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7월17일 

‘비밀의 숲’ 1회 1소름반전, 이번엔 윤과장… 자체 최고 시청률 갱신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0:00, July 17, 2017
‘비밀의 숲’ 1회 1소름반전, 이번엔 윤과장… 자체 최고 시청률 갱신

[인민망 한국어판 7월 17일] 1회 1소름반전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비밀의 숲>이 이번에 범인의 정체를 공개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16일(일) 방송된 tvN 드라마 <비밀의 숲> 12화는 특임팀 윤과장(이규형)이 범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충격 반전을 선사했고,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기준 평균 5.5%, 최고 6.2%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은 김가영(박유나)이 납치됐던 장소를 발견했고, 서동재(이준혁)는 한조 회장 이윤범(이경영)과 청와대 수석비서관 이창준(유재명)의 대화를 녹음한 파일을 확인했다. 그러나 음악을 틀어놨던 바람에 잘 들리지 않았고, 간신히 건져낸 말은 ‘크레인’ ‘홍콩’이라는 단어였다.

동재의 귀띔에 시목은 상관없어 보이는 일본군수업체와 국방장관을 모은 윤범을 미심쩍어했다. 그리고 마침내 의도를 파악한 시목. 먼저 살해된 검찰 스폰서 박무성의 정체를 보도했던 성문일보의 사장(태인호)을 찾아갔다. 서부지검 뇌물의혹을 제보했던 사람을 알아내기 위해. 시목은 “제보자의 타깃이 서부지검이냐 아니면 한조냐”는 질문과 “내용 없이 의혹만 담긴 제보를 왜 바로 터뜨렸나”하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사장은 사적 감정이 있었다고 인정, 창준의 아내 이연재(윤세아) 집안과 혼담이 오간 사이였음을 털어놨다. 그리고 제보 편지를 보냈던 이는 어떤 남자의 부탁을 받은 여고생이었단 사실을 전했다.

그러자 시목은 여고생의 신원을 요구, 국방부의 무기 수입 건에 대해 조사해보라 제안했다. 이로써 시목은 제보자의 실체를 좁혀갔다. “이창준과 박무성의 관계, 깨져버린 성문과 한조의 혼담, 성문 사장의 해묵은 앙심까지 아는 사람”인 것. 이날 시목의 폭로로 ‘원산지 속여 판 무기, 알고 보니 일본산?’이라는 기사가 뿌려졌고, 윤범과 창준의 불법무기 수입은 저지됐다.

이를 제보한 인물이 시목임을 안 윤범. 아니나 다를까 시목은 갑자기 특임팀 해체 지시를 받았고, 곧장 검찰총장(선우재덕)을 찾아가 “누구의 명령이냐”며 따졌다. 여기에 서부지검 부장검사들이 나서 “특임 해체를 철회해 달라” 힘을 보태자, 상황은 일단락됐다. 위기를 넘긴 시목은 창준을 만나 “무엇이 겁나서 저희를 종결시켰냐”며 그에 대해 끝까지 파헤칠 것을 경고했다.

탄탄한 전개와 명품 연출, 배우들의 호연으로 호평받고 있는 tvN <비밀의 숲>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출처: tvN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야생미 넘치는 ‘세계의 지붕’

    • 러시아 미녀의 무현금 베이징 1일 투어

    • 중국인이라서 좋다고 느끼는 때는 언제인가?

    • 말기암 극복 환자들이 직접 전하는 '넥시아'

    • 한국 대형마트에 등장한 이색 컵라면, 3분만에 자동 조리

    • 시진핑,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사열

    • 홍콩의 이모저모 살펴보기

    • 홍콩 반환 20주년 경축 음악회 성공리에 개최

    • ‘부흥호’ 배후의 과학기술 강국꿈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