼭 연애를 해야 하죠?”

“연애는 하지 않고 돈만 벌고 싶어요.”

“연애만 안 하면 별 고민이 없어요.”

연애에 대해 인터넷에 이런 ‘모진 말’을 하는 중국 젊은이가 많다.

“대체 무엇이 젊은이들의 사랑을 죽였을까?”, “요즘 젊은 사람들은 연애를 할까?”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이러한 질문을 던졌다. 요즘 젊은이들의 연애, 결혼관에 대한 궁금증이 관심을 끌고 있다.

간호사 천잉(陳穎)과 남자친구 황첸루이(黃千瑞)는 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마스크를 쓴 채 입맞춤을 하고 서로를 향한 사랑을 털어놓았다. [사진 출처: 절강뉴스(浙江新聞) 클라이언트]

청년들의 결혼과 연애에 대한 인식에 신구(新舊) 관념이 교차하는 가운데 개방과 보수가 공존하고, 서로 다른 결혼과 연애 관념이 교차하면서 젊은 세대의 인생관과 가치관을 투영하고 있다.

민정부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3년부터 매년 중국 전국의 결혼율이 낮아져 2019년에는 6.6‰를 기록했다. 게다가, 경제가 발전한 지역일수록 결혼율은 더 낮아졌다.

“만약 괜찮은 사람을 만나면 연애해서 결혼하고, 그러지 못하면 혼자서 안될 게 있나요?” 연애와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 ‘90허우’(90後: 90년대생) 남성인 샤오하오(小郝)의 ‘불계’(중국 신조어, 佛系: 모든 일을 담담하게 보며 살아가는 태도)스럽게 답했다.

“사랑에는 운이 필요해요.” 여성인 샤오수(小樹) 역시 샤오하오와 같은 말을 했다.

비슷한 견해를 가진 젊은층은 적지 않았다. 푸단(復旦)대학교 인구연구소의 한 조사에 따르면, 젊은이 10명 중 7명이 “인생에서 결혼은 필수가 아니다”고 답했고, “좋아하는 사람이 있을 경우에 결혼하겠다”고 답한 비율이 절반을 넘었다. 

“사람이 결혼한다고 반드시 행복해지는 것이 아니다. 결혼은 이제 선택이다. 젊은이들은 결혼해야 행복한지 혼자여서 행복한지 따져본다. 만약 결혼이 그들을 행복하게 해주지 못한다면 결혼을 할 필요가 없다.” 푸단대학교 사회학과 선이페이(瀋奕斐) 부교수는 말했다. 

심리관찰원 저우뤄위(周若愚)는 현재 젊은층이 결혼을 원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스트레스가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만약 아이를 낳으면 양육, 교육, 주거 등의 일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삶의 질이 하락할 수 있죠. 혼자 사는 것이 더 편할 수도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합동 결혼 예비부부들 [사진 출처: 신화망]

2020년 8월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95허우’(95後: 1995년~1999년 출생자) 사교 관념과 사회관계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배우자를 선택하는 데 있어 청년층은 ‘성격’, ‘개인 품격’ 등을 고려한다고 답했다. 전통적인 예속 요소인 ‘비슷한 가정환경’, ‘가족/친지/친우의 의견’ 등은 가장 낮게 고려되는 항목이었다. 

요즘 젊은층은 상대방과 ‘마음이 더 잘 맞는 것’을 더 중시하고 있다. ‘마음이 더 잘 맞는 것’이란 두 사람이 조화로운 정서적 관계를 찾을 수 있어야 관계가 오래갈 수 있다고 저우뤄위는 분석했다. 

