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1월21일 

‘사랑의 온도’ 양세종♥서현진, 종영 앞두고 다시 뜨겁게 올라가는 온도

인민망 한국어판 [email protected]
10:45, November 21, 2017
‘사랑의 온도’ 양세종♥서현진, 종영 앞두고 다시 뜨겁게 올라가는 온도

[인민망 한국어판 11월 21일] ‘사랑의 온도’ 서현진과 양세종이 재회하며 안방극장을 뜨겁게 만들었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35, 36회에서 현수(서현진 분)와 정선(양세종 분)은 눈물의 키스를 하며 재회했다.

현수는 홍콩행을 택한 정선을 잡기위해 무작정 운전대를 잡았지만 그의 일정을 알지 못했고 어쩔 바를 몰라 하며 집으로 돌아갔다. 그 때 정선이 나타났고 현수는 “다신 못 만날 줄 알았다”고 눈물을 흘렸다. 정선은 현수에게 키스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재회했다.

현수와 정선은 캠핑장에서 데이트를 하는 등 서로의 마음을 다시금 확인하고 서로 헤어지지 않기로 약속을 했다.

하지만 두 사람과 달리 박정우(김재욱 분)는 멘탈이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현수와의 사랑이 이뤄질 수 없다는 사실에 괴로워했다. 완벽한 시련에 회사에도 출근하지 않고, 자신의 집에서 나오지 않았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현수는 박정우에게 “저 대표님께 거짓말했다. 전에 대표님 제 스타일 아니라고 했는데 사실 제 스타일이다. 또 했다. 정선 씨를 다시 만나지 않았더라면. 인생에 만약은 없지만”라며 그의 아픈 마음을 달랬다.

정우는 현수의 말에 지난 날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고 마음의 정리를 했다. 이후 정선을 찾았다. 먼저 연락해 채무관계를 정리하자고 제안한 것.

정우는 "난 내가 갖고 있는 것 중에 나보다 다른 사람이 더 잘 어울릴 거 같으면 내가 갖고 있지를 못해"라며 털어놨다. 이어 “너 오늘 나한테 한 대 맞아야 돼. 맞고 들을래. 듣고 맞을래”라고 물었고, 온정선은 “듣고 안 맞을 수 있으면 안 맞을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두 사람은 예전처럼 서로를 바라보며 웃음을 터트렸다.

‘사랑의 온도’는 21일 종영한다.

사진 출처: S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李正,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휘황중국’ 제1편: 꿈의 사업 실현

    • 시진핑 주석 방문에 환영 열기로 떠들썩한 비엔티안

    • APEC 최고경영자회의 회의장 탐방

    • 시진핑 주석 베트남 방문, 베트남 국민이 시 주석에게 하고 싶은 말

    • APEC 2017 프레스센터 1분 집중탐방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3부: 협력윈윈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2부: 대국 거버넌스

    • 다큐 <시진핑 치국방략: 중국의 5년> 제1부: 애민심

    • 19차 당대회 주제별 언론 브리핑 개최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