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1년06월09일 

[인민망 평론] ‘백신 관광’, 美 백신 사재기의 ‘도덕적 폭력’ 폭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1:49, June 09, 2021

[인민망 한국어판 6월 9일] “미국에 온 건 ‘아메리카 드림’을 이루기 위해서가 아니라 ‘백신 드림’을 이루기 위해서이다.” 이는 미국 CNN 방송과의 보도에서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미국에 온 한 페루인의 말이다. 현재 페루는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률이 가장 높은 국가로 10만 명당 551명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하고 있다.

이런 위기에 마주해 페루가 충분한 양의 백신을 확보할 수 없게 되면서 외국에 가서 백신을 접종하는 ‘백신 관광’이 페루인의 부득이한 선택지로 떠오르고 있다. 반면 대량의 백신을 사재기한 미국은 인기 ‘관광 목적지’로 부상하고 있다. 페루의 한 관료는 외국에 가서 백신을 맞는 페루인은 이미 7만 명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미국으로 가는 사람은 매월 4배 급증한 것으로 예상했다. 수요 급증으로 인해 미국행 항공권 가격도 수배나 치솟았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미국행 ‘백신 관광’ 비용을 부담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으로 몰려드는 백신 관광객은 대부분 미국 관광비자를 소지한 라틴아메리카 부자와 중산층으로 가난한 사람들은 비싼 관광 비용을 지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데이터에서 아메리카주 인구가 4억 도스 이상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지만 대부분이 미국에서 이뤄졌고 라틴아메리카인의 3%만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관광’이 백신 배분 불균형의 ‘기형적 산물’임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통제에 득보다 실이 훨씬 크게 했을 뿐만 아니라 사회 분열을 한층 더 심화시켰다. 한편 다른 나라가 단 1회분도 구하지 못하는 상황일 때 미국이 대규모 백신을 사재기해 이 위기를 부채질했다는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

서방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미국이 사재기한 약 26억 도스의 백신은 전 세계의 4분의 1을 차지해 자국에 필요한 양을 훨씬 능가할 뿐 아니라 수억 도스의 백신이 창고에서 놀고 있다. 미국 아칸소주 주지사는 백악관과의 전화 회의에서 “우리는 공급과 공유가 가능한 백신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는 백신의 유효기간 만료를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글로벌 보건정책센터의 스티븐 모리슨 소장은 미국은 난처할 정도로 많은 코로나19 백신 재고를 보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브루킹스 연구소의 한 연구 보고서는 올해 연말까지 미국은 10억 도스 이상의 잉여 백신을 보유하게 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백신 분배 문제가 갈수록 예민해지는 것을 감안할 때 이 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다면 바이든 정부의 외교 및 글로벌 경제 정책 목표가 충격을 받을 것이라는 건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세계 십수개국이 ‘백신 사막’이어서 일선에서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들조차도 백신을 접종하지 못했다는 건 상상할 수 조차 없다. 미국 인터넷 매체 복스(VOX)는 “백신이 이렇게 많이 남아도는 것은 충격적이어서 미국이 세계와 공유하지 않으면 도덕적으로 비합리적인 것처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과 미국의 판이하게 다른 행동도 대조적이다. 중국은 자국 인구가 많고 백신 공급이 빠듯한 상황에서도 국제사회에 이미 3억 5천만 도스 이상의 백신을 제공했으며, 80여 개국에 백신을 원조했고, 40여 개국에 백신을 수출했다. 또한 여러 개발도상국과 협력해 백신의 대규모 생산을 신속히 추진하고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 세계 백신 불균형은 도덕적 재앙”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일부 선진국의 백신 민족주의와 백신 사재기, 백신 공급업체와 비밀리에 계약하는 등의 행위를 여러 번 비난하며 백신 분배 불공평은 도덕에 어긋난다고 지적하고, 백신의 전 세계 공평 분배를 촉구했다. 이 때에도 미국은 여전히 백신 분배 문제에서 “미국 첫 번째”, “미국 우선”을 강조하며 백신 원료 수출을 제한하고 있다.

