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09월27일 

'아르곤' 마지막 회 끝 천우희 첫 주연작 출연 완벽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49, September 27, 2017
'아르곤' 마지막 회 끝 천우희 첫 주연작 출연 완벽

[인민왕 한국어판 9월 27일] 천우희가 <아르곤>을 통해 드라마 첫 주연작을 완벽하게 마쳤다. 지난 26일, 가짜 뉴스를 타파하고 진짜 뉴스를 전하며 진실을 추구하는 탐사보도팀의 이야기를 담은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마지막 회가 방송됐다. 8부작으로 기획된 <아르곤>은 천우희의 첫 드라마 주연작으로 화제를 모으며 인기도 많이 끌어 왔다. 천우희는 그 기대에 응답하며 진가를 발휘해 <아르곤>을 웰메이드 드라마로 만드는 견인차 역할을 했다.

천우희는 계약직 기자 이연화 기자 역을 맡아 멸시를 받다 팀원들에게 인정받고 진정한 기자로 거듭하는 캐릭터의 성장과 심리를 완벽하게 소화했으며 이 세상 어딘가에 있을 것 같은 사람으로 느껴질 만큼 실감 나게 표현해 주목 받았다. 똑똑하고 민첩하고 배려를 알고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개척하는 모습이 물 흐르듯 자연스럽고 수긍이 가도록 그려져 시청자들이 드라마에 몰입하는 데에 일조했다.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는 연화가 동경의 대상인 대한민국 참 언론인 김백진(김주혁 분)의 오보를 밝혀내 충격의 반전을 맞이했다. 3년 전에 팩트 체크가 미흡한 채 아르곤이 보도한 내용 때문에 미드타운 사건 비리의 초석이 됐다는 사실을 발견한 것. 선배이자 상사인 백진의 오보를 묻을 수도 있었지만 그에게 진실을 이야기하자 오히려 백진은 담담히 이를 받아들여 시청자들에게 더욱 깊은 울림을 안겨줬다.

천우희의 연기는 마지막까지 명품이었다. 자신이 동경하는 백진이 오보를 냈다는 사실을 부정하고 싶어 하는 내적 감정과 기자로서 추구해야 하는 것들 사이에서 잠시 갈등하는 모습이 짧아도 완벽하게 전달됐다. 또, HBC의 정직원으로 채용된 장면에서 씩 웃는 연화에게 앞으로의 기대를 엿볼 수 있었다. 설렘과 그동안의 고생에 대한 회한까지 느껴지는 표정연기에서 천우희가 왜 ‘천의 얼굴’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줬다.

드라마 첫 주연작에서 사랑스러움과 완벽한 생활 연기를 선사해 충무로뿐 아니라 안방극장의 대세로 거듭난 천우희를 두고 시청자들은 “드라마 많이 해달라”, “이연화 너무 귀엽고 멋졌다”, “시즌 2 나오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으로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은 세련된 연출과 속도감, 그리고 묵직한 메시지까지 담아 총 8부작으로 의미 있게 종영했다. 천우희는 잠깐 휴식을 취한 후 <한공주> 이수진 감독의 신작 영화 <우상>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진 출처: tvN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중국 15개 부위, 자동차용 에탄올 가솔린 보급 추친

    • 대형 다큐멘터리 ‘휘황중국’ 홍보영상

    • 2017 일대일로 미디어 협력 포럼 개막, ‘새로운 협력구도’

    • 피파랭킹 발표…중국 12년 만에 순위 가장 높아!

    • 조선, 안보리 조선 관련 제재안 “전면 반대”

    • 2017년 중국 500대 기업 순위 발표, 창의성 비중 높아져

    • 앙겔라 메르켈, ‘조선 핵문제 해결에 직접 나서고 싶다’

    • [고군분투 5년] ‘사통팔달’ 중국 고속철

    • 中 국방부 “해방군, 보하이만 방공훈련 특정 국가 겨냥한 것 아니다”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