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7월05일 

동물들의 연기 무대, 내면 연기가 일품인 ‘연기 장인’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08:34, July 05, 2017
동물들의 연기 무대, 내면 연기가 일품인 ‘연기 장인’
코알라가 무엇을 보았길래 이렇게 놀란 걸까? 어쩌면 코알라는 그저 나뭇잎을 씹어 먹고 있었을 뿐일지도 모른다.

[인민망 한국어판 7월 5일] 사람들은 인생이 장난 같다고 늘 말하지만, 이 말은 동물 세계의 구성원들에게는 조금도 어색하지 않는 것 같다고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이 귀여운 동물들에게 있어, 세계 곳곳은 무대인 셈이다! 물론, 우리가 여기서 확실히 알 수 있는 것은 그들은 결코 진짜로 연기하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들의 반응이 너무 애매해서 우리가 그들의 마음속 깊은 곳의 대사를 연상하지 못하게끔 한다. (번역: 김미연)

어머! 쥐다!

 

하이! 놀란 거야, 안 놀란 거야? 기분 좋은 거야, 안 좋은 거야?

내 손짓 봤지? 그러니까 가까이 오지 마~

그래, 내가 할 말이 없다.

저리 가! 나 혼자 있게 둬! 이 동물은 충야오(瓊瑤, 경요: 중국 유명 소설가, 드라마작가)의 팬임이 틀림없다.

이 침대는 다 내 거야. 사람들은 모두 냥집사나 하러 가시지~

가상 결혼반지를 줘도 조금도 어색하지 않다. 새끼 라쿤이 꼭 “우와! 나 프로포즈 받는 거야.”라고 말하는 것 같다.

술집 문 앞에서 발견된 부엉이가 “파티에서 수많은 소문거리를 들었네요!”라고 말하는 것 같다.

내가 친구와 싸우긴 했지만, 손을 잡고 싶을 때는 대충 이렇게 잡아.

본인의 작은 이불을 둘러 싸맨 채, 두 눈을 질끈 감아버렸다.

날 찍고 있니?

이 거북이가 귀신에라도 홀렸나?

교실 뒤에서 몰래 보고 있는 너희 담임 선생님 같지 않아?

원문 출처: 참고소식망(參考消息網)

국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한국 대형마트에 등장한 이색 컵라면, 3분만에 자동 조리

    • 시진핑,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사열

    • 홍콩의 이모저모 살펴보기

    • 홍콩 반환 20주년 경축 음악회 성공리에 개최

    • ‘부흥호’ 배후의 과학기술 강국꿈

    • 감동의 대학 졸업식 현장, 선천성 청각장애 딛고 미국 유학길

    • 구이저우 수이청 농민화에 담긴 “잘 살아보세”

    • 최원철 단국대 교수 인터뷰

    • 아버지, 사랑합니다! 경찰 부부의 감동 육아 스토리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