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12월07일 

[자금성의 비밀 찾아서] 스마트한 배수 시스템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7:25, December 07, 2020

[인민망 한국어판 12월 7일] 베이징 도심에 있는 자금성(紫禁城)은 건설된 지 600년 동안 수해를 거의 입지 않았다. 이는 자금성 배수 시스템의 과학적인 설계와 관련이 있다.

자금성의 지형은 북쪽이 높고 남쪽이 낮다. 그중 북쪽의 신무문(神武門)은 지면이 남쪽의 오문(午門)보다 약 2m 높으며 전체 약 2‰의 배수 경사가 형성되어 있다. 자금성은 중축선(中軸線: 중앙선) 건축을 핵심으로 하는 궁전 건축물로 전체 지형이 가운데가 높고 양쪽이 낮은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서남부의 지형은 동남부보다 약간 높다. 이에 빗물이 북쪽에서 남쪽으로, 중앙에서 양쪽으로 흘러 나중에는 동남쪽 출구로 배출된다.

싼타이 위에 3대전

자금성 고건축물의 지붕은 모두 경사 지붕으로 빗물이 지붕으로 떨어지면 경사면을 따라 지면으로 내려간다. 지붕의 경사도는 윗부분이 가파르고 아랫부분이 완만한 특징을 가지고 있어 빗물은 아래로 빠르게 떨어지며 처마에서 멀리 배출된다. 지붕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설계되어 있을 뿐 아니라 처마에 빗물이 역류해 침투하는 현상을 막아준다. 지붕의 빗물이 아래로 배출될 수 있도록 기왓장을 만든 것을 와룽(瓦壟: 기왓골)이라고 한다. 와롱은 디와(底瓦: 밑의 기와)와 가이와(蓋瓦: 제일 윗부분의 기와)로 구성되어 있다. 디와는 평기와를 깔고 윗기와로 아랫기와를 눌러준다. 기와의 위아래 틈은 회반죽을 바르는데 빗물 배출용 도랑을 형성하기 위해서이다. 가이와는 퉁와(筒瓦: 반원통형 기와)를 깔고 윗기와와 아랫기와의 끝을 이어준다. 이음새 부분은 회반죽을 바르고 가이와마다 양쪽 끝부분은 인접한 2장의 디와 위에 엎는데 도랑의 측벽을 형성하기 위해서이다. 처마의 디와는 3각 뿔 모양으로 디쯔(滴子)라고 부르는데 와롱의 빗물이 모여 일직선으로 떨어지도록 한다. 이와 인접한 가이와는 원통 모양으로 ‘마오터우’(貓頭)라고 부르며 디쯔 끝부분을 충분히 눌러 처마 안으로 빗물이 스며들지 못하도록 막아준다.

자금성 고건축물은 일반적으로 높은 축대 위에 있다. 축대가 지면 위에 우뚝 솟아 있어 건축물이 안정적이고 방습에 유리하다. 자금성의 3대 전[태화전(太和殿), 중화전(中和殿), 보화전(保和殿)]의 축대는 중국 고건축 축대 공예의 최고 등급으로 3겹 수미좌(須彌座)를 중첩해 만들어 ‘싼타이’(三臺)라고도 부르며 총높이는 813cm이다. 축대의 핵심 재료는 흙이기 때문에 빗물이 축대로 침투해 흙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축대의 배수는 매우 중요하다.

싼타이의 공복이 우기에 물을 배출하고 있다. 

싼타이의 층마다 축대 지면이 모두 3~5% 경사를 이루며 가운데가 높고 사방이 낮아 축대 지면의 빗물이 신속하게 끝부분으로 몰릴 수 있다. 층마다 축대의 끝부분에는 란반(欄板: 석판)이 있고 두 개의 란반마다 사이에 왕주(望柱: 짧은 기둥)가 있다. 왕주 아랫부분에는 용 머리와 같은 석조 구조물이 있다. 석조 구조의 ‘용머리’는 파이수이서우(排水獸)라고 하는데 외형 특징은 명대 ‘용생구자’(龍生九子: 용의 9마리 새끼)의 공복(蚣蝮)에 속한다. 파이수이서우 내부에는 비교적 큰 공간이 있어 란반 아랫부분의 빗물이 빠르게 입수구로 유입되면서 흡수와 비슷한 기능을 해 빗물이 란반에 고이는 것을 막는다. 배수 효과에 효율적이며 빗물 역류를 막아준다. 3대 전의 싼타이에는 공복 조형이 총 1142개 있으며 우기, 특히 폭우 때에는 모든 공복이 배수의 작용을 하며 ‘천룡토수’(千龍吐水: 천 마리의 용이 물을 뿜다) 경관을 이뤘다.

