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2년02월25일 

中 외교부 “美, 악의적 사이버 활동 중단” 강력 촉구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6:53, February 25, 2022
中 외교부 “美, 악의적 사이버 활동 중단” 강력 촉구
[사진 출처: 외교부 웹사이트]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5일] 미국 국가안보국(NSA)에서 전 세계 45개 국가와 지역을 대상으로 몇 십 년간 사이버 공격을 해왔다는 한 보고서의 내용과 관련해, 외교부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24일 “중국은 보고서에서 폭로한 무책임하고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미국 측 해명과 이 같은 행동을 즉각 중단할 뿐 아니라 각국과 함께 대화와 협력을 통해 사이버 공간의 평화와 안전을 공동 수호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당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한 기자가 “보도에 따르면 23일 베이징 치안판구(奇安盤古)실험실에서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미국 NSA 소속 해커 그룹 에퀴션(Equation)이 고도의 백도어(backdoor·악성코드) 프로그램으로 과거 10년 이상 중국, 러시아, 일본, 한국, 인도, 영국, 독일, 네덜란드, 호주, 태국, 이집트, 브라질 등 45개 국가와 지역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고 전기통신, 대학, 과학연구, 경제 및 군사 분야로 아주 다양한 데다 어떤 공격은 일본을 발판으로 이루이지기도 했다. 이는 중국 사이버 안전 실험실에서 처음으로 상세한 기술적 증거를 토대로 미국 NSA 해커 공격을 폭로한 것이다. 중국은 이를 어떻게 보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화 대변인은 “중국은 관련 보도와 기술 보고서를 접했다. 보고서가 폭로한 무책임하고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미국 측 해명과 즉각적인 해당 활동 중단을 강력 촉구한다. 중국은 필요한 조치를 통해 중국의 사이버 안전과 자국 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보고서에 근거하면 미국 NSA 소속 에퀴션은 중국 전기통신, 과학연구, 경제 등 부처를 대상으로 몇 십 년에 걸친 사이버 공격을 했다. 앞서 중국사이버안전기업 360에서 발표한 보고서에서도 미국 정부 ‘APT-C-39’ 해커 그룹의 중국에 대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 정황을 폭로했다. 이러한 공격은 수많은 개인정보 데이터, 상업기밀, 지식재산권을 노출시켜 중국의 핵심 인프라 안전에 위해가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해당 사이버 공격은 2005년까지 거슬러 올라가고, 2015년 이후까지도 이어진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는 중·미 간 2015년에 도출한 사이버 안전 공감대에 대한 미국 측 성의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의 정보법은 미국 정부의 전 세계, 동맹국을 포함해 대규모, 무차별적인 정보 및 데이터 갈취를 허용한다. 스노든 ‘위키리스크’ 스캔들도 미국 정부의 전 세계적 대규모 도청 및 기밀 탈취 행위를 폭로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폭로한 내용을 보면, 중국과 아시아,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의 주요 개발도상국 외에도 미국의 동맹국과 파트너 역시도 예외는 아니어서 공격 범위 대상이 유럽 동맹국, 쿼드 4국, ‘파이브아이즈’ 회원국도 포함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현재 미국은 전 세계 각국의 능력 향상을 돕는다는 명목으로 사이버 안전 관련 양·다자협력을 적극 펼치고 있는데, 이는 미국의 진짜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사이버 공간은 인류의 공동 터전이며, 사이버 안전은 각국에 닥친 공동의 도전이다. 미국은 자아성찰을 통해 사이버 공간에서 책임 있는 태도를 가지고, 각국과 함께 대화와 협력을 통해 사이버 공간의 평화와 안전을 함께 수호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망/ 자료 출처: 신화망

