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20년01월15일 
청와대 앞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불행의 시작 온라인결제

S대에서 박사과정 4년, 주한 중국 언론인 생활 5여 년을 합치면 나는 대한민국이란 땅에서 거주한 지 벌써 10년이 돼간다. 10년이면 강산이 [바로가기]

2017-08-02 15:35 | 글쓴이: 綠竹 여사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음식을 하늘로 여기는 중국인들, 추석에는 뭘 먹나?

중국인들, 추석에 뭘 먹을까? 추석은 중국의 전통 명절이다. 이날이 되면 온 가족이 오손도손 모여 맛난 음식을 먹으며 달을 구경한다. 속담에[바로가기]

2016-09-12 09:04 | 글쓴이: 綠竹 여사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외국인 한 명이 거리 음식을 사기 위해 모바일로 결제하고 있다. G20 항저우 회의, 사드 갈등 실타래 풀릴까?

9월 4, 5일 중국 저장 성 항저우(杭州) 시에서 개최될 제11차 G20 정상회의가 세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 회의에 참석 예정인[바로가기]

2016-08-31 08:49 | 글쓴이: 綠竹 여사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송영길 국회의원 [중한 수교 24주년] 송영길 국회의원 인터뷰

기자: 송영길 의원님, 안녕하십니까? 바쁘신 와중에도 중국의 대표적인 언론사 인민일보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지난 4월 [바로가기]

2016-08-29 17:32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노웅래 국회의원 [중한수교 24주년 기념] 노웅래 국회의원 인터뷰

기자: 노웅래 국회의원님, 안녕하십니까? 바쁘신 의정활동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대표적인 언론사 인민일보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바로가기]

2016-08-25 16:17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박정 국회의원 [중한 수교 24주년] 박정 국회의원 인터뷰

기자: 박정 국회의원님, 안녕하십니까? 바쁘신 와중에도 중국의 대표적인 언론사 인민일보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네티즌 여러분께 [바로가기]

2016-08-25 11:24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하태경 국회의원 [중한 수교 24주년] 하태경 국회의원 인터뷰

기자: 하태경 의원님, 안녕하십니까? 중국의 대표적인 언론사 인민일보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지난 4월 국회의원 선거에 [바로가기]

2016-08-24 16:30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이대, 이성의 회귀를 바라다

2006년 필자가 한국 유학 시절에 <타짜>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다.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가 단연 김혜수가 던진 “나 이대 나온 여자[바로가기]

2016-08-23 08:33 | 글쓴이: 綠竹 여사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김영호 국회의원 [중한 수교 24주년] 김영호 국회의원 인터뷰

기자: 김영호 국회의원님, 안녕하십니까? 바쁘신 의정활동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대표적인 언론사 인민일보 인민망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바로가기]

2016-08-19 09:33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김종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김종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인터뷰

[인민망 한국어판 5월 20일] 5월 20일, 한국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인민일보 인민망을 방문해 어제 베이징에서 열린 제1회 세계관광발전[바로가기]

2016-05-20 15:50 | 글쓴이: | 원문 출처:인민망 한국어판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인민망 매일 3분 고사성어 제41화

    • 십이지 문화창의전 서울서 열려

    • 리톄 감독, 중국축구대표팀 새 사령탑 취임…“꿈 이뤘다”

    • 중국 복합문화타운 런칭식 최문순 강원도지사 인터뷰

    • [건강 마카오] 마카오人 장수의 비결: 중의약

    • 강주아오대교, 마카오-주하이-홍콩 3곳의 연결고리

    • 미국 청년 "굳이 미국이 1위는 아니다. 중국이 할 수도 있다"

    • 국가추모식, 난징서 국기 게양식 열어 희생자에게 애도 표해

    • ‘우리는 대로를 걷고 있다’ 제24부 중국號의 키잡이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 >>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