현대 사회생활의 불안정성과 경제적 스트레스 또한 청년들의 결혼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95허우’ 사교관념과 사회관계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결혼하는 이유에서 ‘95허우’는 결혼 사유를 ‘사랑’ 때문이라고 답했지만, ‘95허우’의 15%만이 사랑을 위해 밥과 돈을 포기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젊은이들은 사랑을 추구하지만 현실을 물질적 기반은 여전히 필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번역: 오은주

원문 출처: <인민일보 해외판>

사회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美玉,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제67화]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타초경사(打草驚蛇)’
    • [한국언니 in 베이징] ‘고궁 비밀탐구 편’ ⑤: 건청문 앞의 귀여운 황금사자
    • [영상] 하드코어 에너지! 중국 로켓군 2021년 모습
    • 1인 시험장! 다롄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석사시험 응시
    • 녹색 발전 이념 이행, ‘공원 도시’ 쑤이닝
    • 싼장위안국가공원 고화질 파노라마 영상 최초 발표
    • 20개 숫자로 되새겨 보는 2020
    • 원저우, ‘창업 도시’의 ‘비즈니스 성공 비결’ 탐구
    • 용문석굴, 중국 불교 석굴 예술의 최고봉
    • [특집 인터뷰] 안민석 의원 “한중,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야”
    • 손 끝의 비물질문화유산…중국전통문화의 보물 ‘구수(甌繡)’
    • ‘도시 이야기’ 언스, 다채로운 풍경과 걸출한 인재 배출지
    • [한국 언니 in CIIE] 비행 운전, “나는” 순시선…직접 체험해 보는건 어떨까?
    • [한국 언니 in CIIE] "제2화" 미래에는 어떤 자동차 탈까? 바로 여기 다 모여있다!
    • [한국 언니 in CIIE] "제1화" 하이테크놀로지 의료 신기 탐구
    • [한국 언니 in CIIE] 제3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 임박…현장 속으로
    •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새만금, 한국의 미래 중심지로 개발할 것”
    • 쓰촨 쑤이닝의 정취…천쯔앙의 고향을 탐방하다
    • [영상] 中 자율주행 택시 체험 현장…스마트생활 시대 도래
    • 경탄! 중국 가을 아름다움의 끝은 어디일까?
    • 화수피 문화, 자연과 예술의 아름다운 융합
    • [특집 인터뷰] 문진석 의원 “설중송탄의 한중 관계 더욱 발전해야”
    • 中 칭하이, 친환경 에너지 발전 고지
    • 평화로운 고향으로 귀향한 영웅들
    • 제7차 중국인민지원군 열사 유해 안장식
    • [특집 인터뷰] 우상호 의원 “동북아 평화 유지 위해 중국과 더욱 긴밀해져야”
    • [특집 인터뷰] 윤영덕 의원 “한중, 영원한 우호 관계로 발전했으면…”
    • 150년 동안 대를 이어 약속을 지키는 뱃사공
    • 시진핑 등 지도부, 중국인민항일전쟁 및 세계반파시즘전쟁 승리 75주년 기념 항전 열사 헌화식 참석
    • [특집 인터뷰] 도종환 의원 "한중,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우애 키워야"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가 인증 K브랜드 중국에 많이 알려지길"
    • 학생들과 록밴드 결성한 산골학교 선생님…현실판 ‘코러스’ 재현
    • [한국 언니의 1분 vlog] ‘오피스족’의 요통, 어깨 결림? 전통 중의 추나요법으로 해결하자
    • [영상] 중국-유럽 열차: ‘실크로드 사절’
    • [영상] 친창: 현대의 노력으로 계승되는 고대 예술문화
    • [영상] 시안-중국항공항천업의 옥토
    • [특집 인터뷰] 권영세 의원 “세계 번영 위해 한중 관계 무엇보다 중요”
    • 대당불야성, 빛과 문화의 아름다움을 체험하다
    • [특집 인터뷰] 고민정 의원 “어려울 때 도와주는 친구가 진짜 친구”
    • [한국 언니의 특별한 vlog] ‘가오카오’편! 코로나19 속 ‘新가오카오’
    • 이광재 의원 “권력보다 가치 추구하는 삶 살고파”
    • 중국 인민해방군 3군의장대가 모스크바 붉은광장에 나타났다!
    • 양잠 및 비단 직조 공예, 한 장의 뽕잎이 비단이 되기까지
    • 하늘의 별 따기! 판징山 정상의 찬란한 은하수 감상해보자
    • 신정승 전 주중대사 “수교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자”
    • ‘코로나19와의 전쟁, 봄날은 온다’ 사진∙영상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세계 최초 애니메이션은 중국의 그림자극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