행동하는 건 적으면서 말만 많이 하거나 하지도 않으면서 말만 하는 것이 미국 정치인의 일관된 방식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앞에서 자신의 ‘아메리칸 드림’을 다른 사람의 ‘백신 드림’이 되도록 하는 건 도덕적 폭력임이 분명하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오피니언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美玉, 李正)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안나 in 신장] 허톈 야시장 미식 투어
    • [십이지신] 위풍당당한 호랑이
    • [안나 in 신장] 천년이 가도 변지 않는 상피지
    • [동영상] 십이지신: 중국인 특유의 생명 기호
    • [안나 in 신장] 타커라마간 사막의 모험
    • [동영상] 신장 허톈 야시장: 흥겨움과 미식의 천국
    • [안나 in 신장] 어떻게 댄서가 될까?
    • [안나 in 신장] 라이브 커머스 스트리머 체험하기
    • [동영상] 신장과의 첫 만남: 카스에서 중국 서부의 열정을 느끼다
    • [동영상] 신장 카스 고성에 심취해
    • [동영상] 신장 민간악기촌 탐방
    • [동영상] 신장 특색 먹거리로 민족 전통 체험, 그랜드 바자로 오세요!
    • [동영상] 신장 초등학교는 어떨까?
    • [동영상] 신장 골목길 관광거리: 색다른 ‘퓨전 스타일’ 체험
    • [동영상] 멸종 위기에 처한 물왕도마뱀 윈난 푸얼 자연보호구역에 출현
    • [동영상] 깜찍함이 한도 초과! ‘스펀지밥’ 입은 맨홀 뚜껑
    • [동영상] 매력적인 신장 경관 탐구
    • 엄청난 실력! 로봇으로 풍선 위의 귤껍질 봉합한 의사
    • [동영상] 구이저우 칭옌 탐방...예스러움과 사람이 어우러진 옛마을
    • 린쑹톈, 중일한 삼국 공통의 정신적 유대와 도덕적 추구가 된 유교문화
    • [동영상] 장탁연, 묘족 구이저우 미식 맛보며 민족 풍습 누리기
    • [동영상] 中 구이저우 묘족 손님맞이 풍습…‘직접 빚은 술로’
    • [동영상] 항저우 ‘아시안게임 3관’ 완공, 2개 ‘세계최대’ 달성
    • [동영상] 中 신형 푸싱호 스마트 고속열차 내부 모습 공개
    • [동영상] 봄나들이 가요! 항공 사진으로 보는 시후호의 풍경
    • [동영상] 중국 윈난 바오산, 보호종 뿔논병아리 ‘짝짓기 춤’ 진풍경 포착
    • [동영상] 기계화! 고효율! 신장 220만 묘 기계 면화채집 풍경
    • [동영상] 장자커우 동계올림픽 경기장 완공
    • [동영상] 충칭 스주, ‘날카로운 칼날’ 같은 고속도로 덕에 유명해진 마을
    • 양회에서 화제가 된 ‘귀여운 고양이’…치롄산국가공원의 ‘스타’들
    • 멸종위기 붉은목코뿔새 윈난 잉장서 나타나
    • [동영상] 중국의 2035를 수놓다
    • 中 텅충 저명 옥 공예사의 비취 감별법
    • 징강아오, 후선광 구간 자기부상열차 규획 공개…광저우에서 베이징까지 3.3시간
    • 박병석 한국 국회의장 인민망 신년 인사
    • 정세균 한국 국무총리 인민망 신년 인사
    • 양승조 한국 충남도지사 인민망 신년 인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민망 신년 인사
    • 도종환 국회의원 인민망 신년 인사
    • 몽환의 베이하이습지, ‘수상 초원’
    •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한중, 미래 같이 가야 할 동반자”
    • 변성 텅충, 극지 등대 생태 보고
    • [한국언니 in 베이징] ‘고궁 비밀탐구 편’ ⑤: 건청문 앞의 귀여운 황금사자
    • [영상] 하드코어 에너지! 중국 로켓군 2021년 모습
    • 1인 시험장! 다롄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석사시험 응시
    • 녹색 발전 이념 이행, ‘공원 도시’ 쑤이닝
    • 싼장위안국가공원 고화질 파노라마 영상 최초 발표
    • 20개 숫자로 되새겨 보는 2020
    • 원저우, ‘창업 도시’의 ‘비즈니스 성공 비결’ 탐구
    • 용문석굴, 중국 불교 석굴 예술의 최고봉
    • [특집 인터뷰] 안민석 의원 “한중,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야”
    • 손 끝의 비물질문화유산…중국전통문화의 보물 ‘구수(甌繡)’
    • ‘도시 이야기’ 언스, 다채로운 풍경과 걸출한 인재 배출지
    • [한국 언니 in CIIE] 비행 운전, “나는” 순시선…직접 체험해 보는건 어떨까?
    • [한국 언니 in CIIE] "제2화" 미래에는 어떤 자동차 탈까? 바로 여기 다 모여있다!
    • [한국 언니 in CIIE] "제1화" 하이테크놀로지 의료 신기 탐구
    • [한국 언니 in CIIE] 제3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 임박…현장 속으로
    •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새만금, 한국의 미래 중심지로 개발할 것”
    • 쓰촨 쑤이닝의 정취…천쯔앙의 고향을 탐방하다
    • [영상] 中 자율주행 택시 체험 현장…스마트생활 시대 도래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