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7년12월22일 

‘흑기사’ 신세경, 물오른 연기력 선보여…쉴 새 없는 반전의 연속!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7:55, December 22, 2017
‘흑기사’ 신세경, 물오른 연기력 선보여…쉴 새 없는 반전의 연속!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에서 배우 신세경이 열연을 펼치며 역대급 몰입감을 선사했다.

해라의 전생인 분이가 수호(김래원 분)의 전생인 명소를 절절히 사랑하는 모습은 눈물을 핑 돌게 만들었다. 서학 추종자로 당파 싸움의 희생양이 된 명소를 지키기 위한 당당한 자태와 기백으로 끝까지 발고하지 않으며 의리를 지키는 모습은 감동을 자아냈다. 서린(서지혜 분)이 고문 받는 것이 두려워 분이를 떠민 것이지만 명소를 진정으로 사랑하고 존경했기에 피하지 않은 것. 분이의 진심과 수호에게 집착만 하는 서린의 감정이 대비돼 몰입을 높이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끝까지 의리를 지킨 분의 목에 관군이 칼을 댔고 이 때문에 분이는 목소리를 잃었으나 명소를 향한 마음은 오히려 굳건했다. 또 <뿌리 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에서 내공을 쌓은 신세경의 사극 연기는 그녀를 ‘사극 여신’이라 부르기에 충분했다. 심지 곧은 캐릭터에 신세경의 연기력이 더해져 설득력이 배가 됐다.

특히 명소와 분이를 죽이고 도망치려는 서린을 붙잡고 “나쁜 년, 구천을 떠도는 귀신이 되어라”고 저주하는 장면은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그동안 서린의 악행에 쌓인 분노를 폭발시키는 이 장면에서 신세경은 목소리를 잃은 설정이라 쇳소리로 대사를 소화했는데 너무나 명확하고 한이 서린 투라 시청자들의 감탄과 박수를 불렀다. 눈빛 연기 역시 뇌리 깊이 남았다. 자신도 자신이지만 명소까지 해한 서린을 향한 분이의 분노가 고스란히 전해졌으며 다시금 신세경의 화면 장악력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이었다.

분이의 유언으로 서린이 늙지도 죽지도 못하는 존재가 됐고 현생의 샤론으로 살게 됐다. 샤론에게 반성의 기미가 없자 베키는 사실 분이가 양갓집 규수고 서린은 거지의 딸이었으나 바꿔치기 된 것이며 본래 분이와 명소가 짝 지어질 운명을 거슬렀기 때문에 서린과 자신이 벌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 반전의 포문을 열었다. 이를 완강히 부인한 서린은 해라로 변신해 수호와 해라 사이를 갈라놓을 계략을 세운다.

6회 말미에서 해라로 변신한 샤론을 연기한 신세경은 완전히 다른 사람처럼 거울 앞에 섰다. 잠든 진짜 해라를 보며 싸늘하게 살짝 미소 짓는 모습은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고 시청자들을 흥분시켰다. “신세경 인생 캐릭터”, “이런 반전 생각 못했다. 신세경에게 순간 서지혜가 보였다”, “사극 연기, 현생 연기 밸런스가 너무 좋다”, “신세경 1인 2역 기대된다. 빨리 7회 보고 싶다” 등 다양한 호평이 쏟아지고 있고 기대치도 높아졌다.

한편 신세경의 열연으로 <흑기사> 시청률은 11.1 퍼센트를 기록, 수목극 1위 자리를 지켰다.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사진 출처: KBS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국가보장’ 제1편: 월왕구천검, 운몽수호지진간, 증후을편종

    • [영상] 특집 프로그램 ‘국가보장’ 방영: 중국의 국보 총출동

    • [영상] 시진핑이 한국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환영식

    • [영상] 문재인 대통령 방중…중한 청년들의 양국 관계에 관한 기대

    • 중앙방송국(CCTV) 문재인 한국 대통령 단독 인터뷰

    • [생중계] 난징대학살 희생자 국가추모식

    • ‘휘황중국’ 제6편: 개방 중국

    • ‘휘황중국’ 제5편: 공유 ‘샤오캉’

    • ‘휘황중국’ 제4편: 녹색 보금자리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Copyright by People's Daily Online All Rights Reserved.

인민망 한국어판>>연예>>한국 연예뉴스