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3년02월15일 

美 열차 탈선 사고로 독가스 확산…주민 대피, 동물들 사망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09:58, February 15, 2023
美 열차 탈선 사고로 독가스 확산…주민 대피, 동물들 사망
[사진 출처: CCTV뉴스 영상 캡처]

[인민망 한국어판 2월 15일] 2월 3일 저녁, 미국 최대 철도운영회사 ‘노퍽 서던(Norfolk Southern)' 화물열차 한 대가 오하이오주 이스트 팔레스타인을 지나던 중 기기 고장으로 화차 50칸이 선로를 이탈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화차 10칸에 독성 화학물질이 실려 있었는데, 그중에서도 5칸에 가연성 및 발암 물질 염화비닐 기체가 실려 있었다.

현지 응급대처 부처는 6일 해당 열차에 실린 독성 기체에 대한 ‘통제 상태에서 배출’ 작업으로, 주변 주민들이 대피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서 공개한 영상을 보면, 사고 현장은 큰불에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염화비닐은 화학공업 생산에 주로 사용되고, 연소 후 포스겐과 염화수소를 만들어낸다. 포스겐은 강한 독가스의 일종으로, 1차 세계대전 당시 화학무기 제조에 사용되었다. 

[사진 출처: CCTV뉴스 영상 캡처]

8일, 현지 정부는 해당 사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는데, 기자회견장에서 한 기자가 생중계를 진행하자 경찰이 이를 저지했고, 무자비하게 체포해 5시간을 감금한 후에야 풀어주었다. 해당 기자는 “체포를 당한 이유가 당시 생중계로 사람들이 당연히 알아야 할 사실과 진상을 알리려 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호주뉴스사이트 13일자 보도에 따르면, 대피 외곽 지역의 한 농장주는 농장 일부 동물 중에서 기침, 설사, 식욕부진 등 중독 증상이 나타났고, 거주민들에게 공기는 안전하다고 알렸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밖에 미국 CBS방송에서도 인근 지역 강에서 어류 폐사가 목격되어 거주민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고 보도했다. 

6일, 독성 기체에 대한 이른바 ‘통제 상태에서 배출’ 작업 후에 거주민들은 대피했고, 9일에 귀가할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해당 부처에서 오염이 초래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지만, 미국 워싱턴포스트지에서는 일부 주민들이 귀가 후에 두통, 메스꺼움 등 증상을 호소해 정부 관련 부처의 대처 방안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지는 또 현지 주민의 말을 인용해 거주지 인근에서 줄곧 타이어가 타거나 매니큐어 아세톤과 비슷한 냄새가 심했다며, 일부 주민의 경우는 눈에 불편함을 느끼고 심지어는 작열감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사진 출처: CCTV뉴스 영상 캡처]

생리적 불편함 외에도 관련 부처의 대처 방안에 주민들은 우려와 불만을 느꼈다. 

우선은 불투명한 정보 공개다. 현재 미국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미국 환경보호청(EPA)에서 모두 열차에 실린 물품의 완전한 리스트를 공개하지 않고, 일부 ‘주거지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하는 화학품’에 대한 리스트만을 공개했다.

두 번째는 불확실한 관측 데이터다. 워싱턴포스트지는 한 인사의 견해를 인용해 환경보호청 관계자들이 사용하는 현지 공기 데이터 측정기가 사용에 편리하긴 하지만 정확도 면에서 떨어지기 때문에 위험도 완벽하게 평가를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화학물질 유출로 인한 알 수 없는 위험에 일부 주민들은 재차 대피를 선택하며 가족, 특히 노인과 어린이에 대한 피해를 막고자 하고, 사태 진전 상황을 지켜본 후에 귀가를 고려하고 있다. 또 일부 주민 중에는 철도회사 측에 소송을 제기하며, 독성 물질 접촉, 강제 대피 및 정신적 피해에 대한 보상과 의료 관찰을 요구하고 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망/자료 출처: CCTV뉴스 위챗 공식계정

국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美玉,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한국언니 in 베이징] 난뤄구샹 탐방, 중국 문화 체험하기(하)
    • 한국인 정재연, ‘일대일로’와 함께 발전하고파
    • 뜨거운 인기! 고대 빙상 스포츠 재현한 ‘원명원’
    • [알딱깔센 중국 시사용어 영상 사전] ‘扶贫车间 빈곤퇴치 작업장’
    • 이태환 "중국과 함께 국제사회 질서에 기여할 전략 세우길 희망"
    • 유재기 "건실한 한중문화 교류와 협력 그리고 문화산업 발전 기대합니다"
    • 서정림 "문화 교류는 더 많이 더 깊이 계속해 나가야 한다"
    • 안경욱 "민간 문화교류 통해 한중 관계 발전시켜야"
    • ‘제2의 메시’가 되기 위해 달리는 中 신장 카스 ‘축구 꿈나무’
    • 조동성 "앞으로 두 나라의 평화, 공존, 공영이 이루어지기 바랍니다"
    • 구본진 "양국이 좋은 문화 물려주기 위해 우호적인 관계 유지하는 것 중요하다"
    • 권병현 "한국과 중국에 더 많은 영광과 축복이 찾아오리라 봅니다"
    • 김희교 "차이보다 공통점을, 충돌보다 피해 갈 방법 모색해야"
    • 이희옥 "한중관계는 서로 창과 거울의 역할 하고 있다"
    • [응답하라 Z세대] 코로나 시대에 중한 대학생 여러분, 어떻게 지내고 있나요?
    • 정상기 "한중 함께 공동 번영 추구해야 한다"
    • 한국 미용사 안종욱, 신장에서의 아름다운 18년 인생
    • [한국언니 in 베이징] 2층 버스 타고 즐기는 베이징
    • [알딱깔센 중국 시사용어 영상 사전] ‘优质粮食工程 양질 식량 공정’
    • 김만기 "양국 오해 합리적으로 해결하고 성장할 수 있는 시스템 만들어지길"
    • [동영상] 메아리
    • [동영상] 세계 최초의 ‘복제 북극늑대’, 하얼빈극지공원에 등장
    • [동영상] 다싱안링에 내린 첫눈...남방 지역 누리꾼 “우리는 아직 반팔 입는데”
    • 경종 울리다! 中 선양 9·18 사변 타종식 거행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