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8월11일 

‘정글의 법칙’ 양동근, 딸 조이 사고 떠올리며 눈물 펑펑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5:01, August 11, 2017
‘정글의 법칙’ 양동근, 딸 조이 사고 떠올리며 눈물 펑펑

[인민망 한국어판 8월 11일] 양동근이 ‘정글의 법칙’ 촬영 중 눈물을 보였다.

11일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선 양동근이 딸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진행된 실제 촬영 당시, 생존에 도전한 양동근은 김병만, 조정식과 함께 섬 순찰에 나섰다가 해가 빨리 진 탓에 생존지로 복귀하지 못했다. 기본적인 도구도 챙기지 못한 채 생존지를 떠났던 세 사람은 파이어 스틸 없이 대나무로 불을 피워야 하는 상황에 봉착했다.

김병만은 불씨를 살리기 위해서 “애 다루듯이 하면 된다”라며 대나무를 흔드는 시범을 보인 후 양동근에게 건넸다. 슬하에 준서, 조이, 실로까지 2남 1녀를 둔 ‘다둥이’ 아빠로 유명한 양동근은 다년간의 육아 경험을 살려 열심히 불씨를 살려냈다.

조정식은 “역시 아이가 셋이라 그런지 굉장히 잘하신다. ‘조이’라고 생각하라”라며 양동근을 칭찬했다. 그런데 이 말을 들은 양동근이 돌연 눈물이 흘리기 시작했다. 감정이 복받친 듯 고개도 들지 못하고 서럽게 흐느끼는 양동근의 모습에 김병만과 조정식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알고 보니 양동근이 눈물을 보인 이유는 딸 조이의 사고 상황이 생각났기 때문. 몇 달 전 조이가 갑작스러운 호흡 정지를 일으켰고, 당시 양동근은 ‘정글의 법칙’ 지난 시즌인 ‘와일드 뉴질랜드’ 편에 합류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이 사고로 출연이 불발되기도 했다고 직접 밝혔다.

양동근은 “아내가 무너졌다. 나도 너무 울고 싶었지만 울 수가 없었다”라고 당시를 떠올리며 또 한 번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그때는 표출할 수 없었던 슬픔이 정글에서 터진 것 같다고 고백했다.

가장이기에 말할 수 없었던 ‘다둥이 아빠’ 양동근의 가슴 짠한 사연은 11일 밤 10시에 방송될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 공개된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끊임없는 개혁’ 제10편: 인민의 획득감

    • ‘끊임없는 개혁’ 제9편: 당의 자가혁신

    • ‘끊임없는 개혁’ 제8편: 강군의 길 Ⅱ

    • ‘끊임없는 개혁’ 제7편: 강군의 길 Ⅰ

    • 건군 90주년 열병식, 90초간 신형 무기 총출동

    • ‘끊임없는 개혁’ 제6편: 녹수청산 지키기

    • ‘끊임없는 개혁’ 제5편: 중화 문화 혈맥 잇기

    • ‘끊임없는 개혁’ 제4편: 사회의 공평정의 수호

    • ‘끊임없는 개혁’ 제3편: 인민 민주의 새로운 지경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