스마트한 자금성의 배수 시스템은 중국 고대 장인의 무궁한 지혜를 담고 있으며 현대 건축물의 홍수 예방에도 여전히 도움이 되는 방법이 많이 있다. (번역: 하정미)

원문 출처: <인민일보> (2020년 8월 22일 05면)

문화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美玉,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용문석굴, 중국 불교 석굴 예술의 최고봉
    • [특집 인터뷰] 안민석 의원 “한중,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야”
    • 손 끝의 비물질문화유산…중국전통문화의 보물 ‘구수(甌繡)’
    • ‘도시 이야기’ 언스, 다채로운 풍경과 걸출한 인재 배출지
    • [한국언니 in 베이징] ‘고궁의 비밀탐구 편’ ② : 고궁에는 왜 고양이들이 많을까?
    • [한국 언니 in CIIE] 비행 운전, “나는” 순시선…직접 체험해 보는건 어떨까?
    • [한국 언니 in CIIE] "제2화" 미래에는 어떤 자동차 탈까? 바로 여기 다 모여있다!
    • [한국 언니 in CIIE] "제1화" 하이테크놀로지 의료 신기 탐구
    • [한국 언니 in CIIE] 제3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 임박…현장 속으로
    •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새만금, 한국의 미래 중심지로 개발할 것”
    • 쓰촨 쑤이닝의 정취…천쯔앙의 고향을 탐방하다
    • [영상] 中 자율주행 택시 체험 현장…스마트생활 시대 도래
    • 경탄! 중국 가을 아름다움의 끝은 어디일까?
    • 화수피 문화, 자연과 예술의 아름다운 융합
    • [특집 인터뷰] 문진석 의원 “설중송탄의 한중 관계 더욱 발전해야”
    • 中 칭하이, 친환경 에너지 발전 고지
    • 평화로운 고향으로 귀향한 영웅들
    • 제7차 중국인민지원군 열사 유해 안장식
    • [특집 인터뷰] 우상호 의원 “동북아 평화 유지 위해 중국과 더욱 긴밀해져야”
    • [특집 인터뷰] 윤영덕 의원 “한중, 영원한 우호 관계로 발전했으면…”
    • 150년 동안 대를 이어 약속을 지키는 뱃사공
    • 시진핑 등 지도부, 중국인민항일전쟁 및 세계반파시즘전쟁 승리 75주년 기념 항전 열사 헌화식 참석
    • [특집 인터뷰] 도종환 의원 "한중,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우애 키워야"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가 인증 K브랜드 중국에 많이 알려지길"
    • 학생들과 록밴드 결성한 산골학교 선생님…현실판 ‘코러스’ 재현
    • [한국 언니의 1분 vlog] ‘오피스족’의 요통, 어깨 결림? 전통 중의 추나요법으로 해결하자
    • [영상] 중국-유럽 열차: ‘실크로드 사절’
    • [영상] 친창: 현대의 노력으로 계승되는 고대 예술문화
    • [영상] 시안-중국항공항천업의 옥토
    • [특집 인터뷰] 권영세 의원 “세계 번영 위해 한중 관계 무엇보다 중요”
    • 대당불야성, 빛과 문화의 아름다움을 체험하다
    • [특집 인터뷰] 고민정 의원 “어려울 때 도와주는 친구가 진짜 친구”
    • [한국 언니의 특별한 vlog] ‘가오카오’편! 코로나19 속 ‘新가오카오’
    • 이광재 의원 “권력보다 가치 추구하는 삶 살고파”
    • 중국 인민해방군 3군의장대가 모스크바 붉은광장에 나타났다!
    • 양잠 및 비단 직조 공예, 한 장의 뽕잎이 비단이 되기까지
    • 하늘의 별 따기! 판징山 정상의 찬란한 은하수 감상해보자
    • 신정승 전 주중대사 “수교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자”
    • ‘코로나19와의 전쟁, 봄날은 온다’ 사진∙영상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세계 최초 애니메이션은 중국의 그림자극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