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1년04월04일 

중국 청명절, 옛 사람들의 놀이 문화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7:09, April 04, 2021

[인민망 한국어판 4월 4일] 청명절(淸明節)은 중국의 전통 명절이다. 청명절에는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며 추모하는 것 외에 야외로 나가 산보하거나 운동을 하기도 한다. 옛 사람들은 청명절을 이용해 봄소풍을 가기도 하고 공차기 등 운동을 즐겼다.

답청(踏青)

<중국고대풍속백도·북조[北朝(386-581)]·답청>/왕훙리(王弘力)

봄놀이, 춘유(春遊)라고 하기도 하며 옛날에는 탐춘(探春), 순춘(尋春) 등으로도 불렸다. 봄이 되면 자연계는 생기가 넘쳐 교외로 나들이 가기에 좋다. 중국 민간에는 청명절에 교외로 봄놀이를 가는 풍습이 있었다.

답청은 봄에 교외로 나들이를 가는 것으로 답춘(踏春)이라 부르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초봄에 교외에 가서 산책하고 꽃놀이를 하는 것을 말한다. 옛날에는 청명절을 답청절로 부르기도 했다. 답청절 날짜는 지역마다 다르며 청명에 교외로 봄놀이를 가는 곳이 많다.

축국(蹴鞠)

국(鞠)은 고무공의 일종으로 피혁으로 만들며, 공 안에는 털이 꽉꽉 채워져 있다. 축국(蹴鞠)은 발로 공을 차는 것으로 고대 청명절에 사람들이 즐겨하는 놀이였다.

전국 시대에 한족 민간에서 오락성을 띤 공차기 놀이가 유행했고, 한나라 시대부터는 병가의 훈련법이 되었으며, 송나라 시대에 이르러 축국 조직과 축국 예술인이 나타났고, 청나라 시대부터 얼음 위에서 하는 공차기도 유행하기 시작했다.

그네뛰기

<중국고대풍속백도·오대[五代(907-979)]·그네뛰기>/왕훙리(王弘力)

중국 고대 청명절 풍습 중 하나인 그네뛰기(蕩秋千)는 가죽줄을 잡고 움직인다는 뜻으로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제(齊)나라 환공(桓公)이 북쪽 지방의 산융(山戎)족을 정벌할 때 중원에 들여왔고, 한무제(漢武帝) 때 천추만수(千秋萬壽)의 의미를 따 궁중에서 생신을 축하하는 의미로 ‘천추’(千秋)라고 했으나 ‘천추’ 용어 사용이 금기시되면서 훗날 ‘추천(秋千)’으로 바뀌었다고 전해진다.

옛날의 그네는 나뭇가지의 갈라진 부분을 사용하여 틀을 만든 다음 오색 비단 끈을 감아 만들었다. 훗날에는 두 개의 밧줄을 사용하고 발판을 놓아 만드는 형태로 점차 발전했다.

사류(射柳)

<중국고대풍속백도·당대[唐朝(618-907)]·말 타고 화살 쏘기>/왕훙리(王弘力)

버드나무 쏘기, 사류(射柳)는 활쏘기 기술을 연습하는 놀이로 청명절의 풍습 중 하나다. 명나라 시대의 기록에 따르면 사류는 비둘기를 넣은 조롱박을 나뭇가지에 매달아 놓고 조롱박을 맞혀 비둘기가 날아가면 비둘기가 날아오른 높이로 승부를 결정했다.

연날리기

<중국고대풍속백도·명대[明朝(1368-1644)]·연날리기>/왕훙리(王弘力)

연날리기는 민간 전통 놀이 중 하나로 청명절 절기 풍습이다. 연은 풍금(風琴), 지요(紙鷂), 요지(鷂之), 지연(紙鳶)으로 불리기도 했다. 연은 중국에서 기원했으며 고대인들이 발명한 통신 수단이다. 가장 처음 만든 연은 노반(魯班)이 대나무를 이용해 만든 것이며, 훗날에는 황실에만 종이연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청명절이 되면 낮뿐만 아니라 밤에도 연을 날렸다. 밤에 채색 등을 연에 매달아 날리면 반짝이는 별처럼 보여 신등(神燈)으로 불리기도 했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망

