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0월11일 

중국 경제 독보적 성장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7:27, October 11, 2017

[인민망 한국어판 10월 11일] 10월 10일 열린 국무원신문판공실 뉴스브리핑에서 닝지저(寧吉喆) 국가통계국 국장은 “올해 중국 경제가 6.5% 안팎의 발전 목표를 실현하는 것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 중국 경제의 안정 속 호전 추세는 바뀌지 않아 올해는 더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2013~2016년 5년간 중국 GDP 연평균 성장률은 7.2%로 같은 기간 세계의 평균 성장률 2.6%와 개도국의 평균 성장률 4%보다 높았다.

“지난 몇 년 중국은 연평균 경제성장률 7.2%, 인플레율 2%, 조사실업률 약 5%를 실현했다. 고성장률, 고취업률, 저물가가 맞물린 운행 구도는 대견한 일이며 세계적으로도 독보적”이라고 닝 국장은 말했다.

성장 기여도 1위. 지난해 중국 GDP는 세계 경제 총량의 14.8%를 차지해 2012년보다 3.4%p 올라 세계 2위에 안착했다. 2013~2016년 중국의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한 평균 기여도는 30%가량에 달해 미국과 유로존, 일본의 기여도 총합을 초과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서비스업이 국민 경제의 절반을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3차 산업 부가가치가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1%였다.

소비가 경제 성장의 주요 동력으로 부상했다. 2013~2016년 경제 성장에 대한 최종 소비의 연평균 기여도는 55%였다.

도시와 농촌 협동 발전의 새로운 면모가 가시화됐다. 지난해 말 중국 상주인구 도시화율은 57.35%로 2012년 말에 비해 4.78%p 높았고, 도시와 농촌 주민 소득 배차(倍差)는 2012년에 비해 0.16 축소되었다.

지난 5년간 중국 경제가 복잡한 국내외 환경에 직면했음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이런 성과를 거둘 수 있었을까?

새로운 발전 패러다임이 뉴노멀을 이끌었다. 지난해 처리한 경내외 특허 출원량과 등록량은 2012년에 비해 각각 69.0%와 39.7% 증가했다.

“공급 측면 구조개혁이라는 기본 노선을 잡고 과잉생산 해소, 재고 해소, 레버리지 축소, 비용 절감, 취약 분야 보완에 주력해 일부 업종은 수급 상황을 바꾸었을 뿐만 아니라 전체 경제 수급 균형에 큰 보탬이 되었다”라고 닝 국장은 말했다.

중국공산당 제18차 전국대표대회 이래 민생 개선 효과가 현저했고, 발전 성과는 전 국민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중국 주민 1인당 평균 가처분 소득은 2만 3821위안으로 2012년에 비해 7311위안 증가했고, 연평균 실질 성장률은 7.4%였다. 중국 주민의 엥겔지수는 30.1%로 2012년에 비해 2.9%p 하락해 유엔이 정한 부유한 사회 기준인 20%~30%에 근접했다.

빈곤탈출 효과가 현저했다. 매년 1인당 2300위안(2010년 불변가)의 농촌 빈곤기준으로 계산하면 지난해 농촌 빈곤인구는 4335만 명으로 2012년에 비해 5564만 명 줄었다.

사회보장시스템 구축이 완비되었다. 지난해 개인보건지출이 보건 총비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0% 이하로 하락했다. 기본 의료보험은 전반적으로 전면 커버리지를 실현했고, 도시와 농촌 주민의 사회보장시스템이 거의 구축되었다.

주민 학력 수준이 끊임없이 높아지고 의료보건 조건이 개선되면서 주민의 평균 기대수명은 2010년의 74.83세에서 2015년의 76.34세로 높아졌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일보>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특별기획] 19차 당대회 곧 개최!

    • 충칭: 중국 전통의상 입고 추석 기념하는 사람들

    • 김동근 경기도부지사 “한중 5천 년 이웃 사이 더욱 돈독하길”

    • 중국 15개 부위, 자동차용 에탄올 가솔린 보급 추친

    • 대형 다큐멘터리 ‘휘황중국’ 홍보영상

    • 2017 일대일로 미디어 협력 포럼 개막, ‘새로운 협력구도’

    • 피파랭킹 발표…중국 12년 만에 순위 가장 높아!

    • 조선, 안보리 조선 관련 제재안 “전면 반대”

    • 2017년 중국 500대 기업 순위 발표, 창의성 비중 높아져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