정부소식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吴三叶)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동영상] 칭하이 황중, 위안샤오제에 활짝 핀 ‘쑤유화’
    • [동영상] 3mm 연필심에 새긴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빙둔둔’ 영상 화제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어린이들과 "함께하는 미래"
    • [한국 언니 in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 속 춘절맞이
    • [중국 新청년] Z세대 몐쑤 수공예자 “저는 예술가입니다”
    • 신비로워! 구이양에 다시 나타난 ‘하늘 도시’
    • [중국을 읽다③] 제2화: 정뤄린과 자크 셰미나드의 대담 “인민 사랑이 중국 공산당의 성공 비밀”
    • [중국을 읽다③] 제1화: 중국 공산당은 무엇을 잘했을까?
    • [중국을 읽다③] 제3화: 린쑹톈과 오티노의 대담 “서방의 정치체계는 진정한 민주를 실현했나?”
    • 중국 산사 열매 요리 레시피 4종
    • [연말 특집] 2021년 중국 각지 대자연의 풍경 감상
    • [동영상] 징포호와 함께 살아가는 어민 이야기
    • 중일한 협력사무국 사무총장 “공동 문화 가치에 입각해 3국 협력 촉진”
    • 둔황 막고굴 복원 전문가, “우리 문화재 가치를 후대에 전해야”
    • 발해 말갈수를 굳게 지켜온 전승자
    • [동영상] 청두 하계유니버시아드 개막 D-200
    • [제100화]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제심협력(齊心協力)’
    • [동영상] 호랑이와 20년 같이한 ‘호랑이 어머니’의 이야기
    • [동영상] 신장 가축 월동을 위한 위풍당당한 대이동
    • [동영상] 돈황의 영원한 아름다움
    • 눈사람에 틀니 끼운 치과 의사…“영혼 불어넣어!”
    • [동영상] 중국풍 물씬 문화 공연 ‘집-중양절’
    • [제4회 CIIE 탐방] 화장과 기술의 만남, 어디까지 예뻐질 수 있을까?
    • [동영상] 50년, 중국 답안 보기!
    • [제4회 CIIE 탐방] 탁구 올림픽 금메달 선수인 리샤오샤와 대결하는 로봇
    • [동영상] 푸젠 무형문화재, 천년 역사의 조판인쇄술
    • 베이징 동계올림픽 100일 카운트다운 홍보영상 공개
    • [동영상] 간쑤성 둔황 1만 2천여 장 ‘거울’…연간 3.9억㎾h 전력 생산
    • [중국 新청년] 스이룽, 운동으로 자유롭게, 열정으로 꿈 이뤄
    • [동영상] ‘세계 용마루의 명주, 시닝’과의 만남
    • 귀여워! 윈난 룽링서 첫 발견된 아삼마카크 원숭이
    • 2020 두바이엑스포 중국관 ‘인류운명공동체 구축, 혁신과 기회’
    • 中 34세 침묵의 바리스타의 하루…“오늘도 화이팅”
    • 中, 옥수수밭에 나타난 자이언트판다 검진 후 구조센터행
    • [Vlog] 기묘한 중국 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 여행
    • 한때 멸종됐던 中 희귀식물 윈난 가오리궁산에 만발
    • [동영상] 적외선 카메라에 포착된 국가 2급 보호 동물 은계의 구애 장면
    • [중국 新청년] 베이징에 마술바 3곳 오픈…멋지다!
    • 귀여워! 쓰촨 스취현 두 마리 마눌들고양이 새끼 출현
    • [중국을 읽다②] 제3화: 중국, 위협일까 기회일까
    • [중국을 읽다②] 제2화: 중국공산당 vs 서방 국가의 정당 어떻게 다른가
    • [동영상] 시짱 70년, 살기 좋게 변한 설역 고원
    • [동영상] 귀여움 뿜뿜! 집으로 돌아간 아기 코끼리의 첫 연주
    • [중국을 읽다②] ‘신식민주의’? 어떻게 감히 우리에게 이렇게 경고할 수 있나
    • ‘기원 조사 테러리즘’을 위한 생생한 각본
    •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 기대”
    • [제88화]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대재소용(大材小用)’
    • [동영상] 네이멍구, 초원 속 귀여운 코사크여우
    • [동영상] 신장 투루판, 포도와 미주의 고향
    • [인민망 다큐] ‘신장, 우리의 이야기’ 제5화: 민생
    • [인민망 다큐] ‘신장, 우리의 이야기’ 제4화: 예술
    • [인민망 다큐] ‘신장, 우리의 이야기’ 제3화: 수확
    • 신장 튀커쉰, 자연의 ‘에어컨’이 있는 여름 명소
    • [인민망 다큐] '신장, 우리의 이야기' 제2화: 가정
    • [인민망 다큐] '신장, 우리의 이야기' 제1화: 성장
    • [인민망 다큐] ‘신장, 우리의 이야기’ 예고편: 다채로운 인상
    • [동영상] 신장 허톈 퇀청 옛 도시, 민족고유 건축양식 보존 잘 되어 있어
    • [중국을 읽다] 제3화: 서구식 민주주의는 왜 국민의 이익을 지키기 어려운가
    • [중국을 읽다] 제2화: 중국공산당은 어떻게 독보적인 집권당이 될 수 있었을까?
    • [중국을 읽다] 제1화: 장웨이웨이와 올린스 대담, 중국 억제는 왜 통하지 않는가

시진핑캄보디아 · 방글라 순방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정치>>정부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