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6월05일 

‘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 ‘심쿵’ 스킨십 설렌다 설레~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32, June 05, 2017
‘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 ‘심쿵’ 스킨십 설렌다 설레~

[인민망 한국어판 6월 5일]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20년 지기 남사친과 여사친인 고동만(박서준)과 최애라(김지원)가 매일 사소한 일들로 티격태격하는 심쿵 스킨십 시리즈가 공개됐다. 하지만, 매회 달콤살벌 스킨십으로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하고 있어 안방극장의 관심을 끌었다.

지난 1회에서 남자친구에게 차인 후 펑펑 울더니, 이내 자신이 사준 가방에 신이 난 애라가 귀여웠는지 무의식적으로 머리를 쓰다듬은 동만. 애라가 “이거 은근 사람 심쿵한다 너?”라고 하자, 진지하게 자세를 고쳐 잡으며 또 한 번 쓰담, “너 심쿵했냐?”는 물음으로 둘만 모르는 달달함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누가 뭐라든 넌 될 놈이야”라는 진심에 울컥한 동만이 애라를 끌어당겨 안으며 설렘 이상의 설렘과 20년 지기의 따뜻한 힐링을 선사했다.

특히 지난 3회에서 제 팔을 베고 잠든 애라의 얼굴을 본능적으로 쓰다듬어보려던 동만과 이를 알고 맘대로 안거나 손잡지 말라며 경고를 날린 애라는 약속이나 한 듯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르며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돈 터치’라는 선언 이후에도 동만은 사내 아나운서 자리를 박탈당한 애라에게 넓은 품을 내어줬고 격투기 선수를 결심, “애라 너까지 호강시켜줄게”라며 끌어안았다. 박무빈(최우식)이 보는 앞에서 자연스레 애라의 손을 잡았고, 애라 역시 턱을 잡으며 “너 이런 거는 상남자 아니고 상놈이야”라며 선을 그었지만, 또 한 번 양 볼이 빨개지며 머리는 몰라도 심장은 반응하는 심쿵 시리즈를 추가했다.

KBS 2TV ‘쌈 마이웨이’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郑罕娜),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점차 달리지는 슝안, 새로운 미래에 기대 가득한 현지인들

    • 어린이의 ‘어른 친구’가 되어준 시진핑 주석

    • 쭝쯔를 처음 먹어본 외국인들의 각양각색 체험기

    • 수업 중 카드 놀이한 학생에게 벌로 “카드 그려라”

    • 66세 할아버지의 멋진 변신, 퇴임 후 패션니스트로 거듭

    • 마카오 전통 민간행사 ‘위항쭈이룽제’

    • 자오룽호 마리아나 해구 도착, 1차 잠수 4800미터

    • 폭우로 맨홀 뚜껑 떠내려간 자리 지키고 선 노인

    • 中,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최는 책임 정신의 실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