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6월01일 

‘7일의 왕비’ 기대만큼 남달랐다… 비극적 로맨스의 시작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4:06, June 01, 2017
‘7일의 왕비’ 기대만큼 남달랐다… 비극적 로맨스의 시작

[인민망 한국어판 6월 1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역사 속 단 몇 줄로 남은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의 삶과 사랑을 풍성한 상상력으로 그린다는 점에서 방송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첫회는 안방극장의 관심과 호기심을 흥미와 기대로 바꿔 놓기에 충분할 만큼 강렬하고 치명적이었다.

이날 방송은 신채경(박민영/아역 박시은)과 이역(연우진/아역 백승환)의 처절한 운명으로 시작됐다. 부모의 죽음을 목격한 뒤 처연한 모습으로 형장에 선 신채경, 용포를 입은 채 신채경의 이름을 부르며 눈물을 흘리는 이역. 이어진 장면에서는 왕비의 모습을 한 신채경이 이역을 끌어안은 채, 칼을 빼 들며 “당신을 죽였어야 했어”라고 흐느끼듯 읊조렸다. 화면은 미묘하게 흔들리는 두 사람의 표정과 심리를 교차로 담아내며 강렬한 인트로를 완성했다.

이어 이야기는 7년 전으로 돌아갔다. 조선 10대왕 이융(이동건)의 치명적이고도 퇴폐적인 모습이 화면을 가득 채운 가운데, 어린 시절의 신채경과 이역의 첫 만남이 귀엽고 유쾌하게 그려져 TV 앞 시청자의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이융의 오른팔인 신수근(장현승)의 딸이지만, 어떤 이유인지 홀로 시골에서 선머슴처럼 자란 신채경. 그녀는 남장까지 하며 한양으로 향했다. 한편 현왕의 아우인 이역은 형을 향한 올곧은 마음을 품은 소년이었다. 이융이 자신들의 혼인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사실은 꿈에도 모르는 두 소년 소녀는 길에서 머리를 쾅 부딪히며 첫만남을 가졌다. 이후 몇 번의 좌충우돌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은 의도하지 못한 접촉에 당황하는 등 풋풋함까지 보이며, 향후 그려낼 사랑을 기대하게 했다.

여기에 형제의 대립으로 묵직한 스토리가 이어진 가운데 잠행을 나온 이융과 남장을 한 신채경이 마주한 것이다. 물속에서 옷을 풀어헤친 이융을 목격한 신채경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귀여운 신채경과 그녀 앞에서 굳은 표정을 잊은 이융. 훗날 누군가 에게는 애끓는 집착으로 남을 이들의 관계 역시 궁금증을 더했다.

전체적으로 탄탄한 스토리와 감각적이고도 탄탄한 연출력, 배우들의 색깔 있는 연기가 절묘한 조화를 이룬 60분이었다. 세 주인공 중 유일하게 1회부터 등장한 이동건은 파격적인 변신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2회는 6월 1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郑罕娜),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쭝쯔를 처음 먹어본 외국인들의 각양각색 체험기

    • 수업 중 카드 놀이한 학생에게 벌로 “카드 그려라”

    • 66세 할아버지의 멋진 변신, 퇴임 후 패션니스트로 거듭

    • 마카오 전통 민간행사 ‘위항쭈이룽제’

    • 자오룽호 마리아나 해구 도착, 1차 잠수 4800미터

    • 폭우로 맨홀 뚜껑 떠내려간 자리 지키고 선 노인

    • 中,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최는 책임 정신의 실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