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2년05월20일 

[인민일보 평론] 빈부격차 가극화가 사회 불공평 심화…“美 자국 인권 적자 돌아봐야 할 때”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41, May 20, 2022

[인민망 한국어판 5월 20일]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데이터를 보면, 올해 3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 1981년 12월 이래 최고치를 경신하고, 4월에도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해 여전히 몇십 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최근 2년간,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인플레이션율은 이미 헤어나올 수 없는 미국의 악몽이 되어, 미국 다수 빈곤가정의 삶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 일부 가정은 심지어 ‘차에 주유를 해야 할지 아니면 아이들의 탁아비용을 지불해야 할지’를 선택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고인플레 상황에서 미국 빈곤가정의 삶은 곤경에 처할 수밖에 없는데, 이는 미국 빈부격차가 날로 심해지는 잔혹한 현실을 보여준다.

고인플레는 미국 민중의 가처분소득을 삼켜버리는데, 저소득가정이 가장 먼저 희생된다. 데이터를 보면, 지난 1년간 미국 노동자들의 평균 시급은 5.6% 인상, 현재 인플레이션율에 훨씬 못 미친다. 고인플레는 예산의 대다수가 생활 지출인 가난한 이들에게는 치명적이지만 부자들에게는 그 영향이 적다. 라엘 브레너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는 “저소득가정의 소득 77%가 생필품 구매에 쓰이고, 고소득가정의 경우는 31%에 그친다.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 와튼스쿨 보고서에서도 고인플레 상황에서 올해 미국 빈부격차는 한층 벌어질 전망으로 미국 빈곤율은 계속 상승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고인플레가 미국 민중에게 비대칭 영향을 가져오는 것은, 미국 사회의 장기간 부익부 빈익빈 현실을 반영한다. 미국은 빈부격차가 가장 심각한 서방 국가로, 2021년 지니계수가 0.48로 상승해 반세기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싱크탱크 정책연구원 보고서를 보면, 1990년부터 2021년까지 미국 억만장자의 전체 자산은 19배나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 미국 중위수 재산은 고작 5.37%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은 ‘양적완화’ 부양책을 써서 재정적자의 급상승 등을 야기해 이득을 보는 이는 소수 부자집단에 국한되었다. 영국 옥스퍼드경제연구원은 2020년 3월부터 2021년 1월까지 미국 내 소득 상위 20%의 자산은 약 2조 달러 증가했고, 하위 20%의 자산은 1800억 달러 이상 감소된 것으로 추산했다. 미국의 유명한 투자자 스탠리 드루켄밀러는 연준이 뒷일은 생각지도 않고 돈을 찍어낸 것이 사회 자산 양극화 심화에 주범이라고 지적했다.

빈부격차 가극화 사회는 불공정하며, 미국의 하층민들이 직면하는 인권 문제는 날로 심각하다. 미국 빈곤층의 코로나19 감염 사례와 사망률이 높은 것은 절대 우연이 아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수천만 미국인들이 배고픔에 시달렸고, 빈곤층의 기대수명은 점차 낮아지고 있다. 미국 빈곤층권익단체 책임자는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동안 국가의 빈곤층과 저소득층을 무시한 처사는 매우 부덕하고 놀라우며 불공정하다”고 지적했다. 미국 민중이라면 누려야 할 생명권, 건강권이 자산 규모에 따라 측정될 때, 이른바 ‘모든 사람은 평등하다’란 말은 빈말이 될 뿐이고, 사람이면 누려야 할 인권 역시도 비현실이 된다.

빈부격차는 고질적 병폐로, 미국 정치·경제 제도의 실패와 무질서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미국 정치인들이 떠벌리는 미국식 민주주의는 이미 ‘부자만 있고, 부자만 다스리고, 부자만 누리는’ 게임으로 전락했다. 2011년의 ‘월스트리트 점령운동(OWS)’부터 작년 월스트리트 황소상 앞에 등장한 ‘고릴라상’까지, 민중들의 빈부격차에 대한 불만과 성토는 그친 적이 없다. 그런데도 미국 정치인들은 격차를 메우는 행동을 하지 않을 뿐 아니라 인위적인 정책으로 빈부격차를 한층 벌리고 있다. 노벨경제학 수상자 스티글리츠는 “미국의 정치·경제제도가 경제 불평등을 만드는 원흉”이라고 보았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의 제프리 삭스 교수도 “40년간 미국 정치는 내부자들의 게임이 되어, 절대 다수 국민의 이익을 희생하는 대가로 초특급 부자와 기업 패거리들을 편애했다”고 꼬집었다.