문화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申玉环, 吴三叶)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동영상] 봄나들이 가요! 항공 사진으로 보는 시후호의 풍경
    • [동영상] 중국 윈난 바오산, 보호종 뿔논병아리 ‘짝짓기 춤’ 진풍경 포착
    • [동영상] 기계화! 고효율! 신장 220만 묘 기계 면화채집 풍경
    • [동영상] 장자커우 동계올림픽 경기장 완공
    • [동영상] 충칭 스주, ‘날카로운 칼날’ 같은 고속도로 덕에 유명해진 마을
    • 양회에서 화제가 된 ‘귀여운 고양이’…치롄산국가공원의 ‘스타’들
    • 멸종위기 붉은목코뿔새 윈난 잉장서 나타나
    • [동영상] 중국의 2035를 수놓다
    • 中 텅충 저명 옥 공예사의 비취 감별법
    • 징강아오, 후선광 구간 자기부상열차 규획 공개…광저우에서 베이징까지 3.3시간
    • 박병석 한국 국회의장 인민망 신년 인사
    • 정세균 한국 국무총리 인민망 신년 인사
    • 양승조 한국 충남도지사 인민망 신년 인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민망 신년 인사
    • 도종환 국회의원 인민망 신년 인사
    • 몽환의 베이하이습지, ‘수상 초원’
    •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한중, 미래 같이 가야 할 동반자”
    • 변성 텅충, 극지 등대 생태 보고
    • [한국언니 in 베이징] ‘고궁 비밀탐구 편’ ⑤: 건청문 앞의 귀여운 황금사자
    • [영상] 하드코어 에너지! 중국 로켓군 2021년 모습
    • 1인 시험장! 다롄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석사시험 응시
    • 녹색 발전 이념 이행, ‘공원 도시’ 쑤이닝
    • 싼장위안국가공원 고화질 파노라마 영상 최초 발표
    • 20개 숫자로 되새겨 보는 2020
    • 원저우, ‘창업 도시’의 ‘비즈니스 성공 비결’ 탐구
    • 용문석굴, 중국 불교 석굴 예술의 최고봉
    • [특집 인터뷰] 안민석 의원 “한중, 협력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야”
    • 손 끝의 비물질문화유산…중국전통문화의 보물 ‘구수(甌繡)’
    • ‘도시 이야기’ 언스, 다채로운 풍경과 걸출한 인재 배출지
    • [한국 언니 in CIIE] 비행 운전, “나는” 순시선…직접 체험해 보는건 어떨까?
    • [한국 언니 in CIIE] "제2화" 미래에는 어떤 자동차 탈까? 바로 여기 다 모여있다!
    • [한국 언니 in CIIE] "제1화" 하이테크놀로지 의료 신기 탐구
    • [한국 언니 in CIIE] 제3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 임박…현장 속으로
    •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새만금, 한국의 미래 중심지로 개발할 것”
    • 쓰촨 쑤이닝의 정취…천쯔앙의 고향을 탐방하다
    • [영상] 中 자율주행 택시 체험 현장…스마트생활 시대 도래
    • 경탄! 중국 가을 아름다움의 끝은 어디일까?
    • 화수피 문화, 자연과 예술의 아름다운 융합
    • [특집 인터뷰] 문진석 의원 “설중송탄의 한중 관계 더욱 발전해야”
    • 中 칭하이, 친환경 에너지 발전 고지
    • 평화로운 고향으로 귀향한 영웅들
    • 제7차 중국인민지원군 열사 유해 안장식
    • [특집 인터뷰] 우상호 의원 “동북아 평화 유지 위해 중국과 더욱 긴밀해져야”
    • [특집 인터뷰] 윤영덕 의원 “한중, 영원한 우호 관계로 발전했으면…”
    • 150년 동안 대를 이어 약속을 지키는 뱃사공
    • 시진핑 등 지도부, 중국인민항일전쟁 및 세계반파시즘전쟁 승리 75주년 기념 항전 열사 헌화식 참석
    • [특집 인터뷰] 도종환 의원 "한중,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우애 키워야"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국가 인증 K브랜드 중국에 많이 알려지길"
    • 학생들과 록밴드 결성한 산골학교 선생님…현실판 ‘코러스’ 재현
    • [한국 언니의 1분 vlog] ‘오피스족’의 요통, 어깨 결림? 전통 중의 추나요법으로 해결하자
    • [영상] 중국-유럽 열차: ‘실크로드 사절’
    • [영상] 친창: 현대의 노력으로 계승되는 고대 예술문화
    • [영상] 시안-중국항공항천업의 옥토
    • [특집 인터뷰] 권영세 의원 “세계 번영 위해 한중 관계 무엇보다 중요”
    • 대당불야성, 빛과 문화의 아름다움을 체험하다
    • [특집 인터뷰] 고민정 의원 “어려울 때 도와주는 친구가 진짜 친구”
    • [한국 언니의 특별한 vlog] ‘가오카오’편! 코로나19 속 ‘新가오카오’
    • 이광재 의원 “권력보다 가치 추구하는 삶 살고파”
    • 중국 인민해방군 3군의장대가 모스크바 붉은광장에 나타났다!
    • 양잠 및 비단 직조 공예, 한 장의 뽕잎이 비단이 되기까지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