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1월17일 

36년간 아픈 언니 돌봐준 여동생, 효제의 윤리를 몸소 보여주다 (3)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6:39, November 17, 2017
prev
36년간 아픈 언니 돌봐준 여동생, 효제의 윤리를 몸소 보여주다
왕쉬안링(王宣玲) 씨가 아픈 언니를 도와 머리를 감겨주고 있다.
next

[인민망 한국어판 11월 17일] 올해로 54세인 왕쉬안링(王宣玲) 씨가 72세의 아픈 언니를 도와 이발을 해주고 있다. 충칭(重慶, 중경) 다두커우(大渡口)구 자쯔시가도(茄子溪街道)에 거주 중인 왕쉬안링 씨는 18살부터 부모에게서 정신분열 증세를 가진 언니를 돌보는 책임을 넘겨받았다. 벌써 올해로 36년째다. 왕쉬안링 씨는 계약직으로 일하며 매일 돈을 벌어 생활비로 보조하는 것 외에, 줄곧 언니를 돌보는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밥 먹여주기, 씻겨주기, 빨래, 손, 발톱을 깎아주기, 이발 등을 도와주고 있다. 한편, 왕쉬안링 씨는 아픈 언니를 위해 1991년 전 남편과 이혼 후 다시 가정을 꾸릴 생각을 단념했다. 이러한 몇 십 년의 생활에 대해, 왕쉬안링 씨는 "감개무량하다"며 "언니는 반드시 누군가 옆에서 도와줘야 생활할 수 있고, 나는 여동생이자, 가족이기 때문에 책임을 지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본 모든 지역주민은 왕쉬안링 씨에 대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번역: 이세현)

원문 출처: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사회 뉴스 더보기


【1】【2】【3】【4】【5】【6】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시진핑 주석 방문에 환영 열기로 떠들썩한 비엔티안

    • APEC 최고경영자회의 회의장 탐방

    • 시진핑 주석 베트남 방문, 베트남 국민이 시 주석에게 하고 싶은 말

    • APEC 2017 프레스센터 1분 집중탐방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3부: 협력윈윈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2부: 대국 거버넌스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1부: 애민심

    • 19차 당대회 주제별 언론 브리핑 개최

    • 19기 중공중앙정치국 상무위원 내외신 기자회견 개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