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8월15일 

일본 NHK, 731부대 만행 폭로…日 누리꾼 “악마보다 더 무서워”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6:22, August 15, 2017
일본 NHK, 731부대 만행 폭로…日 누리꾼 “악마보다 더 무서워”
731부대(사진 출처: NHK 영상캡처)

[인민망 한국어판 8월 15일] 8월 13일 저녁, 일본 NHK 방송국이 ‘731부대의 진실’이란 제목의 특별 프로그램을 방영해 인류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반인륜적 세균전 연구센터의 존재를 알리며, 2차 대전 당시 가장 참혹했던 아시아 역사의 한 장면을 들춰냈다.

731부대는 중국 항일전쟁 당시 생물전, 세균연구 및 인체실험 관련 연구에 가담한 비밀 의료 군부대를 지칭하는 말로 하얼빈(哈尔滨) 핑팡(平房)구에 본부를 뒀다. 자료에 따르면, 3천여 명의 중국인과 러시아인이 731부대 세균 실험과 인체 실험에서 사망했다.

20시간에 달하는 자백 녹음파일은 당시 731부대의 만행을 낱낱이 드러냈다. (사진 출처: NHK 영상캡처)

이번에 NHK 방송은 러시아에서 당시 731부대원의 자백 녹음파일을 입수했다. 이들 대원 대다수가 1945년 구소련 군에 포로로 붙잡혀 시베리아로 압송되어 하바롭스크 법정에서 재판을 받았다.

20시간에 달하는 긴 녹음 파일은 731부대의 핵심대원들이 중국과 러시아의 사형수를 ‘실험재료’로 삼아 세균 병기 개발 실험을 한 역사적 사실을 구체적으로 기록했다. 이 가운데는 관동군 의료대장의 자백을 비롯해 중국과 러시아의 의무병과 사병을 죽였다는 자백도 있었다.

이제껏 일부 문자 자료들만 발견되었는데 20시간에 달하는 녹음 파일이 공개되면서 당시 731부대의 만행을 완전하게 폭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귀한 자료가 아닐 수 없다.

프로그램은 731부대원들의 인터뷰, 수백 가지 역사적 자료와 일부 당시 다큐 영상을 통해 731부대의 반인륜적 만행을 그대로 밝혀냈다.

프로그램이 방영되자 일본 내에서도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정의감에 불타는 다수 일본 누리꾼들은 분노를 표하며 당시 일본군의 만행을 질타했다.

또 일부 누리꾼 가운데는 후손들을 위해 이러한 역사를 잘 보관해 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외쳤다.

1945년 오늘, 일본 히로히토(裕仁) 천왕이 ‘정전조서’를 발표하며, 무조건적인 항복을 선언해 8월 15일은 일본 2차 대전 ‘패전일’이 되었다. 72년이 지난 일이지만 그 전쟁으로 인한 엄청난 피해는 지금까지도 잊을 수 없는 기억으로 남아 있다. NHK 방송국이 ‘패전일’을 맞아 ‘731부대의 진실’ 프로를 방영한 것은 ‘8•15’가 가지는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도록 하는 데 있다. 망각과 거짓에 맞서는 일, 이것이 바로 일본 사회가 시급히 직면해야 할 현실적 과제다.

일본이 투항할 때쯤, 731부대 대다수 대원은 일본으로 도망쳤다. 전후 심판을 피해기 위해 이들은 731부대의 행적을 모두 덮었고, 은거는 물론 개명에 심지어 위장 사망 방법까지 동원해 전범 재판을 피하려고 했다. 따라서 재판을 받아야 할 이들 전범들이 악마의 외투를 벗어던지고 당당히 일본 정부 기관, 군사 부처, 의료기관, 학술기관 및 대학에서 버젓이 일하며 현 일본 사회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731부대 관련 기관 및 인원 명단(사진 출처: NHK 영상캡처)

이뿐이 아니다. 다수 일본 네티즌은 일본 민중의 대다수가 731부대의 진실을 알지 못한다며, 이는 인류 역사상 ‘731’이 공포, 악마, 반인륜적, 살인이란 단어와 같이 쓰였더라도 일본 정부가 줄곧 이러한 만행의 역사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교토대학교 의과대 자료관에도 원래는 731부대 세균전 관련 코너가 있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사라졌다. 또 일본군 731부대 ‘세균전’의 중국 피해자 유족들이 일본을 방문하려 했지만, 일본 정부에서 비자 발급을 거절했다. 일본과 중국의 화합을 추진하는 민간 차원의 노력도 일본 외무성의 권력 남용으로 벽에 부딪혔다.

중일 관계의 역사 문제와 관련해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일본의 위정자들이 이 문제를 놓고 어떻게 행동했는지는 먼저 가슴에 손을 얹고 스스로에게 물어야 하며, 시비는 저절로 가려지기 마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70년 전 일본은 전쟁에 패했고, 70년 후 일본은 다시 또 양심을 거슬러서는 안 된다. 역사의 짐을 계속해서 짊어질 것인지 아니면 지난 역사를 철저하게 청산할 것인지는 결국 일본 스스로가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은 전쟁에 대한 책임을 철저하게 묻지 않았고 이로 인한 책임을 회피하려는 정신적 뿌리가 남겨졌다. 전쟁은 끝났지만 이로 인해 남겨진 상처는 여전히 아물지 않았고, 평화 수호에 대한 명제 또한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번역: 조미경)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국제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樊海旭,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서울 시내버스에 위안부 소녀상 설치…일본대사관 앞 지나가

    • 쓰촨 주자이거우 지진 구조작업 계속…태풍∙폭우 지진 지역 덮쳐

    • ‘끊임없는 개혁’ 제10편: 인민의 획득감

    • ‘끊임없는 개혁’ 제9편: 당의 자가혁신

    • ‘끊임없는 개혁’ 제8편: 강군의 길 Ⅱ

    • ‘끊임없는 개혁’ 제7편: 강군의 길 Ⅰ

    • 건군 90주년 열병식, 90초간 신형 무기 총출동

    • ‘끊임없는 개혁’ 제6편: 녹수청산 지키기

    • ‘끊임없는 개혁’ 제5편: 중화 문화 혈맥 잇기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