“국가는 적절한 국가 발전 정책을 제정할 권리와 의무가 있으며, 그 목적은 전국민과 모든 개인이 적극, 자유, 유의미적으로 발전과 그로 인한 이익의 공정한 분배에 참여하는 것을 바탕으로, 전국민과 모든 개인의 복지를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데 있다” 36년 전 유엔총회에서 통과된 ‘발전권리선언’에 이처럼 쓰여 있다. 오늘 미국식 민주주의의 이질화는 이미 미국 하층민들이 누리고 실현해야 할 인권의 심각한 장애물이 되었다. 국가관리 위기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미국은 갈수록 인권 부채만 늘어날 뿐이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망/자료 출처: 인민일보

오피니언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美玉,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알딱깔센 중국 시사용어 영상 사전] ‘数字经济 디지털 경제’
    • [알딱깔센 중국 시사용어 영상 사진] ‘供给侧结构性改革 공급 측 구조 개혁’
    • [한국언니 in 베이징] ‘봄을 향해 달리는 기차’타고 벚꽃 놀이 떠나요
    • [한국언니 in 베이징] 봄날 만리장성 꽃구경
    • [세계 책의 날 특집] 시진핑 주석과 함께 세계를 읽다
    • [동영상] 봄기운 따라 바다링 만리장성 꽃구경
    • [동영상] ‘봄을 향해 달리는 기차’…베이징에서 가장 아름다운 철도
    • 실사판 ‘빙둔둔’, 눈 속에서 장난치는 야생 자이언트판다
    • [동영상] ‘블루아이스’ 비경 연출한 中 최대 내륙 담수호
    • [동영상] 패셔니스타 할머니의 화양연화
    • [정미 언니의 베이징 티타임] 인민대표대회 대표는 어떻게 선출될까?
    • [정미 언니의 베이징 티타임] 제1화 ‘上火’가 대체 뭘까?
    • [동영상] 칭하이 황중, 위안샤오제에 활짝 핀 ‘쑤유화’
    • [동영상] 3mm 연필심에 새긴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빙둔둔’ 영상 화제
    •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어린이들과 "함께하는 미래"
    • [한국 언니 in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 속 춘절맞이
    • [중국 新청년] Z세대 몐쑤 수공예자 “저는 예술가입니다”
    • 신비로워! 구이양에 다시 나타난 ‘하늘 도시’
    • [중국을 읽다③] 제2화: 정뤄린과 자크 셰미나드의 대담 “인민 사랑이 중국 공산당의 성공 비밀”
    • [중국을 읽다③] 제1화: 중국 공산당은 무엇을 잘했을까?
    • [중국을 읽다③] 제3화: 린쑹톈과 오티노의 대담 “서방의 정치체계는 진정한 민주를 실현했나?”
    • 중국 산사 열매 요리 레시피 4종
    • [연말 특집] 2021년 중국 각지 대자연의 풍경 감상
    • [동영상] 징포호와 함께 살아가는 어민 이야기
    • 중일한 협력사무국 사무총장 “공동 문화 가치에 입각해 3국 협력 촉진”
    • 둔황 막고굴 복원 전문가, “우리 문화재 가치를 후대에 전해야”
    • 발해 말갈수를 굳게 지켜온 전승자
    • [동영상] 청두 하계유니버시아드 개막 D-200
    • [제100화]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제심협력(齊心協力)’
    • [동영상] 호랑이와 20년 같이한 ‘호랑이 어머니’의 이야기
    • [동영상] 신장 가축 월동을 위한 위풍당당한 대이동
    • [동영상] 돈황의 영원한 아름다움
    • 눈사람에 틀니 끼운 치과 의사…“영혼 불어넣어!”
    • [동영상] 중국풍 물씬 문화 공연 ‘집-중양절’
    • [제4회 CIIE 탐방] 화장과 기술의 만남, 어디까지 예뻐질 수 있을까?
    • [동영상] 50년, 중국 답안 보기!
    • [제4회 CIIE 탐방] 탁구 올림픽 금메달 선수인 리샤오샤와 대결하는 로봇
    • [동영상] 푸젠 무형문화재, 천년 역사의 조판인쇄술
    • 베이징 동계올림픽 100일 카운트다운 홍보영상 공개
    • [동영상] 간쑤성 둔황 1만 2천여 장 ‘거울’…연간 3.9억㎾h 전력 생산
    • [중국 新청년] 스이룽, 운동으로 자유롭게, 열정으로 꿈 이뤄
    • [동영상] ‘세계 용마루의 명주, 시닝’과의 만남
    • 귀여워! 윈난 룽링서 첫 발견된 아삼마카크 원숭이
    • 2020 두바이엑스포 중국관 ‘인류운명공동체 구축, 혁신과 기회’
    • 中 34세 침묵의 바리스타의 하루…“오늘도 화이팅”
    • 中, 옥수수밭에 나타난 자이언트판다 검진 후 구조센터행
    • [Vlog] 기묘한 중국 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 여행
    • 한때 멸종됐던 中 희귀식물 윈난 가오리궁산에 만발
    • [동영상] 적외선 카메라에 포착된 국가 2급 보호 동물 은계의 구애 장면
    • [중국 新청년] 베이징에 마술바 3곳 오픈…멋지다!
    • 귀여워! 쓰촨 스취현 두 마리 마눌들고양이 새끼 출현
    • [중국을 읽다②] 제3화: 중국, 위협일까 기회일까
    • [중국을 읽다②] 제2화: 중국공산당 vs 서방 국가의 정당 어떻게 다른가
    • [동영상] 시짱 70년, 살기 좋게 변한 설역 고원
    • [동영상] 귀여움 뿜뿜! 집으로 돌아간 아기 코끼리의 첫 연주
    • [중국을 읽다②] ‘신식민주의’? 어떻게 감히 우리에게 이렇게 경고할 수 있나
    • ‘기원 조사 테러리즘’을 위한 생생한 각본
    •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 기대”
    • [제88화]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대재소용(大材小用)’
    • [동영상] 네이멍구, 초원 속 귀여운 코사크여우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