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7월24일 

중미 경제협력의 올바른 방향 지켜 나가자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0:36, July 24, 2017

[인민망 한국어판 7월 24일] 중국과 미국의 경제 관계를 살펴볼 때는 주요 기조에 초점을 맞추어 큰 흐름을 짚어내야 한다.

제1차 중미 전면 경제대화가 7월 19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다. 잦은 대화와 협력 메커니즘은 줄곧 중미 관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발휘해 왔다. 이번 대화 역시도 혁신, 실무, 건설적 대화였다. 이번 대화를 통해 양측은 중미 경제협력의 올바른 방향을 확립해 협력윈윈을 양자 경제무역 관계 발전의 기본 원칙으로 삼고 대화와 협상을 이견 해결의 기본 방침으로 정하는 동시에 중대한 경제 정책 소통 유지를 대화와 협력의 기본 방식으로 정했다. 따라서 향후 양측 협력에 탄탄한 기반을 다졌다.

현재, 양국 팜비치 정상회담에서 제안한 중미 경제협력 백일 계획도 중요한 진전을 거둔 상태며, 양측은 농산품 무역, 금융 서비스, 투자와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감대를 도출했다. 백일 계획이 이처럼 진전을 거듭할 수 있었던 것은 양측이 지속적으로 문제 지향, 목표 관리, 우호 협상, 호혜 윈윈을 견지했기 때문이다. 양측의 향후 경제협력 일년 계획을 한층 보완하고 개선하는 데도 이러한 실무적 태도와 협력의 방향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현재 중국이 양호한 발전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은 강조할 필요가 있다. 7월 17일 발표한 통계 데이터를 살펴보면, 상반기 중국 경제 성장속도가 6.9%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중국이 현재 공급 측면의 구조개혁을 적극 추진하며, 지속적인 내수 확대를 비롯해 서비스가 국민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중국의 발전과 진보는 장기적 확실성을 갖추고 있고, 중국 시장의 성장력 또한 제한적이지 않기 때문에 중미 간 경제무역 협력에도 더 밝은 미래를 가져다 줄 전망이다.

최근 중미 경제 관계의 활력은 중시적(거시와 미시의 중간), 미시적 측면에서 특히 부각된다. 미국의 여러 주들은 지역적 특성을 결합해 중국과의 협력 기회를 적극 발굴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중국을 방문해 ‘일대일로’ 공동 건설에 동참하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밝히며, 중국 지방과의 경제무역 투자, 청정 기술, 저탄소 친환경 등 분야 협력 확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알래스카 주정부도 현지 어류 제품의 중국 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중국 투자 유치로 현지 항구와 인프라 건설을 촉진하고자 했다. 지난 달 알리바바는 디트로이트에서 ‘미국 중소기업 포럼’을 개최해 3천 개 이상의 미국 중소기업을 유치했는데 이들은 중국의 거대한 소비시장 진출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 이러한 사례를 통해 중미 경제는 이미 높은 상호보완 관계를 형성했고, 양측 간 실무협력 추진이 시장의 산물이며 탄탄한 기반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연일 다수 언론에서 다룬 글로벌 경제 이슈 가운데 중미 전면 경제대화가 주류를 이뤄 중미 경제 관계가 글로벌 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 준다. 글로벌 최대 경제국인 미국과 중국의 경제 관계 방향은 향후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의 발전과 효율성에도 영향을 미친다. 특히 현 국제 상황과 같이 글로벌 경제의 불안정한 요소가 가중되고 전환이 시급한 속에서는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해 올바른 결정을 내려 세계 발전 방향을 이끌어야 한다. 

중미 관계의 발전사에 밝은 사람이라면 경제무역 협력이 양국 관계 방향에서 ‘주춧돌’과 ‘추진기’ 역할을 발휘하며, 매번 중미 경제무역 관계가 중요한 돌파구를 마련할 때마다 양국 관계는 새로운 단계로 올라섰다. “중미 관계를 잘 이끌어야 하는 천 가지의 이유는 있지만 중미 관계를 망쳐야 하는 한 가지의 이유도 없다.” 앞으로 양국은 장기적 관계와 전체 이익에서 출발해 효율적으로 경제무역 이견을 제어하고 호혜협력을 적극 추진해 안정적이고 건전한 중미 경제 관계 발전으로 양국 국민들에게 행복을 가져다 줌으로 글로벌 안정과 번영에 기여해야 한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인민일보>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劉玉晶, 樊海旭)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모스크바의 여름, 솔솔 불어오는 중국 바람

    • 야생미 넘치는 ‘세계의 지붕’

    • 러시아 미녀의 무현금 베이징 1일 투어

    • 중국인이라서 좋다고 느끼는 때는 언제인가?

    • 말기암 극복 환자들이 직접 전하는 '넥시아'

    • 한국 대형마트에 등장한 이색 컵라면, 3분만에 자동 조리

    • 시진핑,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사열

    • 홍콩의 이모저모 살펴보기

    • 홍콩 반환 20주년 경축 음악회 성공리에 개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