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5월31일 

‘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 공감 가득 현실 청춘기… “못 먹어도 고”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1:08, May 31, 2017
‘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 공감 가득 현실 청춘기… “못 먹어도 고”

[인민망 한국어판 5월 31일]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는 진드기 퇴치기사 고동만(박서준)과 백화점 인포데스커 최애라(김지원)가 꿈을 향해 일보 전진했다. 동만은 격투기 선수가 되기로 결심했고, 애라는 아나운서 재도전을 암시해 동만과 애라의 이야기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한다.

동만은 10년 전만해도 잘 나가는 태권도 유망주였다.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고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이 목표였다. 그러나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아픈 동생 동희(고나희)의 병원비 때문에 일부러 경쟁자인 김탁수(김건우)에게 져줬다. 어려워진 집안 형편에 꿈 대신 돈이라는 현실을 택했고, 승부 조작 파문까지 홀로 뒤집어써야 했다.

그런데 황장오(김성오)의 제안으로 관람하게 된 격투기 시합에서 김탁수가 스타 격투기 선수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현실을 봤다. 그것도 자신의 전매특허였던 돌려차기 기술을 이용해서 말이다. “환장하게 하고 싶을까봐” 도장 근처에도 가지 않았던 동만에게 탁수의 모습은 “못 먹어도 고”를 외치는 기폭제가 됐다. 경기가 끝나고 우연히 마주친 탁수가 “아 근데, 니 동생은 이제 걷냐?”며 동만을 도발했고, 전성기 시절 못지않은 돌려차기로 탁수를 KO 시킨 것.

꾹꾹 눌러왔던 ‘파이터’의 본능이 다시 터졌고, 때마침 “그 따위로 밖에 못할 거면 그만두라”며 자신을 괴롭히던 주임에게 걸려온 전화에 “그렇게 밖에 못할 것 같아 관둔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길로 곧장 과거 코치였던 황장호(김성오)를 찾아가 “나 할래요. 하고 싶어 죽겠다고! 격투기 한다고! 아, 못 먹어도 고라며!” 선언했다.

그렇게 동만이 가슴 벅찬 결심을 하고 있는 동안 애라 역시 아나운서라는 꿈을 향한 도전을 예고했다. 한 줄짜리 사내 안내 방송에도 감격의 눈물을 글썽였지만,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매번 들러리를 하며 고배를 마셔야 했던 애라가 아나운서 전문 사진관에서 증명사진을 찍은 것.

KBS 2TV ‘쌈 마이웨이’는 5일 밤 10시 제5회가 방송된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郑罕娜),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수업 중 카드 놀이한 학생에게 벌로 “카드 그려라”

    • 66세 할아버지의 멋진 변신, 퇴임 후 패션니스트로 거듭

    • 마카오 전통 민간행사 ‘위항쭈이룽제’

    • 자오룽호 마리아나 해구 도착, 1차 잠수 4800미터

    • 폭우로 맨홀 뚜껑 떠내려간 자리 지키고 선 노인

    • 中,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최는 책임 정신의 실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