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8월14일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 집행유예에 절규…“왜 벌 안 주십니까”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50, August 14, 2017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 집행유예에 절규…“왜 벌 안 주십니까”

[인민망 한국어판 8월 14일] 김영철이 집행유예 선고에 눈물을 흘리며 안방을 울렸다.

13일(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48회는 직전 방송분보다 6.2% 포인트 올라 34.1%(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적수 없는 주말극의 저력을 보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선 김영철(이윤석)의 아픈 가슴이 온몸으로 느껴지며 35년간 괴로움 속에 살았던 그의 힘들었던 삶을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었다.

아버지의 공판 기일 통지서를 받아든 가족들의 얼굴에선 놀랍고 슬픈 심경이 엿보였고 이윤석(김영철)은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남매들은 아버지를 변호할 기회를 달라고 다시 말했지만 속마음을 꺼낸 이윤석에게 더 이상의 말도 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떳떳하게 죗값을 치르고 그 부끄러운 세월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고 싶다”라는 이윤석의 말은 35년간 마음 한 자락에 돌덩이를 이고 살아온 삶의 무게가 엿보였던 대목. 재심 준비를 위해 목격자를 조사하던 자식들은 아버지가 과거 도대표까지 했던 전도 유망한 유도선수였던 사실을 알게 됐다. 이는 누명을 쓴 이윤석의 억울한 심정을 또 한 번 체감하게 만들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이윤석의 마음을 정리하는 듯한 행동들로 집안에는 슬픔이 감돌았다. 가족들은 재판을 앞두고 함께 모인 식사 자리에서 애써 밝은 분위기를 만들려고 노력했다. 이들은 몰려오는 두려움과 불안감에도 서로를 다독이고 위로하며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과 함께 먹먹함을 나눴다.

끝내 이윤석은 재판을 받으러 떠났고 안중희(이준)를 포함한 모든 가족들은 초조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재판이 시작되자 숨도 쉬지 못할 만큼의 긴장감이 넘쳐흐르며 보는 이들의 몰입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손에 땀을 쥐는 재판이 끝나고 마침내 집행 유예가 선고되자 가족들은 기뻐했지만 이윤석은 절망이 터졌다. “죽이지 않았다고 아무리 얘기해도 그때는 안 믿어주시더니 이젠 제가 다 잘못 했다는 데도 왜 벌을 안 주십니까?!”라는 눈물 섞인 호소는 그간의 고통을 고스란히 전하며 안방극장을 눈물짓게 했다.

특히 김영철은 절절한 감정 열연으로 또 한 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자신의 억울함은 뒤로하고 묵묵히 현실을 받아들이던 그의 외침은 가슴을 후벼 파며 명장면을 탄생시키기에 충분했다.

한편, KBS 2TV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끊임없는 개혁’ 제10편: 인민의 획득감

    • ‘끊임없는 개혁’ 제9편: 당의 자가혁신

    • ‘끊임없는 개혁’ 제8편: 강군의 길 Ⅱ

    • ‘끊임없는 개혁’ 제7편: 강군의 길 Ⅰ

    • 건군 90주년 열병식, 90초간 신형 무기 총출동

    • ‘끊임없는 개혁’ 제6편: 녹수청산 지키기

    • ‘끊임없는 개혁’ 제5편: 중화 문화 혈맥 잇기

    • ‘끊임없는 개혁’ 제4편: 사회의 공평정의 수호

    • ‘끊임없는 개혁’ 제3편: 인민 민주의 새로운 지경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