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0월12일 

‘당잠사’ 배수지 결국 기자 복직…미래 바뀔 수 있을까?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0:28, October 12, 2017
‘당잠사’ 배수지 결국 기자 복직…미래 바뀔 수 있을까?

[인민망 한국어판 10월 12일]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가 죽는 예지몽에도 불구하고 기자로 복직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 9~10화에서는 미래를 바꾸기 위해 주도적으로 나서기 시작한 배수지(남홍주 역)의 모습이 그려져 향후 전개에 기대감을 드높였다.

극중 배수지는 과거 유명한 독종 기자였지만 자신이 기자로 죽는 꿈을 꾼 뒤 휴직을 하게 됐다.

그리고 꿈에서 본 미래는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해 사건 해결에 나서는 걸 늘 주저해왔다.

하지만 이종석(정재찬 역)과 정해인(한우탁 역)을 만난 후, 노력하면 현실이 바뀔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품게 됐다.

그러다 예지몽에서 화재사고로 다치는 여대생 김다예(초희 역)를 봤고, 소화기를 들고 꿈속에서 본 장소로 찾아가 사고를 막았다.

일련의 사건을 통해 꿈을 바꿀 수 있다는 희망에 확신이 생겼고, 포기에 익숙해있던 시간과도 작별을 고하게 됐다.

배수지는 "난 그냥 오늘 하루가 조금만 더 근사했으면 좋겠어. 그깟 꿈 바꾸면 되지"라고 말하며 씩씩하게 기자의 자리로 돌아갔다.

향후 배수지가 그려낼 열혈 기자는 어떤 모습일지, 앞으로 얼마나 주도적으로 사건사고를 해결할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또한 이날 방송 말미에는 이종석과의 훈훈한 응원의 포옹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했다.

자신을 지켜주겠다는 이종석에게 감동을 받아 "믿어지니까 울지! 안심이 되니까! 너무 듣고 싶었던 말이니까! 그러니까 울죠"라고 말하며 그의 넥타이에 눈물을 닦아 뭉클함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연출 오충환 / 극본 박혜련)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재찬의 이야기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특별기획] 19차 당대회 곧 개최!

    • 충칭: 중국 전통의상 입고 추석 기념하는 사람들

    • 김동근 경기도부지사 “한중 5천 년 이웃 사이 더욱 돈독하길”

    • 중국 15개 부위, 자동차용 에탄올 가솔린 보급 추친

    • 대형 다큐멘터리 ‘휘황중국’ 홍보영상

    • 2017 일대일로 미디어 협력 포럼 개막, ‘새로운 협력구도’

    • 피파랭킹 발표…중국 12년 만에 순위 가장 높아!

    • 조선, 안보리 조선 관련 제재안 “전면 반대”

    • 2017년 중국 500대 기업 순위 발표, 창의성 비중 높아져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