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7월17일 

[건강] 갑상선 결절 진단,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 큰가?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7:41, July 17, 2020
[건강] 갑상선 결절 진단,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 큰가?
[사진 출처: 제노만보(齊魯晚報)]

[인민망 한국어판 7월 17일] 최근 몇 년 검사에서 갑상선 결절(혹) 진단을 받는 사람이 늘면서 갑상선 결절이 내분비과에서 가장 흔한 질병 중 하나가 되었다. 갑상선 결절이 암으로 발전하는지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갑상선 결절은 인구의 3분의 1, 심지어 50%가 진단받을 정도로 흔하다. 하지만 90%~95% 이상이 양성이다. 임상에서 명확한 양성 종양이면 대부분이 치료를 받을 필요가 없다. 하지만 양성 종양이라 하더라도 크기가 4cm나 5cm, 더 크면 목이나 기도, 식도, 신경을 압박해 삼킴(연하) 곤란이나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외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환자들이 걱정하는 병변 중 하나는 갑상선암이다. 악성 종양이 확실하다면 외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갑상선암 종양 크기가 미세하고 갑상샘 체내에 위치해 있고 림프절 전이가 없으며, 환자의 상태가 양호하다면 일시적으로 수술하지 않고 추적 관찰하다가 종양에 변화가 있는 시점에 가서 수술해도 치료 시기를 놓치지는 않는다.

갑상선암의 치료방법으로는 속칭 ‘삼두마차’라고 일컫는 외과수술과 요오드 치료, 약물 대체치료가 있다. 말기이거나 병리 유형 분화가 나쁜 일부 국부 종양은 방사선 치료나 표적치료, 면역치료를 받기도 한다. 갑상선암 수술 이후 환자의 병리와 종양의 외부 침습 합병증 상황, 연령, 성별, 림프절 전이 상황에 따라 종양 재발의 위험을 종합적으로 예측한다. 이런 특징에 따라 고, 중, 저 등 세 가지 위험 등급으로 나눌 수 있으며, 후속 치료도 종양의 위험 평가에 따라 결정한다. 소수의 중위험 환자를 포함, 저위험 종양은 철저하고 규범적인 수술을 통해 절개하면 되고, 후속적으로 요오드 치료와 약물 대체치료는 불필요하다. 하지만 고위험 및 일부 중위험 환자는 후속적으로 요오드 치료와 약물 대체치료를 받아야 한다.

갑상선암에 있어서 가장 관건은 규범적이고 철저한 수술이다. 특히 1차 수술이 매우 중요하다.

[글: 류사오옌(劉紹嚴)·중국의학과학원 종양병원 두경부외과 주임의사/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건강생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대당불야성, 빛과 문화의 아름다움을 체험하다
    • [한국 언니의 특별한 vlog] ‘가오카오’편! 코로나19 속 ‘新가오카오’
    • 이광재 의원 “권력보다 가치 추구하는 삶 살고파”
    • 중국 인민해방군 3군의장대가 모스크바 붉은광장에 나타났다!
    • 양잠 및 비단 직조 공예, 한 장의 뽕잎이 비단이 되기까지
    • 하늘의 별 따기! 판징山 정상의 찬란한 은하수 감상해보자
    • 신정승 전 주중대사 “수교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자”
    • ‘코로나19와의 전쟁, 봄날은 온다’ 사진∙영상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세계 최초 애니메이션은 중국의 그림자극

[기획]도표로 보는 뉴스

특집보도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문화>>건강생활 속의 맛과 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